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is China so quie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y is China so quiet?

The shockwaves of the Panama Papers are stirring up the world. The prime minister of Iceland stepped down, and U.K.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came under scrutiny as his father’s name was mentioned in the papers. The only quiet place is China.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brother-in-law is included in the paper, but the public doesn’t seem to care much. In fact, similar documents had been released by the same group in 2014, but it didn’t become an issue either.

Why so quiet? Strict media control certainly plays a role. If you search “Panama” on a Chinese search engine, an English message, “The search result cannot be shown under the law,” appears. If you search it in Chinese, the same message is shown in Chinese. But that’s not the only reason.

Even if rumors about Xi’s brother-in-law running an offshore company in the Virgin Islands are true, Xi is not likely to suffer from a political crisis. Chinese people not only have no means to make a big deal out of it but also have no will or intention. They are hardly surprised.
For more than 30 years, real estate development has been the most lucrative business during China’s rapid growth. Just as it had been in Korea in the past, those with connections to people in power get to enjoy absolute dominance in getting information and permits in the real estate business. In China, guanxi, or an influence network, resolves everything. Average Chinese citizens think it would be strange that family members of politicians are not wealthy. So they are not stirred when a relative of the most powerful man in China has paper companies in a faraway island.

In fact, Xi is considered to control his family well. Right before he came into power, he had his sister and her husband sell their company. He also had his sister’s family sell shares of the conglomerate before the company went public. The Hong Kong newspaper Ming Pao, which is not particularly favorable toward the Chinese Communist Party, reported that it was a case of good family management. It is another reason for Xi’s solid popularity. Chinese people think that the incident was not too serious to interrupt Xi’s drive to punish corrupt officials.

Another key factor is the system. China has few systematic tools to prevent corruption and lacks an independent judiciary, so the anticorruption drive solely depends on the authorities. And the authorities would not target the most powerful man of the time.

Xi will come out alive and well regardless of the Panama Papers. But that does not eliminate the problems’ source. History has shown that punishing corrupt officials is not enough to eliminate corruption, not without establishing systematic tools. Checks and balances, prosecutorial and judicial independence, and media watchdogs are necessary. But they don’t suit the one-party leadership of the Communist Party. This is China’s dilemma.

JoongAng Ilbo, April 12, Page 30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파나마 페이퍼의 후폭풍이 세계를 뒤흔들고 있다. 아이슬란드 총리는 깨끗이 물러났고 영국 총리는 망부(亡父)의 이름이 나와 진땀을 쏟았다. 유일한 무풍지대는 중국이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매형 이름이 나와도 태풍은커녕 미풍도 없다. 하긴 2014년에도 이번과 거의 같은 내용의 문건이 같은 단체에 의해 폭로됐는데도 아무 문제없이 넘어간 전례가 있다.
이유는 뭘까. 철저한 보도통제가 바람막이 역할을 하고 있는 건 틀림없다. 지금 중국 인터넷 검색창에 'Panama'를 입력하면 '법률에 의해 검색결과를 표시할 수 없다'는 안내가 영어로 뜨고 중국어로 '巴拿馬'라 치면 중국어로 같은 내용이 뜬다. 하지만 그게 이유의 전부가 아니다.
설령 "시 주석의 매형이 처녀섬(處女島·버진아일랜드의 중국식 표기)에 몰래 회사를 차렸대"란 소문이 퍼져도 그걸로 시 주석에 정치적 위기가 발생하리라곤 생각지 않는다. 중국 국민에겐 이 일을 문제삼을 방법도 없지만 그럴 의사나 의지도 없어 보인다. 별로 놀랄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30년 이상 계속된 중국의 고도성장기에 가장 많은 돈을 번 업종은 부동산개발업이다. 과거 우리나라도 그랬듯이, 부동산 업종은 권력자와 결탁된 사람이 '정보의 우위'와 '인허가 편의'에 의해 절대적인 우위를 누리게 돼 있다. 더구나 중국은 '꽌시'가 모든 것을 해결하는 사회 아니던가. 권력자 치고 친인척 중에 재벌이나 억만장자가 없다면 그게 더 이상하다고 보는 게 평균적인 중국인들의 심리다. 그러니 탈세나 재산도피를 위해 최고권력자의 친척이 어디 이름 모를 섬에 종이 회사 차린 사실이 드러나도 꿈쩍않는 것이다.
오히려 시 주석에겐 집안단속을 잘 한다는 평가가 있다. 집권하기 직전 누나와 매형의 회사를 정리토록 하고, 재작년엔 돈방석이 될 게 뻔한 상장 직전의 재벌업체 주식을 처분토록 한 사실 때문이다. 결코 중국 공산당에 우호적이라고 할 수 없는 홍콩 명보(明報)조차 '치가(治家)'를 잘한 사례라는 관계자의 평가를 인용했다. 시 주석이 끄떡 없을 거라 보는 또다른 이유다. 지금도 정신 못 차리고 입으로는 부패 척결, 몸으로는 부패 실천을 하고 있는 권력층 솎아내기에 바쁜 시 주석의 뒷다리를, 이만한 일로 붙들 수 없다는 인식이 중국인들에게 있는 듯 하다.
또하나 결정적인 이유는 시스템의 문제다. 부패 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나 독립적인 사법 기능이 미비한 중국에서 부패 척결의 대상은 칼자루를 쥔 사람의 선택에 달려 있다. 그 칼자루가 당대의 최고권력자를 향하는 법은 없다.
시 주석은 파나마 페이퍼와 상관없이 건재할 것이다. 그렇다고 문제의 근원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제도적 장치의 확립없이 사람만 때려잡는 식으로는 부패를 근절할 수 없다는 건 인류 역사가 증명하는 바다. 그런데 제도를 확립하려면 권력의 상호견제나 검찰·사법의 독립, 여론의 감시 기능 등의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그건 공산당의 유일 지도체제와 맞지 않는다. 여기에 중국의 고민이 있다.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