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rdoner’s ta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rdoner’s tale (kor)

President Moon Jae-in, in his first exercise of special pardon, cleared the criminal record of 6,400 people, but left out the usual well-known names from the business and political communities. Those pardoned were normal people who had committed small offenses. Civil servants and businessmen convicted of crimes were excluded. Moon had promised in his campaign that he would not pardon anyone charged with bribery, embezzlement or negligence of trust. He stayed true to his words as Han Myeong-sook, former prime minister under President Roh Moo-hyun and former Gangwon Governor Lee Kwang-jae were not pardoned.

The government considered pardoning those convicted after anti-government rallies related to the sinking of the Sewol ferry,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antimissile system and other controversial projects. Instead, it included just 25 residents arrested while protesting against the Yongsan redevelopment project. This was the right decision as the five high-profile protests included questionable figures. Despite strong petitions, Moon also opted not to pardon Han Sang-gyun, former head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ho led a massive protest against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for poor handling of the Sewol ferry sinking, and Lee Seok-gi, former lawmaker of the disbanded Unified Progressive Party, serving nine years in prison for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Still, he made one exception by pardoning one politician — Chung Bong-ju, a former Democratic Party lawmaker who finished a one-year jail term and was stripped of his eligibility to run for public offices until 2022. He was convicted of spreading false allegations against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Chung’s new freedom to speak openly and run for office could give traction to the prosecution probe into illegalities committed during the Lee administration.

Presidential pardons must not be exercised for political purposes. Moon’s pardons focusing on people should be the new benchmark.

JoongAng Ilbo, Dec. 30, Page 26


문재인 정부가 어제 단행한 '신년 특별사면'의 내용을 뜯어 보면 민생(民生)을 우선시하되 일부 특정 성향 인사들의 사면에 부정적인 국민 정서를 감안한 흔적이 역력히 묻어난다.
이번 사면은 일반 형사범·불우 수형자 등 6444명에 대한 특별사면, 운전면허 행정처분 대상자 165만여명에 대한 특별감면 조치가 주축이다. 수혜자는 이른바 ‘생계형 서민 범죄자’가 대부분이다. 정부가 이번에 부정부패 연루 공직자와 기업인을 철저히 배제한 것은 올바른 결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때 '뇌물·배임·횡령 등 5대 중대 부패 범죄에 대해 사면권 제한을 추진하겠다'고 한 공약에 따른 것이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 한명숙 전 국무총리 등이 특사에서 제외된 배경이다.
당초 정부가 세월호 참사 집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 등 5개 집회로 형사처벌 받은 이들의 사면을 검토하다가 용산 화재 참사 때 사법처리된 철거민 25명만 생계 등의 사유로 사면키로 결론내렸다. 이는 법질서 확립 차원에서 적절한 선택이다. 5개 집회 참석자 중엔 불순 세력도 있을 것이다. 옥석을 구분하는 게 당연하다. 일부 시민단체가 폭력 시위를 주도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물론, 내란선동죄로 복역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까지 양심수라고 주장하며 특사 석방 공세를 폈지만 관철되지 않았다.
다만 정치인 중에서 유일하게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원포인트 특별복권' 대상에 선정된 것은 논란의 불씨가 될 수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MB저격수'가 풀려났기 때문이다.
행정부의 수장인 대통령이 사법권을 제한해 은전을 베푸는 사면권은 남발돼서도, 정치적 편향성에 따라 행사돼서도 안된다. 이번 민생 중심 특사가 이런 원칙이 지켜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