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a pla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a plan

A 22-year-old woman from the United Arab Emirates suspected of having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was diagnosed negative,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said. While we are relieved, some things remain unknown. The patient, who had been isolated for treatment at Kangbuk Samsung Hospital, returned to her hotel. It took four hours for the police to find her. If she really had MERS, then dozens of hotel staff members would have to be isolated, and those who were present in her course would have gone through the MERS scare we saw last year.

The response of the hospital and CDC was reasonable. The hospital had detected suspected symptoms outside the emergency room and isolated her. The CDC worked with the police to find her. The real problem is a loophole in the law. The law allows a suspected patient who refuses to be isolated to be quarantined forcibly. Article 42 of the Infectious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ct, revised in December 2015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tates that the head of a city, county or ward can order a person suspected of being infected to be quarantined if he or she refuses to be tested. However, this only applies when public authorities are involved. Private hospitals have no means of keeping patients against their will. A Kangbuk Samsung Hospital source said that the hospital cannot refuse when a patient wants to be discharged. He added that it was especially tricky, as the patient was a foreigner. Another major hospital source said that when the patient refused to be isolated, all they could do was convince the patient not to run away.

But it is hard to change the law. There are human rights concerns if a private agency is allowed to forcibly isolate an individual who is simply suspected of a disease. The only alternative is to have public authorities involved early on. Experts ask for a manual that can be used in the field. Choi Jae-wook, a professor of medicine at Korea University, said there should be specific guidelines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law, such as public health center staff and police being immediately dispatched upon a report.

The case led public health authorities to come up with a plan. The CDC held a meeting on April 14 to discuss quarantine measures for suspected patients. A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official said that the ministry is aware of the challenges in prompt responses to patients refusing to be isolated at odd hours or weekends, and said the ministry would prepare a detailed manual. In order to prevent another MERS crisis, health authorities need to find the loopholes and close them.

Next month will be the one-year anniversary of the MERS outbreak. We may be struck again if we lack a proper quarantine manual.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April 15, Page 29

BY CHUNG JONG-HOON



13일 새벽 시작된 아랍에미리트 여성 M(22)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소동은 결국 해프닝으로 끝났다. 질병관리본부가 이날 오후 5시쯤 유전자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고 발표하면서다. 하지만 양성이 아니라고 가슴을 쓸어내리며 없던 일로 치부하기엔 찜찜한 부분이 있다. 강북삼성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던 M이 막무가내로 차를 타고 호텔로 돌아간 대목에서다. 경찰이 동원되는 등 그의 행방을 찾는 데만 4시간 걸렸다. 만약 M이 진짜 환자였다면 호텔 관계자 등 수십 명이 격리되고, 그가 지나친 곳은 지난해 같은 메르스 악몽에 휩싸였을 것이다.
그런데 병원과 질본의 조치에 크게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병원은 응급실 외부에서 의심증세를 미리 파악해 M을 격리했고, 질본은 경찰의 협조를 받아 그의 위치를 알아냈다. 진짜 문제는 법 조항에 있는 빈틈이다. 현재 격리를 거부하는 의심환자에 대한 강제 조치는 가능하다. 지난해 12월 개정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42조에는 ‘보건복지부 장관,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은 조사거부자를 자가 또는 감염병관리시설에 격리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이는 공공기관이 개입했을 때 적용되는 이야기다. 민간병원들은 의심환자가 도망가려고 해도 제재할 방법이 없다. 강북삼성병원 관계자는 “확진도 아니고 의심 환자가 스스로 귀가하겠다는 걸 병원이 막기는 어렵다. 특히 이번엔 외국인이라는 점 때문에 더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한 대형병원 관계자는 “의료진이 격리 거부 환자가 도망가지 않도록 하는 방법은 설득이 유일하다”고 털어놨다.
그렇다고 이제 와서 법 조항을 다시 바꾸기도 어렵다. ‘의심’이라는 이유만으로 민간기관이 한 개인을 강제로 가둔다면 인권 문제가 대두될 수 있다. 남은 대안은 공공기관의 개입을 최대한 앞당기는 방법이다. 전문가들은 이를 위해 현장에서 공감할 만한 매뉴얼이 나와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최재욱 고려대 의대 교수는 “보건소 직원과 경찰공무원이 신고를 받자마자 동시 출동하는 등 법 테두리에서 가능한 구체적이고 정확한 지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소동을 계기로 보건당국도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질본은 14일 회의를 열어 의심환자 격리 보완책 등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새벽이나 휴일은 격리를 거부한 환자에 대한 신속 대응이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이러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담긴 매뉴얼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제2의 메르스를 막으려면 보건당국은 법망을 빠져나가는 빈틈을 찾아 이를 메워야 한다. 다음달이면 메르스 사태가 터진 지 1년이다. 격리 매뉴얼이 없으면 또 당할 수 있다.

정종훈 사회부문 기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