Taegukgi patriotis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egukgi patriotism

The Taegukgi, the Korean national flag, made remarkable appearances in two recent movies, “Ode to My Father” and “Assassination.”

In “Ode to My Father,” Hwang Jung-min and his wife stop arguing when the siren for the flag lowering ceremony begins and pay a hand salute to the national flag. The scene reflects the social atmosphere in the 1970s, and it was criticized for lacking understanding of the forced patriotism from the authorities.

The Taegukgi can be seen on the poster of “Assassination,” a film about an operation to assassinate pro-Japanese figures by the provisional Korean government in exile in Shanghai. In the movie, the main characters have meetings in a room with the Taegukgi hanging on the wall.

Three agents chosen to carry out the mission have a picture taken in front of a large Taegukgi. The photo of young Koreans with naive ambitions is tragic, and it moves the audience when the photo reappears in the climax of the movie. “Assassination” received critical acclaim as a period drama and genre film.

In the 70th anniversary of independence, many Taegukgi-related events are scheduled this year, including flag drawing, hoisting, writing contests and exhibits. In an interview for a public service position, candidates were asked to sing the fourth verse of the national anthem, recite the Pledge of Allegiance, and explain the four trigrams on the national flag. Government websites also feature the Taegukgi.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website has a link for the national anthem. High-level officials wear Taegukgi pins, and the military has the Taegukgi tag on the combat uniforms of all members of the armed forces.

As symbols of the nation, the Taegukgi and national anthem deserve respect and love. However, the government-orchestrated policy and demands are uncomfortable and unpleasant. The appearance of the Taegukgi can be criticized as a “sign of state-controlled patriotism” in a certain movie while it evokes true emotion and patriotic spirit in another. No pressure or planning was needed when the nation was united over our love for the country and young people wrapped themselves in the Taegukgi for the World Cup.

In the early ’80s, I was a high school student and attended a nationwide student council leadership workshop. The center of the workshop was a “Taegukgi experience session” on the last night. After a time for meditation in the dark, a spotlight was pointed at a gigantic Taegukgi on the wall, and the high school girls cried with overwhelming emotion.

While I thought we were deeply touched at the time, it is uncertain whether my patriotism actually grew at all. That’s my most vivid memory from the period of forced Taegukgi patriotism.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uly 31, Page 31

by YANG SUNG-HEE




태극기 장면이 인상적인 영화 2편. 1000만영화 ‘국제시장’과 개봉 중인 ‘암살’이다. ‘국제시장’의 황정민 부부는 거리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국기하강식 사이렌이 울리자 벌떡 일어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한다. 1970년대 시대상이 반영된 풍경이지만, 위로부터 강요된 애국심 코드에 대한 성찰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많았다.
상해 임시정부의 친일파 암살작전을 소재로 한 ‘암살’은 포스터에 태극기가 등장한다. 주요 인물들이 태극기가 걸린 방안에 모여 있다. 암살 요원으로 뽑힌 전지현 등 세 사람이 장도에 오르며 기념촬영하는 장면도 있다. 역시 대형 태극기 앞에서, 목에는 출사표를 걸고 ‘대한독립만세’란 구호를 외치면서다. 천진한 포부에 불타는 청년 같은 이들의 사진은 애잔한 비감을 자아내는데, 영화의 클라이막스에 또다시 등장해 객석을 울컥하게 한다('암살'은 역사성과 장르영화적 쾌감을 두루 갖춰 호평받는 영화다).
광복 70주년인 올해는 태극기와 관련된 행사가 많다. 정부 차원의 ‘광복 70주년, 태극기 70일’ 캠페인이 한창이다. 태극기 만들기와 걸기, 그리기, 글짓기, 전시회 등이 이어진다. 한 공무원 시험 면접에선 애국가 4절, 국기에 대한 맹세, 태극기 4괘를 묻기도 했다. 정부 부처 홈페이지에도 태극기가 내걸렸다. 미래부 홈페이지에는 애국가 듣기 코너까지 등장했다. 고위 공직자들은 태극기 배지를 달고, 군도 전 장병의 전투복에 태극기 마크를 부착키로 했다. 국가의 상징으로서 태극기나 애국가에 대한 존중과 사랑은 마땅한 것이다. 그러나 자발적 존중 아닌, 국가 시책으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존중은 불편하고 불쾌하기까지 하다. 똑같이 태극기가 등장해도 어떤 장면은 ‘동원된 관제 애국주의’라는 비판이 나오고, 어떤 장면에선 관객이 절로 눈시울을 적시는 것도 그 차이다. 가만히 나둬도 나라 사랑하는 마음이 절로 요동치며 젊은이들이 온 몸을 태극기로 휘감던 붉은 악마의 기억이 있지 않은가. 80년대초 여고생이던 나는 전국 규모의 학생회 간부 수련에 참가한 적이 있다. 일종의 정신훈련 프로그램이다. 행사의 백미는 마지막 밤 태극기 체험 프로그램. 칠흑같은 수련장 안에 명상의 시간이 흐르다 한줄기 빛이 비추고, 점점 커져 초대형 태극기 형상이 나타나면 여고생들이 꺼이꺼이 목놓아 울었다. 그땐 감격의 눈물이라고 생각했지만 내 애국심이 진짜 늘었는지는 알 수 없다. 철지난 ‘태극기 애국주의’의 기억이다.
양성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