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make has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make hast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Yun Byung-se on Sunday discussed the issue of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with Cuba on a visit to the Caribbean country. We welcome his first meeting with his counterpart from Cuba, a long ally of North Korea, because it not only expands our diplomatic frontier but also helps reinforce diplomatic pressure on North Korea.

Among a few remaining Communist countries, Cuba carries special significance. Having been led by Fidel Castro — a hero of the world’s Communist revolution and Cuba’s spiritual leader — since 1959, the Caribbean nation has long been playing a pivotal role in leading the Non-Aligned Movement around the world. In particular, Castro has maintained a close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as a first generation leader of Communist revolution like former North Korean leader Kim Il Sung did.

Thanks to the close ties, North Korea has provided Cuba with 100,000 rifles and ammunitions worth $16 million since the Soviet Union stopped aid to its ally in the 1980s. In July 2013, a North Korean ship attempted to deliver Mig-21 jet fighters and missiles to Cuba, but was blocked after the shipment was discovered in Panama.

If such a country establishes diplomatic relations with us, it will deepen the North’s isolation. Given that Iran and Uganda — both long allies to the North — recently decided to turn their backs on Pyongyang, our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Cuba will most likely put the North into corner.

Cuba has emerged as a “blue ocean” for us since 2014 when it restored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s its economy has been growing at a faster pace than other countries in the Caribbean. At the moment, trade volume between South Korea and Cuba stands at a merger $60 million per year, but if the Cuban government succeeds in accomplishing its annual goal of a 7 percent growth, the bilateral trade amount will soon increase to $300 million a year.

But it is too early to expect both countries to establish diplomatic relations in the near future when we consider the North’s persistent efforts to thwart it. In fact, Kim Yong-chol, vice chairman of the Central Committee of North Korean Workers’ Party and a member of Political Bureau, reaffirmed amicable relations with Cuba on a May 25 visit. Castro is also known to attach great significance to Havana’s relations with Pyongyang. It is wise for the government to first focus on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s and wait until the atmosphere is ripe for the normalization rather than hastily pushing it. When you exercise prudence, nothing goes wrong.


JoongAng Ilbo, Jun. 7, Page 30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북한의 형제국'인 쿠바를 방문해 5일 양국 간 수교 문제를 논의했다. 사상 첫 외교장관회담에서 이뤄진 이번 논의는 새로운 외교의 지평을 여는 동시에 대북 압박을 한층 강화한다는 의미에서 환영할 일이다.
몇 안 남은 공산국가 중에서도 쿠바는 특별한 존재다. 세계 공산혁명의 영웅인 피델 카스트로가 1959년 이래 정신적 지도자로 군림해온 데다 그간 비동맹 운동의 리더 역할을 수행한 것도 이 나라였다. 특히 카스트로는 북한 김일성 주석과 같은 '세계 공산혁명 1세대'여서 두 나라는 전통적으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1980년대 소련의 지원이 끊긴 이후 북한이 소총 10만 정과 1600만 달러어치 탄약을 쿠바에 무상으로 준 것도 이 때문이었다. 2013년 7월에는 북한 '청천강호'가 쿠바에서 소련제 미그-21 전투기와 미사일 등을 싣고 가다 파나마에서 적발된 적도 있었다.
이런 쿠바가 한국과 손을 맞잡는다면 북한의 고립감은 엄청날 것이 틀림없다. 게다가 최근 이란과 우간다 등 기존 우방까지 속속 돌아선 터라 충격은 더욱 클 것이다.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가 중요한 건 이뿐 아니다. 쿠바는 2014년에 단행된 미국과의 국교 회복 이후 중남미 어느 국가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카리브해의 블루오션'이다. 현재 양국 간 교역규모는 6000만 달러 안팎에 그치지만 연 7% 성장을 목표로 한 쿠바 당국의 정책이 성공하면 2~3억 달러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한-쿠바 간 수교가 곧 이뤄지리라 낙관해선 곤란하다. 북한의 집요한 방해공작이 양국 간 밀월을 가로막을 게 틀림없다. 실제로 지난달 25일에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쿠바를 찾아 양국 간 우호를 재다짐하고 갔다. 카스트로 역시 아직도 북한과의 관계에 강한 집착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이라며 무리하게 수교를 추진하기보다 활발한 경제·문화 교류를 통해 수교 분위기가 무르익기를 기다리는 게 현명하다. 무릇 순리에 따르는 게 탈이 없는 법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