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s isolation grow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rth’s isolation grows

Russia became the latest country to join United Nations-led sanctions on North Korea aimed at cutting off trade and financial transactions that can aid the country’s weapons program following its nuclear and long-range missile tests earlier in the year.

Pyongyang has lost both of its traditional allies, Russia and China, as well as neutral Switzerland, which serves as a safe haven for unregistered and clandestine funds from around the world. Russia’s central bank reportedly was freezing holdings in Russian bonds by North Korean individuals,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

Russia also is expected to announce a presidential order banning transactions with North Korean banks and shutting down all North Korean bank outlets in Russia.

The move is in compliance with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270 adopted in March after Pyongyang conducted a fourth nuclear test in January and a ballistic missile test in February.

The Swiss government on Wednesday announced its toughest-yet sanctions, freezing and closing all North Korea-related accounts. The ban would disallow North Korean officials from taking money out of accounts in Swiss banks. North Korean banks and accounts will be officially closed down by June 2.

Switzerland is wher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pent his teenage school years. The actions by the European country could be a major blow to North Korea, as it is where its elite stash their ill-gotten money and get many of their luxury goods.

Moscow has always been a moral supporter of Pyongyang to whom the latter can turn when ties soured with Beijing. Russia’s move could be much more than a symbolic setback for North Korea’s leadership.

Kim is slipping further and further away from the pledge to his people to sustain the nuclear program and an improved economy resilience at the Workers’ Party congress earlier this month.

He still has a choice. He can plunge his country into further isolation and eventual doom or rejo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surrendering his weapons program. He is fast running out of options and time. Kim must reach a sensible conclusion.


JoongAng Ilbo, May 21, Page 26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정권의 운명과 나라의 앞날을 깊이 고민해야 할 것 같다. 스위스에 이어 러시아까지 초강경 대북(對北) 제재에 동참했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북한이 기댈 수 있는 언덕은 더이상 없다는 의미일 수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19일 북한의 개인과 기관, 단체 등이 러시아에 보유한 채권을 전면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내 북한 은행 자회사ㆍ지사ㆍ대표부 및 합작회사를 폐쇄하고, 북한 은행과의 송금 거래를 금지하는 대통령령도 곧 발효될 예정이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라 지난 3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전면 이행에 러시아가 적극 동참하고 나선 것이다.
스위스 정부도 18일 스위스 내 북한 관련 자산을 전면 동결하는 초강경 대북 제재를 단행했다. 이 조치에 따라 노동당을 포함해 북한 당국이 스위스 은행 등을 통해 직ㆍ간접적으로 보유한 예금 등 금융자산 인출이 불가능해졌다. 스위스 내 북한 은행 지점과 계좌도 다음달 2일까지 폐쇄된다. 영세 중립국인 스위스는 김 위원장이 10대 때 6년 가까이 머물며 학교를 다닌 곳이다. 그런 스위스가 대북 제재에 발벗고 나섰으니 김 위원장으로서는 큰 충격일 게 분명하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인 러시아는 유사시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북한의 새로운 ‘뒷문’으로 주목받아 왔다. 러시아의 ‘배반’은 북한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김 위원장을 비롯해 북한 권력층의 비자금 은닉처이자 각종 사치품 거래 거점으로 의심받아온 스위스의 ‘변심’은 심리적 차원을 넘어 실질적 타격 효과가 클 것이다.
김 위원장이 이달초 노동당 대회에서 고수하겠다고 천명한 핵과 경제의 병진노선은 실현 불가능한 꿈이라는 게 점점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북한이 할 수 있는 선택은 고립무원의 처지에서 자멸하느냐, 핵을 포기해 생존의 활로를 찾느냐는 두 가지 밖에 없다. 그 중간의 해법은 없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와 스위스의 대북 제재에 담긴 엄중한 의미를 제대로 읽고, 합리적인 선택을 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