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 earthquake hits Pohang, CSAT delay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ajor earthquake hits Pohang, CSAT delayed

테스트

Passenger cars parked next to a building were crushed by debris that fell from the building after a magnitude 5.4 earthquake hit the city of Pohang, North Gyeongsang, on Wednesday. [SCREEN CAPTURE FROM TWITTER] 수요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강진이 발생해 한 건물의 외벽이 무너지면서 잔해들이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들을 덮쳤다. [트위트 스크린캡쳐]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November 16, 2017


A 5.4- magnitude earthquake shook the city of Pohang in North Gyeongsang Wednesday afternoon, the second strongest ever for Korea, followed within hours by a 4.6-magnitude aftershock.

*magnitude: 규모
*aftershock: 여진

수요일 오후 규모 5.4 지진이 경북 포항을 강타했다. 한국에선 사상 두 번째로 강한 지진이었다. 몇 시간 후에 규모 4.6 여진이 발생했다.


The Ministry of Education announced that the CSAT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originally scheduled to take place today, will be delayed one week.

테스트

College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of Handong Global University in Pohang ran out of the building as parts of the facade of a campus building crumbled after the quake shook the area on Wednesday. [YONHAP] 수요일 발생한 지진으로 건물 외벽 일부가 무너져 내리자 포항 한동대 학생과 교직원들이 건물 밖으로 뛰쳐 나왔다. [연합]

*take place: 발생하다

교육부는 오늘 시행하기로 예정된 수능시험을 일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A 5.4-magnitude earthquake hit a point some 9 kilometers [5.6 miles] north of Buk District in Pohang at 2:29 p.m.,” said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KMA). “A 4.6-magnitude quake hit a point 8 kilometers north of Buk District at 4:49 p.m.”

*meteorological: 기상의, 기상학의
*quake: 지진

기상청은 “오후 2시29분 포항 북구의 북쪽 9킬로미터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고, 오후 4시49분 북구의 북쪽 8 킬로미터 지점에서 규모 4.6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Aftershocks ranging from 2.5 to 4.6 magnitudes followed, and more are expected for months, according to the KMA. Authorities said seven people were injured as of 4:30 p.m. Wednesday.

*authority: 당국

기상청에 따르면, 규모 2.5와 규모 4.6 사이의 여진들이 계속 이어졌고, 앞으로 몇 달 동안은 여진들이 더 발생할 것이다. 관계당국은 수요일 오후 4시30분 현재까지 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The fire department received a total of 7,032 reports by people who felt the tremors, of which 2,016 were in North Gyeongsang, 1,205 in Seoul and 669 in Daegu. Central Seoul is located some 270 kilometers from Pohang.

*tremor: 진동

소방서는 진동을 느낀 사람들의 신고전화 모두 7천32건을 받았다. 이 가운데 2천16건은 경북에서, 1천2백5건은 서울에서, 669건은 대구에서 신고한 것이다. 서울 중심은 포항으로부터 약 270킬로미터 떨어져 있다.


North Gyeongsang is home to twelve of Korea’s 24 nuclear power plants. All were operating normally as of 4 p.m. “We are remaining alert to shut down plants if there are any signs of danger,” said a spokesperson for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Company, the largest electric power company.

*nuclear power plant: 원자력발전소
*shut down: 문을 닫다, 멈추다

한국의 24개 원자력발전소 가운데 12개가 경북에 위치해 있다. 오후 4시 현재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었다. 최대 전력생산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 대변인은 “만약 위험 신호가 있으면 원전 가동을 중단하기 위해 비상대기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The strongest earthquake to have hit Korea was a 5.8-magnitude quake that hit Gyeongju, North Gyeongsang, on Sept. 12, 2016. The quake in Pohang took place some 8 kilometers under the ground. The quake in Gyeongju took place 15 kilometers below the surface.

한국에서 발생한 사상 최대 지진은 2016년 9월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이었다. 포항 지진은 지하 8킬로미터 지점에서 발생했다. 경주 지진은 지하 15킬로미터 지점에서 발생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