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the people, Volkswag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lk to the people, Volkswagen!

I have been investigating the Volkswagen emissions scandal since September 2015. Last November, I wrote a column addressing Volkswagen’s improper handling of the case in Korea.

I pointed out that the carmaker offered subpar compensation for Korean consumers compared to customers in the United States and delayed specific plans until the results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investigation came out. Meanwhile, Volkswagen rolled out discounts and promotions to sell its inventory.

Seven months have passed and little has changed. While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vestigation confirmed Volkswagen’s emissions fraud, no compensation has been offered to Korean consumers. It submitted sloppy recall plans three times, all of which were turned down by the ministry. The carmaker continues to offer discounts and promotions without apologizing for its fraudulent modification. Online groups of Volkswagen drivers say they’ve had enough.

Meanwhile, criticism has grown as a prosecutors’ investigation has shown that Volkswagen modified the emissions controls not only on diesel cars, as revealed in the United States, but also in the gasoline-powered Golf 1.4TSI.

According to a source in the prosecutors’ office, Volkswagen did not pass the emissions test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Environmental Research. But the company delayed the testing process for over a year by lying on four occasions.

First, it claimed that the model setting was not right and then that the cause was unknown. It also argued that the connector was broken, and then argued that it was not completely connected. When it failed the test over and over, the German headquarters finally ordered the software changed.

Former and current Volkswagen executives say that the company was not aware of the gravity of the affair. A source who worked for Volkswagen in the past said the company still does not realize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They take pride in their technology, and if they admit altering the emissions program, their pride will fall,” the source said.

A Volkswagen employee said the company expected the investigation to subside and that they are focused on selling more cars.

Volkswagen Korea says they will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The same notice — “We will do our best for a timely resolution” — has been posted on the website for seven months.

On Wednesday, Volkswagen called me and asked what they should do. But they already know the answer. They should sincerely respond to calls from the public.

JoongAng Ilbo, June 23,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KIM KI-HWAN



기자는 지난해 9월부터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태를 취재해왔다. 지난해 11월 바로 이 코너(취재일기)에 ‘응답하라 폴크스바겐!’이란 글을 통해 안하무인격인 폴크스바겐의 행태를 꼬집기도 했다. 당시 기사에서 적극적으로 보상에 나선 미국과는 차별되는 국내 소비자 보상, “환경부 조사 결과가 나온 뒤 구체적인 보상안을 내놓겠다”며 질질끄는 행태, 그리고 그 와중에 재고 떨이를 위한 할인ㆍ무이자 마케팅을 지적했다. <본지 2015년 11월 13일자 29면>
7개월이 지났다. 달라진 건 없다. 배기가스를 조작했다는 환경부 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국내 소비자 보상은 감감 무소식이다. 환경부에 무성의한 리콜 계획서를 보냈다가 3차례 ‘퇴짜’ 맞았다. 잘못에 대한 반성없이 할인ㆍ무이자 마케팅으로 물건 팔기에 급급한 것도 여전하다. 폴크스바겐 인터넷 동호회에서조차 “참을만큼 참았다”는 글이 줄줄이 올라왔다.
그런 가운데 검찰 수사에서 미국에서 문제가 된 경유차뿐 아니라 휘발유차(골프 1.4TSI)까지 배기가스를 조작했다는 혐의가 드러나면서 비난 여론이 점증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국립환경과학원 배기가스 인증시험에서 폴크스바겐은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그러자 4번에 걸쳐 ‘모델 셋팅을 잘못했다’→‘원인을 알 수 없다’→‘커넥터가 끊어졌다’→‘커넥터를 불완전하게 연결했다’는 거짓말을 쏟아내며 1년을 질질 끌었다. 자꾸 불합격 판정을 받자 독일 본사에서 ‘소프트웨어를 바꿔 합격을 받아내라’고 지시한 황당무계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상황이 간단치 않은데도 전현직 폴크스바겐 출신으로부터 듣는 회사의 사태 인식은 심각한 수준이다.
“본사에선 여전히 심각성을 모른다. 아니, 모른다기보다 일부러 외면하는 것 같다. 배기가스 조작을 인정하면 브랜드의 자랑인 ‘기술 중심주의’가 무너지는 걸로 생각한다.”(전직 폴크스바겐 관계자)
“한국에서 진행 중인 검찰 수사도 확 달아올랐다 잠잠해질 것으로 본다. 어차피 많이 팔면 그만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폴크스바겐 직원) “직원 사기를 높이겠다며 일부 차종을 할인해 영업사원에게 판매 중인데 달갑지 않다. 배기가스 조작 사태 이후 고객 수요가 떨어졌거나 신차 출시를 앞둔 구형차라서다. 오히려 영업사원까지 우롱하는 기분이 든다.”(폴크스바겐 영업사원)
“현재로선 할 말이 없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폴크스바겐코리아의 입장은 한결같다. “조속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홈페이지 공지 내용도 7개월째 그대로다.
22일 폴크스바겐 측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우리 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라고 물어왔다. 답을 모르진 않을 것이다. 여론의 요구에 똑바로 응답하면 된다.


김기환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