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door poli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pen door policy

Seoul responded coolly to Pyongyang’s latest proposal for military talks. North Korea on Friday sent a letter suggesting military talks and impatiently wired another one on the following day through the military line it unilaterally shut down.

Seoul’s Defense Ministry flatly turned the offer down saying the heightened tensions in the Korean Peninsula stemmed from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ests, and that it won’t comply with further dialogue unless Pyongyang demonstrates will on denuclearization.

The public is again confounded and skeptical why North Korea suddenly wants to talk after all the saber-rattling and threat about nuclear attacks. North Korea in January conducted a nuclear test for the fourth time and launched a rocket to test long-distance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delivered toughest-yet resolution and sanctions on North Korea, but the country has not ceased military provocation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dicated that the state won’t give up nuclear program, pronouncing his country as a “responsible nuclear weapons state” during a rare Workers’ party Congress – the first in nearly four decades earlier this month.

The motive of suddenly proposing military talks now naturally would be questioned. The reconciliatory gesture falls in the typical behavioral pattern from Pyongyang. North Korea, an expert in brinkmanship, usually follows up with dialogue after intensifying tensions and provocations. It may want to stir up divide in the South as many have been frustrated with the deadlock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It also may be aiming to shake up the international front on sanctions. Swiss and Russian authorities have announced tough sanctions freezing assets of North Koreans in their jurisdictions.

Pyongyang should think again if it thought it could use Seoul to buy time for further weapons development and seek breakthrough in economic sanctions through inter-Korean dialogue momentum.

The international society no longer buys Pyongyang’s tactics. The only solution has always been clearly prescribed. North Korea must give up nuclear and engage in inter-Korean talks with sincerity. Seoul must not let its guard down, but at the same time leave the options open for dialogue.

JoongAng Ilbo, May 24, Page 30



북한이 우리 당국에 군사회담을 제의했지만 대한민국 사회는 냉담한 분위기다. 북한은 남북 군사회담을 열자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지난 20일 보낸 데 이어 21일엔 스스로 폐쇄했던 군 통신선으로 인민무력부 명의의 대남 통지문을 국방부 앞으로 보내왔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어제 “현 한반도의 긴장 고조 상황은 북측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행동으로 인한 것”이라며 비핵화 의지가 없는 북한의 제의를 단호하게 거부했다. 온라인 등에서의 국민 여론도 그동안 도발만 일삼던 북한이 갑자기 대화를 하자는 제의에 대해 비난 일색이다.
북한은 올해 초 4차 핵실험을 실시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위한 목적으로 장거리 로켓을 쏘아 올렸다. 그로 인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경제를 제재하는 대북결의안(2270호)을 발표했지만 북한은 잠수함용 탄도미사일(SLBM)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 심지어 지난 9일 끝난 노동당 7차 대회에서 ‘책임있는 핵보유국’을 운운하며 핵무기를 항구적으로 지니겠다는 결론까지 내렸다.
그런 북한이 이제 와서 아무런 태도 변화없이 무조건 군사회담부터 개최하자고 제의한 것은 ‘꼼수’로 볼 수 밖에 없다. 기본적으로는 북한의 전형적인 ‘도발-긴장-회담-도발’ 행태의 반복이다. 먼저 대화 제의를 통해 우리 사회 내부에 갈등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있다. 남북 긴장완화를 갈망하는 우리 국민들을 부추기려는 것이다.
아울러 점차 제재 강도를 높이는 국제사회의 공조를 흔들자는 의도도 엿보인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 18일 북한의 자산을 전면 동결했다. 스위스에는 수십억 달러의 (김정은)비자금이 숨겨져 있다는 관측이 있다. 19일엔 러시아도 중앙은행을 통해 북한과의 거래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속보이는 군사회담 제의로 이 같은 경제제재를 피하면서 핵개발을 완성하기 위한 시간을 벌려고 생각한다는 분명한 착각이다. 과거 제재에 미온적이던 중국과 러시아 등이 적극 참여하고 있는 것만 봐도 국제사회의 태도가 예전처럼 솜방망이 휘두르기로 끝나리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북한은 핵을 고집하는 한 생존이 어렵다는 점을 하루 빨리 깨닫고 항시 열려있는 남북 간 대화의 마당에 진정성 있게 임해야 할 것이다. 정부도 북한의 비핵화 원칙을 지키면서 대화의 끈은 결코 놓지 말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