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tball follows M&A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ootball follows M&As

China announced a 35-Year Plan for Chinese Football Development to train 50 million players and become a “top class soccer nation” by 2050. China is good at long-term planning, projecting 35 years ahead for a single sport. 35 years is the time that took China to become the second largest economy after it opening to the world and robust economic reforms. Is the soccer goal feasible? Anyone and everyone who has anything to say about soccer has an argument. One newspaper cartoon showed a soccer association official saying “Don’t worry, we can buy players.”

In fact, high-ranking teams in China’s professional soccer leagues have elite players from Spain’s La Liga or England’s Premier League. In the AFC Champions League, a premier club football tournament in Asia, Guangzhou Evergrande Taobao FC won twice in 2013 and 2015.

To me, China is approaching the global M&A market just as it did soccer. Following central government’s policies, Chinese scouters, or companies, offer enormous transfer fees, or prices, to bring in foreign players, or foreign companies. In the first quarter, China had the most global M&As. China purchased Syngenta, the world’s largest crop chemical producer for $43 billion. Why is China so eager to make M&A deals? The answer can be found in football. No matter how hard you try, there are some things that require outside help. Football clubs bring in foreign managers, coaches and star players to work together and learn from them. China is eying taking over semiconductor and memory companies to strengthen its industry. When an M&A deal is made, China can acquire brands and market share as well as technologies. When a team scouts a star player, fans follow automatically. Lenovo made seven M&A deals, including IBM, and became the world’s largest laptop computer seller.

Of course, scouting top players does not guarantee a trophy. Similarly, the effects of M&A can be maximized when the domestic technological foundation is solid and constant efforts at innovation are made. China’s manufacturing industry set goals in the Chinese Manufacturing 2025 plan to be on par with Germany and Japan by 2025. In some areas, advances have already been made. Changan Automobile’s self-driving car finished a 2,000 kilometer (1242 mile) highway journey from Chongqing to the Beijing Motor Show. A Korean automobile industry insider said that even if a Korean company developed such a vehicle, that experiment would not be possible due to regulations.

Now, we can’t be assured that Chinese soccer will catch up with Korea’s level, much less the top international level. In soccer, confidence alone brings positive effects. However, in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corporate management, arrogance and slackness bring disaster.

JoongAng Ilbo, May 7, Page 22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YEH YOUNG-JUNE


중국의 ‘축구굴기 35개년 계획’이 일전에 발표됐다. 선수 5000만명을 양성해 2050년에 세계 최강 대열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일개 스포츠 종목 육성에도 35년 앞을 보다니 역시 중국은 중국이다. 35년이라면 중국이 개혁개방 이후 세계 2위의 경제대국으로 일어서는 데 걸린 시간과 맞먹는다. 이 목표는 과연 실현가능할까? 입 있는 사람들은 술잔을 들이키며, 손있는 사람들은 자판을 두들기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그 중 한 신문 만평이 필자의 눈길을 끌었다. 만평속의 축구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 “걱정마세요. 선수들 다 사오면 됩니다.”
아닌게 아니라 중국 프로축구의 상위권 팀들은 스페인이나 잉글랜드 리그에서 뛰던 선수들이 즐비한 호화군단이다. 그 덕에 아시아 지역 클럽대항전인 챔피언스리그는 광저우 헝다가 2013년과 15년 이미 평정했다.
필자가 보기엔 지금 글로벌 M&A(인수합병) 시장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중앙정부의 방침이 떨어지자 중국의 스카우터(중국 기업)들은 거액의 이적료(가격)를 제시하며 점찍어 둔 외국인 선수(해외기업)들을 데려오고 있다. 중국은 올 1분기 글로벌 M&A 실적 1위를 기록했다. 430억달러(약 50조원)에 사들인 세계 최대의 종자(種子)기업 신젠타 등 업계를 놀라게 한 일들이 수두룩하다.
중국은 왜 M&A에 공을 들이는 것일까. 이 역시 축구에 답이 있다. 아무리 노력해도 누군가의 도움이 없이는 안되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해외 지도자와 스타 선수를 영입해 함께 땀흘리고 뒹굴며 기량을 익히는 것이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중국은 아직 기반이 취약한 반도체 메모리 분야의 기업 사냥을 위해 눈에 불을 켜고 나섰다. 기술뿐만 아니라 M&A가 성사되면 브랜드와 시장까지 딸려온다. 스타 플레이어를 모셔오면 팬들이 따라오는 것과 같은 이치다. 레노보가 IBM 등 7건의 M&A로 노트북 매출 글로벌 1위가 됐다.
물론 스카우트만 한다고 우승컵이 저절로 따라오진 않는다. 마찬가지로 M&A는 국내 기술 기반을 다지고 부단하게 혁신 노력을 하는 전제 위에서 효과가 배가된다. 중국 제조업은 축구보다 10년 앞선 2025년에 독일·일본과 어깨를 겨룬다는 목표인 '중국제조 2025'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이미 앞서가는 분야도 나타났다. 창안자동차가 개발한 전기자동차는 운전자 없이 자율주행만으로 고속도로 2000㎞를 달려 내륙도시 충칭(重慶)에서 베이징 모터쇼 행사장에 도착했다. 국내 업계 관계자는 "설령 우리가 그런 자동차를 개발했더라도 도로교통법에 규정이 없다는 등 각종 규제 때문에 그런 실험은 엄두도 못낸다. 중국은 이번에 아주 풍부한 데이터를 축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쯤되면 얘기가 달라진다. "중국 축구가 세계 강국은커녕 한국 축구를 따라오겠어?"라고 자신할 때가 아니다. 축구에서의 자신감은 실전에서도 플러스 요인이 될지 모른다. 하지만 자만하고 한 눈 팔다간 큰 코 다치기 쉬운 게 기술 개발이요 기업 경영이다.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