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year of merc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year of mercy

On Dec. 8, 50,000 pilgrims gathered in front of St. Peter’s Basilica in Vatican City. As Pope Francis ended the mass, he proclaimed, “This is the door of God … open the doors of justice.” The Holy Door that is normally sealed by mortar and cement opened, and the pope and the celebrants walked through the door to be forgiven of their sins. The Extraordinary Jubilee of Mercy began, 16 years after the last Holy Year was celebrated in 2000.

According to Catholic teaching, meeting certain requirements, including a pilgrimage and repentance, during the Holy Year, which continues through Nov. 20, 2016, would grant remission from sin. Pope Francis has announced that the sin of abortion would also be allowed absolution with repentance in the Holy Year.

Pope Boniface VIII organized the first jubilee year in 1300, and it has since been celebrated every 25 years. But there have been extraordinary jubilees as needed. This Extraordinary Jubilee of Mercy has been declared as Pope Francis thought that mercy was in desperate need today.

In the year of jubilee, doors to major cathedrals around the world remain open. The door is a symbol of salvation, and Myeongdong Cathedral opened its side door on Sunday.

Buddhism emphasizes mercy more than any other religion. Despite public criticism, the Jogye Temple allowed Han Sang-gyun, the head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to take refuge inside for 25 days. While Islam is often considered to be driven by revenge, it is a religion of mercy. The Quran teaches, “To you, your religion and to me, mine.”

Nevertheless, the world is full of hatred and revenge. After the Paris attacks, U.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tirred up controversy by arguing that Muslims should be banned from entering the country.

But there is no better cure for discord than forgiveness. The latest intensification of attacks and retaliations between the Western world and Islamic radicals is called “tit for tat” in game theory. It is responding to a blow with another blow.

In order to end the vicious cycle, retaliation corresponding to the provocation can be carried out, but any further revenge should be stopped. When retaliation grows out of scale, the enemy will strike back, and the conflict will never end. Reckless and indiscriminating strikes on the Islamic State will only result in people with grudges joining the terrorist group.

Instead, keeping the retaliation to scale will make the enemy think they have more to gain from peace than more provocation. It will plant a seed for peace. This is the repeated prisoners’ dilemma game. In the cruel reality of continued conflicts, mercy and forgiveness are the wisest choic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Dec. 14, Page 35

by NAM JEONG-HO


지난 8일 가톨릭 신도 5만 명이 구름처럼 모여든 바티칸시티 내 성 베드로 성당 앞. 미사를 마친 프란치스코 교황이 “정의의 문을 열어 달라”고 외쳤다. 그러자 벽돌로 막아뒀던 육중한 ‘대성전 성문(聖門)’이 열렸다. 곧이어 교황이 신도들과 함께 문 안으로 걸어 들어갔다. 문을 통과함으로써 죄를 사함 받기 위해서다. 16년 만에 이뤄지는 ‘자비의 희년(稀年)’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내년 11월 20일까지 이어지는 이 기간 동안 회개와 성지 방문 등의 조건을 지키면 모든 죄를 용서받게 된다는 게 가톨릭 교리다. 심지어 “희년 중 죄를 뉘우치면 낙태 여성도 사해주겠다”는 교황의 특별 선언까지 나왔다.
  1300년 보니파시오 8세 교황이 시작한 희년은 25년마다 돌아온다. 하지만 사이사이 특별 희년이 선포될 때도 있다. 이번에도 특별 희년으로, 요즘 상황에선 자비의 정신이 가장 절실하다고 교황이 판단한 것이다.
  희년이 되면 전 세계 주요 성당의 문이 개방된다. 문은 구원의 상징으로 명동 성당도 오른쪽 옆 문을 13일 열었다.
 불교 역시 어느 종교보다 자비를 강조한다. 세간의 비판을 무릅쓰고 조계사가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을 25일간 품은 것도 자비심의 발로다. 복수의 화신처럼 알려진 이슬람도 관용의 종교다. 쿠란은 “너희에게는 너희의 종교가, 나에게는 나의 종교가 있을 뿐”이라며 타 종교의 수용을 가르친다.
  그럼에도 세상은 증오와 복수가 넘친다. 파리 테러 이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아예 “무슬림의 입국을 막겠다”고 밝혀 세상을 들끓게 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갈등 해결엔 용서만 한 특효약이 없다. 요즘처럼 서방과 이슬람 극단세력 간 공격과 보복이 갈수록 격화되는 걸 게임이론에선 ‘팃포탯 (tit for tat)’ 상황이라고 한다. 상대가 치면 이쪽도 맞받아친다는 뜻이다.
 이런 악순환을 끊으려면 상대방 도발 시 상응하는 응징을 하되 그 수준 이상의 보복은 삼가야 한다. 도를 넘는 보복이 이뤄지면 적도 그 이상으로 반격하게 돼 분쟁이 끝날 리 없다. 요즘처럼 이슬람국가(IS)를 응징한다고 무차별 공습을 계속하면 원한에 찬 테러조직 가담자만 늘게 마련이다.
 대신 적절한 응징에 멈추면 결국 상대방도 섣부른 공격보다 화평이 유리하다고 판단하게 돼 있다. 평화가 깃드는 것이다. ‘반복적인 죄수의 딜레마’ 이론이다. 대결이 끊이지 않는 냉엄한 현실일수록 자비와 용서가 가장 현명한 선택인 것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출처: 중앙일보] [분수대] 자비의 희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