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makes a real promi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at makes a real promise?

The bald-hairy pattern has continued among the leaders of the former Soviet Union and Russia. Vladimir Lenin, who seized power through the Bolshevik Revolution in 1917, was bald, and his successor Joseph Stalin was hairy. Nikita Khrushchev was bald, and Leonid Brezhnev was hairy. The trend continues till today as Vladimir Putin is balding.

What about Korea? First of all, we need to clarify who was bald and who was not. While Chun Doo Hwan was obviously bald, cases of Syngman Rhee and Kim Young-sam are harder to pin down. In fact, how can you tell the difference if someone has a broad forehead or is just going bald? Ambiguity always leads to controversy.

On April 4, the ruling Saenuri Party announced its campaign pledge titled “Contract with the Citizens.” Forty-eight candidates, including party leader Kim Moo-sung, promised to give up a year’s salary if they failed to meet five key pledges, such as client-contractor relationship reform and employment regulation reform, by May 2016.

Four years ago, the Saenuri Party declared that the lawmakers who did not faithfully fulfill their duties would have to give up their salaries. Unfortunately for them, the National Assembly was deadlocked due to its fierce battle over many disputes, and over 140 party members had to return 1.5 billion won ($1.3 million) for the month.

But it was a one-time show. After a while, no one mentioned paying back their salaries. In 2014, the legislature stalled for four months, but the party did not keep the promise.

The calls to give up salaries are politically motivated. In early 1991, the then-ruling Democratic Liberal Party lowered its members’ salaries and returned the difference. But in the previous year, they raised salaries by 22.8 percent, and when workers tried to use this number as the base for increasing their own wages, the ruling party lowered the increase to 10.4 percent and returned the difference.

Perhaps this time is even more insincere. The ruling party vaguely proposed to “attain client-contract relationship reform for all” — without any specific goals. They can conveniently say that they have done enough.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has also made some ambiguous promises. Former Chairman Moon Jae-in said on April 8, “If voters in Honam [South and North Jeolla] take away their support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I will retire from politics and not seek candidacy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hatsoever.” But he did not specify what “taking away their support” means.

A sincere promise needs to involve specifics. Otherwise, it cannot be seen as anything other than an attempt to fool citizens.

JoongAng Ilbo, April 11,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구 소련과 러시아 지도자는 한 대(代)씩 걸러 대머리였다. 유독 러시아에서 들어맞는 '대머리 법칙'이다. 실제로 1917년 볼셰비키 혁명으로 정권을 잡은 레닌은 어릴 적부터 머리가 없었으며 후임인 스탈린은 모발이 풍성했다. 뒤 이어 흐루시초프는 대머리, 그 다음은 숱 많은 브레즈네프였다. 이런 징크스는 대머리인 현 푸틴 대통령까지 이어졌다.
그럼 한국은 어떨까. 이걸 따지려면 누가 대머리였는지부터 분명히 해야 한다. 그런데 전두환 전 대통령처럼 이론이 없을 수도 있지만 이승만·김영삼 전 대통령처럼 어정쩡한 경우도 많다. 이마 넓은 것과 대머리를 무슨 수로 구별하겠는가. 모호한 개념은 늘 논란을 부른다. 논리학에서 말하는 '모호성의 오류'다.
지난 4일 새누리당은 ‘국민과의 계약’이란 공약을 밝혔다. 김무성 대표 등 후보 48명의 이름으로 “갑을(甲乙)개혁, 일자리규제 개혁 등 5대 공약을 내년 5월까지 이행 못 하면 1년치 세비를 반납하겠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4년 전에도 일 안 하는 의원들의 세비를 반환하겠다고 선언했었다. 불행히도 그 해 6월 국회는 여야 싸움으로 공전됐고 약속대로 당은 의원 140여 명의 한 달치 세비 15억 원을 토해내야 했다.
하지만 그때뿐이었다. 좀 지나자 세비 반환 건은 쑥 들어갔다. 2014년 넉 달이나 국회가 헛돌았는데도 세비 얘기는 들리지도 않았다.
외면상의 명분과는 달리 세비 반납도 정략적 동기로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991년 초에도 민자당이 세비를 깎아 반납한 적이 있었다. 이 역시 전해에 세비를 22.8%나 올리자 노동계에서 이를 임금인상 기준으로 삼겠다고 위협, 놀란 여당이 인상분을 10.4%로 낮추고 나머지를 돌려준 것이다.
어쩌면 이번 세비 반납 공약은 그전보다 더 함량미달이다. 무엇보다 “모두를 위한 갑을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식으로 두리뭉실하게 밝혔을 뿐 구체적인 목표치가 빠졌다. 나중에 “웬만큼 된 것 아니냐”고 오리발 내밀기 딱 좋다.
어정쩡한 약속 내밀기는 더민주당도 마찬가지다. 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 8일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치에서 은퇴하고 대선에도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역시 ‘지지를 거둔다’는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하지 않다.
세비 반납이든, 대선 불출마든 진정성 있는 공약이라면 구체적 기준이 제시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을 우롱하느냐"는 지탄에서 헤어나기 힘들 것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