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essionalism want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rofessionalism wanted

In an episode of American television series “The Newsroom,” the news team broadcast an oil spill incident as breaking news. The chief producer orders the team to contact an expert, and a producer grumbles about where to find one so quickly. But another producer is already on the phone with a geology professor at a prestigious university. If the same situation happened in a Korean network, the producers and writers would be immediately calling lawyers or so-called current affairs commentators.

It might sound irrational, but it is certainly not unrealistic, at least in Korea today. Rather than scientific analysis of the impact on the ocean ecosystem, viewers want to hear superficial and entertaining comments. The reality in Korean media is closer to fiction than the fictional American drama.

On some current affairs programs, lawyers and political commentators make appearances to discuss all topics from the private life of an actress to the instability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ir weapon of choice is smooth speech, and no one expects in-depth expertise of them. So their rhetoric is often extreme and sensational. One commentator who frequently appears as one of the “expert panelists” confessed that he is often asked to comment on a topic he has no idea about, and he sometimes does not know what he is saying, either.

The problem is that handling North Korea-related news so lightly does not help Korea’s national interests. The self-proclaimed North Korean specialists and North Korean defectors pour out speculative arguments, and they are dancing on thin ice. Sometimes, the foreign media are swayed by them. In May, CNN broadcast a false report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poisoned his aunt Kim Kyung-hee to death - based on the ungrounded testimonies of some defectors.

Recently, Ko Young-suk, Kim Jong-un’s aunt who defected to the United States, filed a defamation suit against three defectors. Ko and her husband claimed that the defectors discussed their stories on television when they were not in a position to know the situation. It is ridiculous and ironic that Ko and her husband are represented by Kang Yong-seok, an attorney who is on television frequently. Kang said in a phone conversation that the couple had seen Kang’s television appearances. The couple claims to have suffered because of “groundless” media coverage but appointed an attorney they saw on television. Am I the only one to feel that the dignity of our society is declining as the qualifications for experts is no longer necessary?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5, Page 31

BY CHUN SU-JIN


미국 드라마 ‘뉴스룸’의 한 장면. 석유 유출 사고 발생 속보가 뜨자 제작 책임PD가 “당장 전문가 연결해!”라고 외친다. 일 못하는 심통 캐릭터 PD는 “갑자기 어디에서 전문가를 구해요?”라고 심드렁히 대꾸하지만 능력자 PD는 그 순간 유수 대학의 지질학과 교수와 통화 중이다. 만약 같은 상황이 실제 한국 일부 방송국에서 벌어졌다면? PD나 작가들은 모두 ○○○ 변호사 혹은 XXX 시사평론가 전화번호를 누르지 않을까 싶다.
 이런 상상, 비상식적이긴 해도 비현실적인 것 같진 않다. 지금 한국에선 말이다. 석유 유출이 해저 생태계에 미칠 영향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전문성보다 수박 겉핥기 식이되 재미있게 얘기를 늘어놓는 언변이 더 먹히는 세상이 된 것 같아서다. 픽션인 미국 드라마보다 한국 방송계 현실이 픽션에 더 가깝다는 느낌마저 들 정도다.
 어느새인가 일부 시사 프로그램에선 변호사며 시사 및 정치평론가들이 만물박사인 양 여배우의 사생활부터 북한 체제의 불안정성까지 논하는 모습이 일상화됐다. 검증된 언변만이 무기일 뿐 깊이 있는 전문성이 없다 보니 이들이 하는 말은 극단적이거나 말초신경을 자극할 뿐이다. 이런 ‘전문가 패널’에 단골로 등장하는 한 평론가에게 물으니 “내가 전혀 모르는 분야인데도 막무가내로 부탁해서 응하긴 하는데,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나도 가끔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문제는 북한에 관한 뉴스마저 이렇게 다뤄지는 게 국익에도 좋을 게 없다는 점이다. ‘아님 말고’ 식 추측성 해설을 쏟아내는 자칭 북한 전문가들과 탈북자들은 남북관계의 살얼음판 위에서 칼춤을 춘다. 때론 외신까지 들썩인다. 지난 5월 CNN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고모인 김경희를 독살했다는 오보를 낸 것도 일부 탈북자의 ‘아님 말고’ 식 증언이 발단이었다.
 최근엔 김 위원장의 이모로 미국에 망명한 고영숙씨 부부까지 국내 일부 탈북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들이 사정을 잘 모르면서도 방송에 나와 자신들의 이야기를 잘 아는 것처럼 꾸며냈다는 게 고씨 부부의 주장이다. 이들이 찾아간 법정 대리인이 역시 방송에서 맹활약해온 강용석 변호사라는 건 웃지 못할 아이러니다. 강 변호사는 통화에서 “(고씨 부부가) 내가 나온 방송을 다 봤다고 한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방송으로 피해를 봤다면서 방송으로 알게 된 변호사를 법정대리인으로 선임한 이상한 모양새다. 전문가 자격의 실종과 함께 우리 사회 품격도 침몰하고 있는 느낌을 받는 건 나뿐일까.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급구 : 전문가의 자격, 사회의 품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