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envoys from Korea, Cuba hold historic meetin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op envoys from Korea, Cuba hold historic meeting

테스트

South Korean Foreign Affairs Minister Yun Byung-se, left, speaks with his Cuban counterpart Bruno Rodriguez on Sunday at the Palace of Conventions in Havana, in the first foreign ministerial meeting between the two countries since diplomatic ties were severed in 1959. [MINISTRY OF FOREIGN AFFAIRS] 일요일 쿠바 수도 아바나의 컨벤션궁에서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왼쪽)이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오른쪽)과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1959년 양국의 외교관계가 단절된 이후 처음으로 열린 외교장관 회담이다. [외교부 제공]

Korea JoongAng Daily
Tuesday, June 7, 2016

HAVANA - South Korean Foreign Affairs Minister Yun Byung-se sat down for a face-to-face meeting with his Cuban counterpart Bruno Rodriguez here on Sunday, the first foreign ministerial meeting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nearly six decades.

*face-to-face: 대면하는, 마주보는
*counterpart: 대응 관계에 있는 사람(것)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일요일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과 일대일로 마주 앉아 회담을 했다. 두 나라 외교장관이 단독 회담을 한 것은 60여 년 만에 처음이다.


The 75-minute closed-door meeting was held on the sidelines of the seventh summit of the Association of Caribbean States (ACS), which ran for three days since Friday. Yun departed Seoul on Saturday to become the first foreign minister from South Korea to visit Havana since diplomatic ties were severed in 1959 following the Cuban revolution.

*closed-door: 비공개의
*on the sidelines of~ : ~와는 별도로

지난 금요일부터 사흘 동안 열린 제7차 카리브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쿠바를 방문 중인 윤 장관은 정상회의와는 별도로 75분 동안 비공개 양자 회담을 가졌다. 윤 장관은 토요일 서울을 출발했고, 1959년 쿠바혁명 이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이후 처음으로 아바나를 방문한 한국 외교장관이 됐다.


Havana is a close ally of Pyongyang, and diplomatic analysts say restoring ties will not be easy. Cuba is one of four countries Seoul has yet to normalize ties with. The three others are Syria, Kosovo and Macedonia.

*close ally: 가까운 동맹국
*normalize ties with~ :~와 관계를 정상화하다

외교문제 평론가들은 쿠바가 북한의 가까운 동맹국이어서 남한과 쿠바가 다시 수교를 맺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쿠바는 남한이 외교관계를 수립하지 않은 4개국 중 하나이다. 시리아, 코소보, 마케도니아가 나머지 3개국이다.


The discussion was “very friendly, serious and frank,” Yun told reporters after the meeting. “Well-begun is half done,” Yun continued, reciting an old proverb. “We’re considering a variety of follow-up negotiations in the hopes that [Seoul and Havana] make contact on multiple levels.”

*recite: 암송하다
*proverb: 속담
*follow-up: 후속조치

회담 후 윤 장관은 기자들에게 대화가 “매우 우호적이고 진지하고 솔직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속담을 인용하며 “시작이 반이다”고 말했다. “여러 단계에서 [서울과 아바나가] 접촉하기를 희망하면서 다양한 후속 협의를 검토하고 있다.”


When asked if talks could lead to the formal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Cuba, the top diplomat avoided a direct answer but said Seoul would make “a lot of efforts” based on a “certain road map” to improve bilateral ties.

*road map: (일, 계획의) 지침, 도로 지도

외교장관 회담이 쿠바와 정식 수교로 이어질 수 있냐는 질문에 윤 장관은 직접적인 답변을 피하면서, 한국은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어떤 로드맵”을 바탕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While very little is known about what the ministers discussed, diplomatic sources with knowledge of the session hinted that “issues of mutual interest” were brought up and that discussions were so smooth that Rodriguez willingly rearranged his schedule to speak for an extra 45 minutes with Yun.

*mutual interest: 공통 관심, 상호이익
*willingly: 기꺼이, 쾌히, 자진해서

두 외교장관의 대화 내용이 거의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회담 내용을 아는 외교 소식통들은 “공통 관심사들”이 의제로 제기됐고 대화가 아주 순조롭게 잘 돼서 로드리게스 장관이 기꺼이 회담 시간을 45분 더 연장했다고 말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