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ugly the rhetoric will ge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How ugly the rhetoric will get

In Korea,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is known for his ambiguous speech. In Japan, Prime Minister Shinzo Abe is the one. He likes to use the conditional phrases like “for now…” He slyly avoids responsibility like Ban, who is nicknamed “slippery eel.” But once, I was surprised to hear Abe using firm expressions. It was on November 18, 2014.

At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e, Abe said, “It was originally planned to raise the consumption tax from 8 percent to 10 percent in October 2015, but it has been postponed. But the tax rate will ‘surely’ be raised 18 months later. I firmly promise to all of you.” But on June 1, Abe once again postponed the consumption tax hike by two and a half years. “It is a new decision different from the past promises,” he said. But two and a half years from now, he won’t be in office any more.

It is almost comical. But what’s even funnier is that key government officials follow his command unconditionally. Abe has already influenced ruling party leadership thoroughly. In the Japanese culture of “consideration,” prior arrangement is more valued than a promise. To the Japanese people, the worst kind of insult is to say someone is “lacking courtesy.”

How about in Korea? When Ban came to Korea, the opposition party said that he should keep loyalty to Roh Moo-hyun. President Park Geun-hye suffered general election defeat as she tried to fix the politics of betrayal. Ban visited Hahoe Village, and its symbolic figure Ryo Seong-ryong was a champion of loyalty. In Korean society, loyalty is the highest value among friends, at work and even when arranging celebrity appearances.

But the values that Americans regard highly are very different from Korean and Japanese values.

My one-year stay in the United States has taught me that lacking courtesy, loyalty or consideration for others may not be a big problem. But Americans cannot stand dishonesty and frequently changing views. Interestingly, people are more appalled by Hillary Clinton’s lies than Donald Trump’s harsh and insensitive remarks. While Trump lies a lot, he is more associated with controversial language.

Americans are more furious at a single lie by Hillary Clinton than 100 insults by Trump. They think Clinton intentionally lied that she had only used her personal email server — which contained more than 30,000 emails — to exchange emails with her husband but Bill Clinton said he had only written two emails in his life. The worst insult to an American is a liar. So whether you like Trump or not, he is effectively attacking rivals by calling Ted Cruz “lyin’ Ted” and Clinton “Crooked Hillary.”

With five months left to Election Day, no one knows how ugly this fight will get. But one thing is certain: In the United States, ambiguous “slippery eel” language does not work.

JoongAng Ilbo, Jun. 4, Page 26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KIM HYUN-KI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애매 화법'의 한국 1인자라면 일본 1인자는 단연 아베 신조 총리다. "지금 현재로선…"같은 정치인 특유의 '조건부 어법'은 기본. 반총장 저리 가라 할 '기름장어 화법'이 주특기다. 그런 아베 총리가 너무나 단호한 표현을 쓰는 걸 보고 깜짝 놀랐던 적이 딱 한번 있다. 1년 반 전인 2014년 11월18일 저녁.
관저 회견장에 선 아베 총리는 "원래 내년(2015년) 10월에 소비세를 8%에서 10%로 올리기로 약속했지만 연기하려 한다. 하지만 18개월 후(2017년 4월)에는 '반드시' 올린다. 여러분께 분명히 '단언'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역시나-. 아베는 1일 또다시 소비세 인상을 2년 반 연기했다. "지금까지의 약속과는 다른 새로운 판단"이란 알듯 모를 듯한 이유를 댔다. 근데 '2년 반' 뒤면 그가 퇴임한 후다. 코미디다. 더 웃기는 건 핵심인사들이 군소리 없이 "넵. 알겠습니다"를 복창하고 있다는 사실. 아베가 용의주도하게 여권 지도부 인사들을 '맛사지'해두었기 때문이다. '네마와시(사전 정지작업)'가 '약속'보다 상위가치인 일본식 '배려 문화'의 일단이다. 그들에게 가장 심한 욕은 "예의(배려심)없는 놈"일 뿐이다.
한국은 어떨까. 반 총장 방한 당시 야당에서 나온 "노무현과의 의리를 지켜라"는 말에 답이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총선에서 쪽박을 차면서도 손보려 했던 것도 '배신의 정치'였다. 반 총장이 방문한 하회마을의 상징, 류성룡 선생이 내세웠던 최고의 가치도 의리였다.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친구, 회사, 심지어 연예인 섭외에서도 으뜸 가치는 의리다.
한·일 이야기를 꺼낸 건 이번 대선에서 나타난 미국인들의 가치와과는 너무나 다르기 때문이다.
미국에 1년 살아보니 예의는 없어도 별 문제없다. 배려심이나 의리 따윈 더더욱 없다. 다만 말을 뒤바꾸거나 정직하지 못한 건 견디지 못 한다. 흥미로운 건 '막말 대장 트럼프'보다 '거짓말 대장 힐러리'에 대한 상대적 비호감이 더 크다는 사실(실은 트럼프도 거짓말을 많이 하지만 막말이 더 부각된다).
트럼프의 막말 100개보다 "(3만개의 이메일이 있던) 내 개인 이메일 서버는 남편과 메일을 주고받기 위한 것이었다(힐러리)→난 평생 단 두통의 이메일 밖에 쓴 적이 없다"(빌 클린턴)"는 힐러리의 악의적 거짓말 1개에 더욱 분노한다는 말이다. 미국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욕이 "거짓말쟁이(liar)"인 이유를 알 것 같다. 그런 점에서 테드 크루즈를 '거짓말쟁이 테드(lyin' Ted)', 힐러리를 '부정직한 힐러리"(Crooked Hillary)'라 명명해 공격하는 트럼프의 감각은 개인적 호불호를 떠나 압권이다.
앞으로 5개월 남은 미 대선, 얼마나 더 심한 악취를 맡아야 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한 건 여기는 미국. '기름장어 화법' 같은 건 통하지 않는 진검승부의 전장이란 점이다. 그래서 더욱 박력도 있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