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diplomatic discourtes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diplomatic discourtesy

Prior to President Chun Doo Hwan’s U.K. visit in April 1986, the Blue House made a special request for bulletproof windows in the hotel room where he would be staying in London. It was a cautionary measure, as Chun had experienced a terror attack in Myanmar in 1983. However, the U.K. government did not comply, as many other heads of state had stayed at this hotel without incident. In the end, Chun and his wife had to stay at the residence of the Korean ambassador.

But the haughty U.K. government is said to have met most of China’s picky demands for President Xi Jinping’s visit in October 2015. Queen Elizabeth had been caught on camera as she complained to a police officer who had been in charge of security for Xi’s visit that “they were very rude to the ambassador.” The video was made public on May 11.

According to the British media, China had complained that the Belgian suite, where Xi was assigned to stay, had no in-suite bathroom, and the furniture in the accommodations for the support staff was not arranged according to feng shui. They demanded the wardrobes be painted red and wanted the banquet menu approved in advance. They also demanded to bring their own food to the palace.

Moreover, they attempted to change the seating arrangement of the banquet and refused staff from entering the rooms for service. The most pressing request was to have a bodyguard ride in the carriage together with Xi.

While many of the demands were granted, the diplomatic queen still felt upset after seven months.

It is not the first time China’s diplomatic discourtesy has become an issue. At the Copenhagen Climate Change Conference in 2009, Chinese delegates were so rude that the U.K. and French delegations officially complained. The former U.S. ambassador to China, Jon Huntsman, said that China was “losing friends worldwide” with its newly pugnacious foreign policy.

Korea has also suffered from China’s diplomatic rudeness. Amid controversy over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the Chinese ambassador to Korea, Qiu Guohong, visited the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in February and threatened that “the two nations have worked a lot to develop bilateral ties as they are today, but these efforts could be destroyed in an instant because of this one problem, and it would be difficult to restore relations.”

Erroneous actions could become a habit if repeated. Korea should not be underestimated so that China does not make unilateral demands without respecting the circumstances of its neighbors.

JoongAng Ilbo, May 16,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1986년 4월 전두환 대통령의 영국 방문에 앞서 청와대는 특별한 요구를 했다. 숙소로 잡힌 런던의 최고급 C호텔 방의 창문을 모두 방탄유리로 교체해 달라는 것이었다. 83년 미얀마 아웅산 테러사건을 겪은 터라 그럴 만도 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들은 척도 안 했다. “수많은 정상들이 오갔지만 방탄유리 없이도 아무 일 없었다”는 거였다. 결국 전 대통령 내외는 한국 대사관저에서 묵어야 했다.
이처럼 콧대 높은 영국 정부가 지난해 10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문 때에는 까다로운 중국 측 요구를 거의 들어줬다고 한다.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당시 보안을 맡았던 경찰 수뇌부에게 “당시 중국인들이 몹시 무례했었다”고 불평한 영상이 지난 11일 공개되면서 뒷얘기가 드러났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당시 중국 측은 시 주석이 묵을 버킹검궁 내 ‘벨지언 스위트’에 별도 화장실이 없는데다 수행원용 방 가구들이 풍수에 맞지 않게 놓여졌다며 방문을 취소하겠다고 위협했다고 한다. 또 옷장을 붉게 칠하는 한편 만찬 메뉴는 중국 측 동의를 얻어야 하며 자신들의 음식을 궁내에 들여올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뿐 아니었다. 만찬장 참석자들의 좌석 배치마저 멋대로 바꾸려 했으며 객실 직원들이 룸서비스를 위해 방에 들어오는 것도 막았다. 가장 곤란한 요구는 시 주석 부부가 탈 왕실 마차 안에 경호원을 동승시켜달라는 것이었다고 한다.
영국은 이 같은 요구를 많은 부분 들어주긴 했지만 외교적 처신에 능하기로 유명한 엘리자베스 여왕마저 7개월이 지난 지금도 분이 안 풀린 모양이다.
중국의 외교적 무례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 때에는 중국 대표단이 너무 무례하게 굴어 영국·프랑스가 공식 항의했을 정도다. 존 헌츠먼 전 주중 미국대사 역시 “(중국이) 힘을 과시하며 공격적으로 변한 외교 정책 탓에 전 세계의 친구를 잃고 있다"고 진단한 바 있다.
한국도 중국의 외교적 무례에 당한 적이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문제로 논란이 빚어졌던 지난 2월, 추궈홍(邱國洪) 중국 대사가 더불어민주당을 찾아가 "사드 배치가 (한중) 양국관계를 순식간에 파괴할 수 있다"는 협박성 발언을 해 한참 시끄러웠다.
잘못된 행동도 거듭 되면 습관이 된다. 중국이 한국 등 주변국 사정을 존중하지 않은 채 일방적인 요구만 하는 날이 오지 않도록 절대 얕잡아 보여서는 안 될 일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