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South Korea Avoid Getting Played by the Nort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an South Korea Avoid Getting Played by the North?

테스트

The talks that opened this week between the North and South Korean governments are off to an inauspicious start: Even before negotiators could settle into their seats, the North had pocketed its first concession from the South, offering nothing in return.

한국 정부는 남북 대화를 시작하려는 조급함에 발을 잘못 내디뎠다. 평창 동계올림픽 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말자고 먼저 제안한 것이다. (미국은 고위급 협의 끝에 이를 묵인했다) 한국 정부는 선의나 관대함에서 그런 제안을 했겠지만, 나약함으로 해석될 수 있는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말았다.


North Korean negotiators are practiced hands in the art of “we win and you lose” deal-making. Unless the team of President Moon Jae-in of South Korea has the fortitude to stand up to such ploys and has a solid game plan of its own, there is a serious risk that the South, its allies and much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come out of these apparent peace overtures even less secure than before.

또 이 제안은 잘만 하면 많은 걸 챙길 수 있겠다는 기대를 높임으로써 북한의 태도를 더 강경하게 만들 수 있다. 한국 정부로서는 최소한 전술적으로 안 좋은 출발을 한 셈이다.


The upcoming North-South dialogue was decreed by Kim Jong-un in his New Year’s Day address, after two years of brushing off diplomatic feelers from Seoul. Mr. Kim declared that now — as in, right now — was the time for the two sides to meet to “improve the relations between themselves and take decisive measures for achieving a breakthrough for independent reunification without being obsessed by bygone days.” Seoul rushed to accommodate Mr. Kim’s timetable.

전략적으로는 국제사회뿐 아니라 한국 정부도 김정은의 행보에 숨겨진 의도를 파악하는 게 몹시 중요하다. 특히 왜 한국에만 대화를 제안했는지, 그리고 왜 하필 지금인지 알아야 한다.


The simplest interpretation may be that Pyongyang regards South Korea as the weakest link in the gathering global campaign to pressure North Korea to denuclearize. Moon Jae-in, South Korea’s new and immensely popular president, is a progressive from a camp that favors so-called sunshine policies, and fervently aspires to reconciliation with North Korea through détente, economic engagement and increasing interdependence. But those policies have a checkered track record.

가장 단순한 해석은 국제적인 비핵화 압박 속에서 북한이 한국을 가장 ‘약한 고리’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새롭고도 인기 높은 문재인 대통령은 소위 햇볕정책을 지지하는 진보 진영 출신이다. 이 정책은 긴장 완화와 경제적 개입, 상호의존을 통해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한다. 그러나 이 정책은 이미 파란만장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In 2000, their first major proponent, the former president and Nobel Peace laureate Kim Dae-jung, secretly and illegally paid Kim Jong-il, North Korea’s leader at the time,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to secure a summit. Roh Moo-hyun, the next South Korean president, later strained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by trying to take on a balancing rol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 playing arbiter, in other words, between the ally committed to Seoul’s military protection and the regime committed to Seoul’s destruction.

햇볕정책의 첫 주요 지지자이며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대가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수억 달러를 비밀리에 불법 지불했다. 후임자인 노무현 대통령은 중재자로서 미국과 북한, 즉 한국을 군사적으로 보호하려는 동맹국과 이 나라를 파괴하려는 정권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려다 대미 관계를 어렵게 했다.


To his credit, in his short time in office Mr. Moon — who, by the way, was one of Mr. Roh’s top advisers during those troubled years — has leavened his own sunshine yearnings with a strong dose of realpolitik. He has pushed for missile defense, for example, as well as for close coordination over international sanctions with the United States despite new strains with President Trump. Last week, Mr. Moon is reported to have said of the upcoming talks with North Korea, “I will not just naïvely push for dialogue as in the past.”

문 대통령은 이런 노 대통령의 핵심 참모였음에도 짧은 임기 동안 현실정치를 가미함으로써 햇볕정책에 대한 열망을 변화시켰다. 칭송받을 일이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지만 국제적 제재를 위해 미국과 긴밀히 협력했고 미사일 방어도 추진했다. 지난주에는 북한과의 회담과 관련, “옛날처럼 순진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Still, Pyongyang seems to have kept in reserve the option of going on a charm offensive with him. It has already dismissed President Trump as a “dotard.” It called Barack Obama a “wicked black monkey.” It cursed Park Geun-hye, the previous president of South Korea, as an “old, insane bitch.” But it has had nothing bad to say about Mr. Moon (yet).

그럼에도 북한은 그를 향한 매력 공세를 펴는 방안을 유지하는 듯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늙다리 미치광이”, 버락 오바마는 “비열한 검은 원숭이”, 박근혜 전 대통령은 “늙고 미친 암캐”라고 원색적 비난을 서슴지 않았던 북한이 아직 문 대통령에 대한 험담은 안 했다.


