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al victims of sanc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real victims of sanctions (kor)

The UN Security Council on Dec. 22 adopted Resolution 2397 — the 10th of its kind — to block additional oil supply and foreign currency from entering North Korea after its test launch in November of a Hwasong-15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that could allegedly strike the U.S. mainland.

The UN resolution lowered the upper limit of refined oil supply to 500,000 barrels per year from two million barrels. The resolution also demanded that member nations expel 60,000 North Korean workers in their countries within two years.

The upper limit of four million barrels of crude oil per year will be maintained, but the resolution warned that the Security Council could stop all petroleum supply if the recalcitrant state conducts another nuclear or ICBM test.

Security experts anticipate that the latest UN resolution will have a strong impact on North Korea’s general traffic and freight transportation — not to mention energy supply at state-run companies and large buildings — as the sanctions could hit 90 percent of the country’s refined oil need. Supply of electricity and heating oil for ordinary households will naturally be tightened.

The UN Security Council expects North Korea will not face a serious energy dearth as it allowed China to maintain its annual amount of petroleum supply — 3.64 million barrels — to North Korea. But if all overseas North Korean workers are deported soon, that is expected to cost North Korea revenue of up to $2 billion.

Besides clothing and fish products, the resolution also bans North Korea from exporting food, machines, minerals, sand, lumber and ships. U.S.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on Wednesday underscored that the resolution will cut off up to 90 percent of the money that North Korea can use for nuclear weapons development.

The UN resolutions against North Korea target its leader, Kim Jong-un, but cannot find ways to minimize the impact on ordinary citizens there. In a New York Times op-ed, the head of an association of Korean-American doctors said North Koreans are struggling to buy food due to skyrocketing prices. We are “punishing the most vulnerable citizens and shackling the ability of humanitarian agencies to deliver aid to them,” Kee B. Park wrote.

Heidi Linton, executive director of the Christian Friends of Korea, an organization devoted to helping North Koreans, said the sanctions have made it difficult to purchase necessary supplies to treat tuberculosis, hepatitis and dirty water. “The situation will only get worse,” she said.

The UN Security Council’s resolution expressed deep concerns about the hardships that ordinary North Koreans — pregnant women and breast-fed babies in particular — have to suffer as a result of the sanctions. But as long as North Korea pours money into its expensive weapons program, the plight of ordinary North Korean citizens will surely get worse this year.

JoongAng Ilbo, Dec. 30, Page 26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UNG HYO-SIK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22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에 따른 에너지 연료 및 외화 유입을 추가로 막는 결의안 2397호를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의 10번째 대북제재다.
2397호는 대북 석유정제 제품 공급 한도를 지난 9월 결의안의 연간 200만 배럴에서 50만 배럴로 줄였고,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 6만 명을 앞으로 2년 내 추방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다만 원유는 연간 400만 배럴의 공급 한도를 유지하되 추가 핵실험이나 ICBM 발사를 할 경우 차단에 나설 것이란 강력한 경고도 담았다.
전문가들은 이번 제재가 휘발유·경유 등 석유 정제품의 북한 수요의 90%까지 차단해 북한의 일반 교통이나 화물 수송, 자체 발전기 가동이 필요한 국영기업체 공장과 대형 건물의 전력 공급과 난방 등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했다. 당연히 북한 정권의 유류 공급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일반 가정의 전력이나 난방 공급은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원유는 중국의 연간 공급량 364만 배럴 선을 유지했기 때문에 위기 등 심각한 상황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수십 년간 북한이 기름 부족을 견뎌왔기 때문이다. 해외 노동자 추방이 전면 시행되면 최소 연간 2억 달러에서 최대 20억 달러의 외화 수입을 차단하는 효과가 예상된다.
의류·수산물 외에 식품·농수산물·기계·광물·토석·목재·선박 등도 추가로 북한의 대외 수출금지 품목에 지정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7일 “북한의 불법 무기 개발에 사용할 자금원의 거의 90%를 차단했다”고 할 정도다.
2397호를 포함한 대북제재는 핵·미사일 개발에 몰두한 김정은 정권을 목표로 한 것이지만 북한 일반 주민에 대한 영향을 배제할 방안은 없다. 대북 지원을 해 온 재미한인의사협회 박기범 해외봉사위원장은 최근 뉴욕타임스 기고에서 “대북제재로 경제가 큰 타격을 입고 유류와 함께 식량 가격도 올라 주민들이 부족한 식량을 살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인도적 단체들의 지원도 크게 위축됐다”고 말했다.
하이디 린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사무국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금융제재로 대북 결핵·간염 퇴치와 정수 사업을 위해 중국에서 필요한 물품을 사는 것도 어려워진 데다 물품을 북한에 선적하는 것까지 모든 게 힘들어졌다”며 “내년은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엔 안보리도 이번 결의안에서 “많은 임산부와 수유 여성, 5세 미만 아동이 영양실조로 위협받는 등 북한 주민의 심각한 고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 정권이 희소한 자원을 값비싼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쏟아붓는 한 주민들의 고통은 더 커질 것이 분명하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