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lure to launc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ilure to launch (kor)

On Oct. 31, a privately-funded SpaceX rocket was launched from Florida’s Kennedy Space Center.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issued a press release that the Mugunghwa-5A Satellite was successfully launched.

There were some people who watched the news with heavy hearts. They were the scientists at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KARI) in Daejeon. A phrase in the press release suggested how they felt. “The satellite was made by French aerospace manufacturer Thales Alenia Space and was launched by U.S. commercial launcher SpaceX,” it said.

Not just the scientists at KARI but also readers of the news report lamented the U.S. launch of the satellite made in France.

Does it mean Korea doesn’t have the capabilities to make a communication satellite to orbit 36,000 kilometers (22,369 miles) from earth? KT Corporation, which undertakes the Mugunghwa satellite project, is not counting on Korea’s satellite communication and broadcasting technologies. However, a source at KARI claims that the technology to manufacture a communications satellite is already complete.

The communications satellite Chollian-1 jointly manufactured and launched with France in July 2009 was made by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Chollian-2 is to be launched in 2020 and will be made with fully indigenous technologies.

Some scientists feel bitter not just because of the satellite. Democratic Party lawmaker Park Hong-keun rightly pointed out that the previous administration exploited the lunar exploration project, calling it typical malpractice in research and science.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laimed that it would send a lunar module in 2020 and hoist the Taegeukgi, or the Korean flag. She proposed a hasty timeline five years earlier than the original plan made by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Scientists were perplexed at the senseless promise.

The Ministry of Science is reviewing the space program made in the Park administration. At the Aerospace Committee on Nov. 12, mid- and long-term space programs will be revised and finalized. The aerospace subcommittee is busy discussing the timeline. The goal of landing on the moon is likely to be postponed to 2030 — not 2020 or 2025.

The Blue House is considering a one-stage launcher test in October 2018 and an additional two-stage test before 2030. Scientists are once again skeptical of the plan, as one- or two-stage launch tests are irrelevant to the final three-stage launcher test and would be a waste of money.

The Park administration’s lunar exploration is condemned as a case of longstanding evil. The temptation to play power and influence is swee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ledged to correct the past ills of the government. It must shun political rhetoric to influence the space program.

JoongAng Ilbo, Nov. 8, Page 34

*The author is industr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I JOON-HO


지난달 31일 새벽 미국 플로리다 우주기지에서 민간 우주선 스페이스X가 불을 뿜었다. 이날 오전 한국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무궁화위성 5A호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발표를 씁쓸한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대전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과학자들이었다. 보도자료의 구석에 있는 표현 하나에서 항우연 사람들의 속내를 읽을 수 있었다. ‘위성체는 프랑스 위성제작 기업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가 제작했고, 미국 상업 우주발사업체인 스페이스 X가 발사했다.’ 어디 항우연 사람들뿐이랴. 인터넷에 올라온 기사의 댓글에도 ‘프랑스 위성’ ‘미국 발사’를 한탄하는 내용들이 줄을 이었다.
한국이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올릴 통신위성을 만들 능력이 없을까. 무궁화위성 사업 주체인 KT 측은 한국의 위성통신 중계기술을 못미더워하고 있다. 하지만 항우연 관계자는 “한국의 통신위성 제작 기술은 이미 완성됐다”고 말했다. 2009년 7월 프랑스와 같이 만들어 쏘아 올린 천리안 1호의 통신 중계기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제작했다. 2020년 발사 예정인 천리안 2호는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들어진다.
과학자들의 씁쓸한 마음은 인공위성뿐이 아니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전 정부의 달 탐사 사업이 연구개발 분야의 대표적인 적폐라고 주장했다. 틀린 말이 아니다. 박근혜 정부는 애초 2020년에 달 착륙선을 보내 달에 태극기가 펄럭이게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세웠던 최초 정부안보다 5년을 앞당긴 계획이었다. 과학계도 어리둥절했던 무리수였다.
요즘 과기정통부는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워뒀던 우주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2월 열릴 우주위원회에서는 한국의 중장기 우주계획을 수정·확정한다. 이를 앞둔 우주분과위원회에서는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이 와중에 달 착륙 목표를 2020년과 2025년도 아닌 2030년으로 미루는 쪽으로 의견이 모이고 있다고 한다. 설상가상 청와대에서는 2030년까지 기다리기엔 너무 머니 내년 10월 1단형 발사체 시험발사를 한 후 현 정부 임기 내에 2단을 이용한 추가 시험발사도 하자는 얘기까지 나왔다. 과학계는 다시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3단형 발사체에서 시험발사란 애초부터 3단형으로 해야지 1, 2단을 따로 시험발사하는 것은 과학적으로 의미 없는 예산 낭비라고 말한다.
박근혜 정부의 달 탐사가 적폐인 이유는 정치가 과학을 흔들었기 때문이다. 권력 행사의 유혹은 달콤하다. 적폐를 바로잡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가 다시 정치논리로 우주계획을 흔들지 않기를 바란다.
최준호 산업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