Meanwhile, the urgency of the North’s diplomatic drive can be explained by both recent wins and menacing losses ahead. Over the past several years, Pyongyang has tested atomic bombs — and, it claims, one hydrogen device — and has launched intercontinental missiles. According to Mr. Kim, the United States mainland is now “within range of our nuclear strike” and his defense sector is moving to “mass produce” nuclear warheads and ballistic missiles.

한편 북한이 급히 외교 공세로 돈 건 최근의 성취와 앞으로의 손실 때문이라고 설명될 수 있다. 지난 수년간 북한은 원폭 실험 (이 중 하나는 수소폭탄이라는 게 북한 주장)을 계속했고 대륙간미사일도 쐈다. 김정은은 미 본토가 “핵 공격 사정권”에 들어왔으며, 핵탄두와 탄도 미사일을 “대량 생산하겠다”고 주장했다.


All the same, the North’s military rests on an economic base that is not only tiny, but also notoriously dysfunctional and desperately dependent on foreign resources and so uniquely vulnerable to serious sanctions.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s voted for new and potentially crippling penalties. China — North Korea’s main financial backer — appears finally ready to reconsider, and reduce, its support.

그래 봤자 북한 군사력은 아주 작고 제대로 기능하지 않을뿐더러 외국 자원에 대한 심각한 종속으로 외부 제재에 극히 취약한 경제에 바탕을 두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에 실질적 타격을 줄 새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북한의 주요 재정지원국 중국도 결국 대북 지원을 재고하고 축소할 준비가 된 듯하다.


To date, at least by outward appearance, the North Korean economy has not been much fazed by international sanctions. But we do not know how fast the North is spending down its reserves. Only Mr. Kim does.

적어도 겉으로는 북한 경제는 아직 국제적 제재로 크게 흔들리진 않았다. 그러나 북한이 얼마나 빨리 비축물을 써버릴지는 우리는 알지 못한다. 오로지 김정은만이 안다.


If Mr. Kim is indeed in a race against the clock to forestall economic disaster at home, importuning Seoul to help lift (or at least ignore) international sanctions, relax nuclear counter-proliferation efforts and revive sunshine economic programs could be the most expeditious way to get out of a bind.

김정은이 북한의 경제적 파산을 막기 위해 시간과의 싸움에 돌입했다면, 국제사회 제재를 해제(혹은 최소한 무시)하고 비확산 조치를 완화하는 한편, 햇볕정책에 따라 경제지원을 재개하도록 한국 정부를 조르는 것이 김정은으로서는 당장의 어려움을 빠져나갈 최선의 방법이다.


So how can the Moon administration avoid getting played? First, by recognizing the North’s ulterior goals in these talks, and the other traps it may be readying. Then, by insisting ruthlessly on a quid pro quo at every step — requiring, for example, that if Seoul postpones military exercises, then Pyongyang should too. And finally, by tucking a few tricks up its own sleeves.

북한의 술수에 넘어가지 않으려면 한국은 어떻게 해야 하나? 우선 회담에 임하는 북한의 궁극적 목적을 파악하고, 북한이 준비했을 수 있는 또 다른 함정에 대비해야 한다. 그리고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북한이 받아간 만큼 내놓도록 가차 없이 밀어붙여야 한다. 한국 정부가 군사훈련을 일정 기간 연기했다면 북한 역시 그래야 한다. 끝으로 비장의 카드도 몇몇은 준비해야 한다.


Mr. Kim says he wants more contact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Insist on it, including by requiring that news from South Korea be allowed to reach the North. Don’t shy away from raising unpleasant topics, like North Korea’s appalling human rights situation, and calling for it to cooperate with the existing United Nations commission of inquiry. And why not confidentially mention that a large majority of South Koreans now seem to favor hosting United States tactical nuclear weapons to counter the North’s new threats? South Korean negotiators are not used to turning the tables on their North Korean interlocutors, but they should start.

김정은이 남북 간 더 많은 접촉을 원한다면? 한국의 뉴스도 북한에서도 유통돼야 한다고 요구하라. 북한의 끔찍한 인권 실상, 유엔 인권조사위원회 조사에 대한 협조 등 불쾌한 주제를 거론하는 것도 피해선 안 된다. 한국인 다수가 북핵 위협에 맞서기 위해 미 전술핵 배치를 지지한다고 슬쩍 흘리는 건 어떤가? 남한 협상단은 남북 회담에서 형세를 역전시키는 데 익숙하지 않다. 하지만 이제 그럴 때가 됐다.


니콜라스 에버스타 미국기업연구소(AEI) 선임연구원

The New York Times Opinion
JAN. 8, 2018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