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feigning ignoran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top feigning ignorance

When North Korea launched the long-range Kwangmyongsong-4 rocket last month, South Korean Defense Ministry correspondents were sullen and complained to ministry officials. While the Japanese media reported the movements at the West Sea satellite launch site in North Korea in real time, the South Korean military authorities feigned ignorance.

The Japanese media reported that North Korea would launch a missile within days, Japan’s Aegis was deployed to detect missiles, and fuel was being injected into the missile. But when asked to confirm, Korean authorities avoided answering.

A month has passed, and the North Korean military threat remains. It revealed an object claimed to be a nuclear warhead, and fired missiles and long-range artillery. Fortunately, what North Korea does not disclose voluntarily is kindly delivered through foreign media. On March 22, the Washington Free Beacon reported that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or SLBM, was tested. On March 11, CNN reported a North Korean submarine was missing.

Meanwhile, South Korean intelligence authorities remain quiet. Without media reports from the United States and Japan, or revelations from North Korea, South Korean citizens are in the dark. The authorities argue that if South Korea opens up, the United States may be reluctant to provide intelligence.

It means that South Korea is largely dependent on the United States for North Korean intelligence. The South Korean military does not have high-performance reconnaissance planes or military satellites. Watching over North Korea from the skies falls to the United States. Therefore, it is understandable that South Korean authorities are sensitive about how the United States feels. Moreover, the commander-in-chief especially emphasized the sense of security for intelligence last year.

There had been “prices” that we had to pay when military information shared by the United States was leaked on the South Korean side. But sometimes, South Korea is ahead of the United States in human intelligence, such as with eavesdropping and wiretapping. It is regrettable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failed to utilize them properly and had to remain silent when other countries secured their interests through media play.

The impacts of information are maximized when used with proper timing. Releasing North Korean information in particular can be a warning that we already know and are prepared. A thorough information utilization strategy is necessary to deter provocation and war. The South Korean military will soon have a high-altitude reconnaissance plane called Global Hawk and a military satellite. Instead of the “feigning ignorance” strategy, the authorities should have new strategies to make the most of intelligence for the national interest.

JoongAng Ilbo, March 28, Page 29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JEONG YONG-SOO


정용수 정치국제부문 기자

지난달 초 북한이 장거리 로켓(미사일) 광명성 4호를 발사할 무렵 국방부 기자실에선 연일 볼 멘 소리가 터져 나왔다. 국방부 당국자들을 향해서다. 북한의 서해 위성 발사장 움직임이 일본 언론들을 통해 실시간으로 타전되는 상황이었지만, 우리 군 당국은 ‘모르쇠’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당시 일본 언론들은 “북한이 수 일내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다”, “미사일 탐지를 위해 (일본의) 이지스함이 출항했다”, “미사일에 연료 주입을 시작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 반면 사실 확인 요청에 우리 당국은 “우리 정보가 아니어서…”라며 답변을 피했다.
한 달이 지난 지금도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여전하다. 핵탄두라고 주장하는 물체를 공개하고, 미사일과 장사정포를 연일 쏴대고 있다. 다행히 북한이 스스로 공개하지 않은 내용은 ‘친절’하게도 미국 등의 언론을 통해 전달되고 있다.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출실험을 했다”(22일 워싱턴 프리 비컨)거나 “북한 잠수함이 침몰했다”(11일 CNN)는 등의 보도가 대표적이다. 반면 우리 정보 당국은 여전히 입을 닫고 있다. 이런 상황에선 미국·일본의 언론이나 북한의 자백이 없으면 우리 국민은 깜깜이가 될 수 밖에 없다. 당국의 변명은 이렇다. “우리가 공개하면 미국이 정보 제공을 꺼릴 수 있다.”
이처럼 대북 정보의 상당 부분을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우리 군은 아직 군사위성은 커녕 아직 고성능 정찰기도 없다. 하늘에서 북한을 살피는 정보는 전적으로 미국의 ‘선심(善心)’에 달려있다. 따라서 미국의 눈치를 살필 수 밖에 없는 당국의 입장을 아주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지난해 말엔 국군통수권자가 나서 정보 보안의식을 특별히 강조하기까지 했다.
그동안 한ㆍ미가 공유한 군사정보가 우리 측을 통해 샜을 경우 이에 따른 ‘대가’도 있었다고 한다. 안개나 구름으로 가려진 영상을 제공하거나, 미 고위 당국자가 공식 항의하는 등의 방식이었다. 하지만 도ㆍ감청정보 등 인간정보(휴민트)는 오히려 우리가 미국보다 앞서기도 한다.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미국과 일본이 언론 플레이를 통해 자국 이익을 챙길 때 입단속에만 바쁜 우리 정부를 보면 안타까움이 적지 않다.
정보는 적절히 시기에 사용할 때 효과가 극대화된다. 특히 대북 정보 공개는 ‘우리가 이미 알고 준비하고 있으니 허튼 짓 말라’는 경고가 될 수 있다. 도발과 전쟁 억지를 위한 치밀한 정보 활용 전략이 필요한 이유다. 우리 군도 조만간 ‘글로벌 호크’라는 고고도무인정찰기와 군사위성을 갖게 된다. 이젠 '모르쇠' 전략 대신 국익을 위해 정보를 최대한 활용하는 당국의 새로운 전략을 기대해 본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