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question of sty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question of style

President Park Geun-hye has pledged to do her best to communicate with political circles. At Tuesday’s meeting at the Blue House with senior journalists from newspapers and broadcast media, the president said she will have a regular meeting with head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establish a consultative body representing the government and three major parties. We welcome the announcement by the president given the much-criticized lack of communications with them, as seen in the difficulties even for her Blue House staff to directly report to the president.

Tuesday’s meeting with the press is the first of its kind since 2013 when she came into office. President Park opted for Cabinet meetings or senior secretaries’ meetings to deliver her messages to the nation. She has been shying away from meeting leaders of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not to mention conversations with the public. In the process, her image as a state leader without communication skills was consolidated, which played a part in the ruling Saenuri Party’s crushing defeat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and her plummeting approval ratings.

We hope the president’s meeting with the press will mark a turning point for the way she governs the nation. The question is whether she is really serious about the issue. At her earlier meeting in 2013 with those senior journalists, President Park also promised that she would listen to various voices in our society. But it didn’t come true.

Advisors to the ruling party, who are mostly comprised of big names from all walks of life, unanimously urged the president to dissolve the pro-Park faction in the party. The advisors attributed the ruling party’s overwhelming loss in the election and her no-so-smooth national governance to the factional fights between pro-Park group and the rest. At Tuesday’s workshop at the National Assembly, Saenuri Party lawmakers-elect also called for a change in her governance style. But the president stopped short of accepting responsibility for the election defeat and refused to reshuffle the presidential office. Instead, she said she did not form the pro-Park faction, which only makes us wonder if she really can change her style for the remainder of her term.

President Park was elected partly thanks to her rosy campaign promises. But she has made little, if any, achievements so far. With the liberal oppositions in control of the legislature, she must have dialogue with — and persuade — them. She must explain and convince the public about government policies. That’s the way to go. It’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she becomes a lame duck — if she does not change her governance style.


JoongAng Ilbo, Apr. 27, Page 30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소통에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소통 방식으론 3당 대표 회동 정례화와 여야정 협의체를 거론했다. 박 대통령이 소통 카드를 꺼내든 건 반길 일이다. 지속적으로 문제점이 지적됐지만 끝내 개선되지 않은 게 소통 부족이기 때문이다. 임기 초엔 대통령이 청와대서 혼자 저녁을 들곤한다는 이야기가 퍼져 우려를 샀다. 세월호 참사 이후엔 장관, 청와대 참모조차 대통령 대면 보고가 쉽지 않다는 게 문제가 됐다. 하지만 기자회견에서 '대면보고가 부족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자, 박 대통령은 "그게 필요하다고 생각하세요"라고 장관들에게 물었다.
무엇보다 언론 오찬 간담회가 취임 첫해인 2013년을 빼곤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 보다 각본이 짜인 국무회의,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으로 대국민 메시지를 전하는 간접 방식을 활용했다. 여야 대표와 만나 의견을 나누는 데도 인색했다. 국민, 정치권과 소통하는 걸 마치 무슨 숙제 하듯이 부담스러워 한 모습이었다. 그러면서도 국회 탓을 거르지 않아 불통 이미지가 굳어졌고 선거 패인으로도 작용했다. 지지율이 추락한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부정 평가의 가장 큰 이유가 소통 미흡이다.
그런만큼 이번 간담회가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 방식을 바꾸는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 문제는 얼마나 진정성이 실렸는지와 향후 구체적 청사진이다. 박 대통령은 임기 초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 때도 세대와 지역을 넘어 다양한 의견을 널리 청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각계 원로와 지도자의 말을 듣겠다는 다짐도 했다.
원로들로 구성된 새누리당 고문단은 며칠 전 "박 대통령이 계파를 청산해야 한다"고 이구동성으로 촉구했다. 국정 운영이 삐걱대고 총선에 참패한 건 친박, 비박의 패거리 싸움 때문이고 중심에 박 대통령이 있다는 것이다. 어제 국회서 열린 새누리당 당선자 워크숍에서도 같은 주문이 잇달았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총선 결과에 대한 사과나 내각·청와대의 인적 쇄신에 선을 그었다. 오히려 "친박을 내가 만든 적이 없다"며 유승민 의원 등을 겨냥해 "비애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래서 국정운영 기조의 획기적 변화를 기대하긴 힘들어 보인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 대통령은 많은 장밋빛 공약을 내걸고 당선됐지만 지금까지 성과는 크지 않다. 이제 총선 참패로 국정을 이끌려면 야당과 만나 대화하고 설득하는 수 밖에 없게 됐다. 민심마저 이반되면 기댈 곳이 없는 만큼 국민들에겐 정책 추진의 선후 과정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 그래야 임기 후반에 성과를 낼 수 있다. 대통령의 국정 추동력이 더 떨어지면 조기 레임덕에 봉착하는 건 시간 문제다. 가뜩이나 대한민국은 경제와 안보의 복합 위기다. 국민은 대통령의 변화된 모습을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