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mportance of Manchuri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importance of Manchuria

“On June 25, 1950, a war broke out on the divided Korean Peninsula. The next day, the U.S. Forces participated in the war. The civil war of the Korean Peninsula became an international war. On June 27, U.S. President Harry Truman deployed the 7th Fleet to the Taiwanese Strait and used the forces to prevent the unification of China. In August, U.S. Air Force fighters entered Chinese air space and carried out military strikes and non-elective bombing.”

The first episode of a Chinese drama entitled “The 38th Parallel” began with this narration. The series began airing across China on May 28. This week, it was the third most watched show.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aid in 2010 that the fight against the United States in Korea was a righteous fight. Young Chinese learn that lesson as they watch “The 38th Parallel.”

Three northeast provinces — Liaoning, Jilin and Heilongjiang — which had been Manchuria were considered the “eldest son” of the Republic. Mao Zedong had his eye on Harbin as the capital of the new China in 1946. The northeast region is very important to China.

In August six year ag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visited northeast China, travelling through the Manchurian plain across Jilin, Changchun, Harbin and Hunchun. There were rumors that Kim traveled with his son Kim Jong-un and introduced him to then-Chinese President Hu Jintao and several members of the Standing Committee. In June 2008, Xi chose North Korea as his first overseas destination as vice president of China. In late 2011, Kim Jong-il died and Kim Jong-un took power. Right before Xi organized his presidency, Kim conducted North Korea’s third nuclear test and executed his uncle Jang Song-thaek, who was close to China. In China, Zhou Yongkang, a pro-North Korean figure, was arrested. But things changed again. Last week’s meeting between Xi Jinping and Ri Su-yong is a signal. It is a Chinese version of “parallel policy,” simultaneously pursuing denuclearization and stability.

Solutions can be found in Manchuria. Shenyang is where Prince Sohyeon wrote “Simyangjangye.” Harbin is where An Jung-geun was fighting for the independence of Korea. Koreans have a profound relationship with the region through history.

Manchuria is a land of opportunity. The “eldest son of the Republic” is transforming today. Li Xi, Communist Party Secretary of Liaoning, is leading steel and shipbuilding restructuring. Heilongjiang Province governor Lu Hao is considered the next generation big shot. Korea should seek opportunities to discuss the renovation of northeast China with them.

From September 4 to 5, a G-20 summit is to be held in Hangzhou. President Park Geun-hye should head to the northeast region. Her destination could be the bridge across the Amnok River in Dandong or the ancient palaces of Shenyang. She could visit the street in Harbin that Korean writer Lee Hyo-seok walked on or Harbin Station. Meeting with ethnic Koreans in Mount Baekdu, Yanbian or Jiando would also be a good idea.

A U.S. president visiting Korea usually goes to the Demilitarized Zone for a photo opportunity. It’s been 24 years since Korea and China established diplomatic ties. But no incumbent president has visited Manchuria. We need a photo of President Park in Manchuria. A single photograph in the international news will be more powerful than any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JoongAng Ilbo, June 11, Page 26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SHIN KYUNG-JIN



“1950년 6월25일 새벽 분단된 한반도에 전쟁이 폭발했다. 다음날 미군이 공개 참전한다. 한반도 내전은 국제 전쟁으로 확대됐다. 6월27일 미국 트루만 대통령은 제7함대의 대만해협 진격을 명령했다. 무력으로 중국 통일을 막았다. 8월 미군 전투기가 중국 영공을 침입했다. 무차별 폭격으로 군사 시위를 벌였다.”
중국 드라마 ‘싼바셴(三八線·삼팔선)’ 첫 회 도입부 나레이션이다. 지난달 28일 전국 방송을 시작했다. 이번 주 시청률 3위에 올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10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도운) 전쟁은 정의로운 전쟁”이라고 말했다. 중국 신세대들은 ‘싼바셴’을 보며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
옛 만주였던 중국의 동북 3성 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龍江)은 공화국의 큰 아들(長子)로 불렸다. 마오쩌둥(毛澤東) 주석은 1946년 신중국 수도로 하얼빈을 점찍었었다. 동북은 중국에 그만큼 중요하다.
6년 전 8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동북을 방문했다. 옛 만주 벌판인 지린(吉林)·창춘(長春)·하얼빈·훈춘(琿春)을 잇는 여정이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현 노동당 위원장을 대동했고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외에 복수의 상무위원과 상견례했다는 설이 돌았다. 시 주석은 2008년 6월 국가부주석 첫 해외 순방국으로 북한을 선택했다. 2011년 연말 김정일이 사망하고 김정은의 집권 드라마가 시작됐다. 그는 시 주석의 정부 구성 목전에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친중파 장성택을 숙청했다. 친북 인맥으로 분류되던 저우융캉(周永康) 전 상무위원은 체포 수감됐다. 다시 반전이다. 지난주 시진핑-이수용 회견이 신호다. 비핵화와 안정을 모두 노린 중국판 ‘병진정책’이다.
대책은 만주에 있다. 선양(瀋陽)은 병자호란 후 소현세자가 『심양장계(瀋陽狀啓)』를 썼던 곳이다. 하얼빈은 안중근 의사의 의거 현장이다. 한민족과 인연이 깊다.
만주는 기회의 땅이다. ‘공화국의 장자’는 환골탈태 중이다. 시 주석의 측근 리시(李希) 랴오닝성 당서기가 철강·조선 구조조정을 주도하고 있다. 차세대 빅샷 루하오(陸昊) 헤이룽장 성장도 있다. 한국이 이들과 동북 리노베이션을 논의할 기회다.
9월 4~5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항저우(杭州)에서 열린다. 박근혜 대통령은 G20의 주역이다. 회담을 마친 뒤 공군 1호기의 기수를 북북동으로 돌리자. 단둥(丹東) 압록강 잔교도 좋고, 선양 고궁도 좋다.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 이효석이 거닐던 하얼빈 중앙대가(中央大街)나 공사 중이지만 하얼빈 역사도 좋다. 백두산 옌볜(延邊)서 교민·교포·한(漢)인 한마당도, 윤동주의 북간도도 좋다.
미국 대통령은 방한하면 비무장지대(DMZ)를 찾는다. 사진 한 장 때문이다. 한·중 수교 24년이 흘렀다. 아직 만주를 방문한 현직 대통령은 없다. 만주발 박 대통령의 사진이 필요할 때다. 외신을 타고 퍼질 사진 한 장이 어떤 대북 제재보다 강력해서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