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ack of vitali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ack of vitality (kor)

During a summer trip to Gyeongju in August, I visited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Information Center in Yangnam, North Gyeongsang. It was at the height of friction a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eclared a nuclear power phase-out. The main entrance of the two-story building had a sign that read “Clean Green Energy.”

I arrived a little after the opening at 9 a.m., but no one was there. The lights in the exhibition hall were off. After waiting a while, I had to call someone. A staff member came and turned the light on and showed little willingness to promote the project. Inside, the exhibition hall was humid and hot, and I left after browsing for half an hour. There were signs protesting nuclear power around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headquarters at the foot of Mt. Toham.

When your work is praised, you are encouraged and motivated. If your work is denounced, you get discouraged and exhausted. As I met the dispirited staff at the information center, I thought he wouldn’t have the motivation to be enthusiastic, as the nuclear power plants are under criticism.

When I visited Doosan Heavy Industries, the manufacturer of the nuclear power facilities in Changwon, South Gyeongsang, in June 2009, I witnessed vitality. The employee who guided me around the plant highlighted the excellence of Korean nuclear power plants, showing me the silver turbines. This was when Korea was competing against the United States and France for the UAE contract. Then-French President Nicholas Sarkozy had the president of Areva, French nuclear company, accompany him on his visit to the UAE. In December 2006, Korea won the contract with $20 billion in construction costs.

A comprehensive discussion on the Shin Kori 5 and 6 nuclear reactors was held from Oct. 13 to 15. It would soon be decided whether the construction would be suspended. The decision will affect the nuclear power company and landowners. If the construction is suspended, it would also influence the nuclear power industry’s exports.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projects that the global market is expected to grow to 300 trillion won ($266.2 billion) by 2030, and it is a market we do not want to miss. The World Association of Nuclear Operators’ biennial general meeting is held from Oct. 14 to 17 in Gyeongju, and is attended by over 700 industry insiders. The government may support exports and promote excellence in Korean technology, but not many would believe it.

Article One of the Nuclear Energy Promotion Act states, “The purpose of this Act is to provide for matters concerning the research, development, production and use of nuclear energy to contribute to enhancing people’s lifestyles and welfare by facilitating the advancement of academic research and industrial development.” It is the government’s duty to promote the nuclear energy industry. It should take action, not spread slogans. The National Archives published “The Republic of Korea in Records and Themes” and chose nuclear power as one of the items that show Korea’s excellence, along with semiconductors. It was published during the Park administration, but is still valid.

JoongAng Ilbo, Oct. 16, Page 34

*The author is the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UM TAE-JUNG


지난 8월 여름휴가 때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있는 월성원자력발전소 홍보관에 갔었다. 경주 간 김에 들렀다. 지금도 그렇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둘러싸고 갈등이 한창이던 때였다. 2층 높이 건물의 정문엔 ‘깨끗한 녹색 에너지’라는 글자가 선명했다. 개관 시간에 맞춰 오전 9시 조금 넘어 갔는데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전시 코너는 모두 불이 꺼져 있었다. 곧 열겠지 하며 인근을 돌아다니다 결국 사람을 불렀다. 직원이 나와 불을 켜주고 갔다. 홍보 의지는 찾아볼 수 없었다. 전시관 안은 덥고 탁했다. 30분 정도 돌아보고 나왔다. 토함산 자락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앞에는 원전 반대 현수막이 곳곳에 보였다.
일이란 게 ‘훌륭하다’ ‘잘한다’ 하면 신나서 열심히 하게 되고 ‘나쁘다’ ‘안 된다’ 하면 맥빠지게 마련이다. 그날 원전 홍보관 직원의 맥없는 모습을 보면서 원전을 사방에서 비난하는데 무슨 기운이 나서 열심히 일하겠나 싶었다.
2009년 6월 갔던 경남 창원의 원전 설비업체 두산중공업에선 활기를 봤었다. 공장을 안내하던 직원은 은빛의 대형 터빈 등을 보여주며 한국 원전의 우수성을 자랑했다. 당시는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를 앞두고 미국ㆍ프랑스와 치열하게 경쟁하던 때였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UAE에 자국 원전 업체 아레바의 대표를 데려가기도 했다. 그해 12월 한국은 미국ㆍ프랑스를 꺾고 건설비용만 200억 달러(약 22조5000억원)에 달하는 UAE 원전을 수주했다.
신고리 5, 6호기 원자력발전소의 운명을 다루는 종합토론회가 13~15일 열렸다. 건설 중단 여부는 조만간 결정 난다. 결과는 원전 업체에서 토지 소유주까지 곳곳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 중단이 결정되면 원전 산업과 수출은 큰 타격을 받을 것이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30년 세계 원전 시장 규모가 30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본다.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경주에선 세계 주요 원전 기업 대표를 포함해 700여 명이 참석하는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총회’(14~17일)가 열리고 있다. 정부는 이런 자리에서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하지만 지금 그 말을 믿는 이는 별로 없다.
원자력진흥법 제1조는 ‘학술의 진보와 산업의 진흥을 촉진함으로써 국민생활의 향상과 복지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밝히고 있다. 원전 산업 진흥은 정부의 책무다. 말이 아니라 실질적인 행동이 따라야 한다. 국가기록원이 지난해 펴낸 『기록과 테마로 보는 대한민국』에는 원자력이 반도체 등과 함께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는 아이템으로 선정돼 있다. 박근혜 정권 때 나온 책에서의 평가지만 지금도 유효하다.
염태정 내셔널 부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