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 you watch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re you watching? (kor)

“Are you watching?” 22-year-old tennis player Chung Hyeon, ranked at 58, wrote on the camera lens after he defeated 31-year-old Novak Djokovic, winner of 12 major titles, in the round of 16 at the Australian Open on Jan. 22. For the first time in Korea’s tennis history, a player advanced to the semifinals of a Grand Slam tournament. Chung said that it was for his former coach.

But I read it as a warning message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its supporters, who do not understand what sports is all about and demanded a sacrifice from the women’s ice hockey team for the PyeongChang Olympics.

Two years ago, Chung was defeated by Djokovic, then ranked first, at the first round of the Australian Open zero to three. Chung has improved while Djokovic is still struggling with an elbow injury. But considering their rankings, Chung’s win is a near miracle. Chung is not what Prime Minister Lee Nak-yeon would describe as “a medal hopeful,” but his win is remarkable.

After the win, Chung said that he could come this far by copying his childhood idol, Djokovic. Djokovic said he didn’t want to talk about his injury because he respected Chung. Sports fans around the world praised the confidence of the low-ranked young player challenging his idol and the great sportsmanship of Djokovic.

Korean social media buzzed with postings about the win. Some wrote in reference to the PyeongChang Olympics’ joint team for women’s ice hockey, “Chung’s win blew off the stress of the joint team,” and “Making it to the quarterfinal is overwhelming enough, so don’t make fun of the dream of participating in the Olympics.” From the surprise win in tennis, an unpopular sport in Korea, they seem to be reminded of the women’s hockey team members that some view as victims of an unfair decision right before the Olympics.

The government is advocating peace, but some think that the sacrifice of the unpopular sports, especially the female players, was taken for granted to create a politically favorable scene. President Moon said that it would be a moving moment. But the Korean team has been given the special benefit of having more members in the roster, so the members may feel “angry for losing and uncomfortable for winning.”

The government and some ruling party members said that the Korean ice hockey team was not a medal-hopeful, and the joint team would cast new light on the unpopular sports. In fact, the Korean team wouldn’t have been able to compete if Korea wasn’t hosting the Olympic Games. But Chung’s surprise win says, “Are you watching? This is sports.”

JoongAng Ilbo, Jan. 24,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보고 있나?'
세계 58위 정현(22)이 지난 22일 호주오픈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메이저 대회를 12회나 우승했던 노박 조코비치(31)를 꺾어 한국 테니스 역사상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오른 직후 중계 카메라 렌즈 위에 한글로 쓴 말이다. 그는 "함께 고생했던 옛 감독을 위한 이벤트"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는 어쩐지 스포츠가 무엇인지 전혀 모른 채 오로지 정치적 논리로만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에 일방적 희생을 강요한 문재인 정권과 그 지지자를 향한 경고의 메시지로 읽혔다.
정현은 불과 2년 전 이 대회 1회전에서 당시 세계 1위 조코비치에게 0-3 완패를 했다. 그간 정현의 기량이 늘고 조코비치는 팔꿈치 부상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고는 하나 랭킹만 보자면 이번 승리는 불가능에 가까운 기적이나 마찬가지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표현을 빌리자면 "메달권에 있지 않은" 선수가 큰일을 낸 셈이다.
정현은 승리 후 "어릴 적 우상 조코비치를 따라 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며 겸손해했고, 조코비치는 패배 후 "정현의 승리에 누가 될 수 있으니 (나의) 부상 얘기는 그만하자. 그를 존경한다"며 상대의 실력을 인정하고 축하했다. 랭킹에 주눅 들지 않고 결국 자신의 우상을 넘어선 과감한 도전, 그리고 진정한 챔피언만이 보여 줄 수 있는 위대한 스포츠맨십에 전 세계 스포츠 팬은 감동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위로받았다는 글이 쏟아졌다. 특히 한국에선 '단일팀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렸다'거나 '우승도 아닌 8강이 이렇게 벅찬 감흥이 있는데 올림픽 참가의 꿈을 조롱하지 마라'며 정부의 평창올림픽 단일팀 강행에 빗댄 글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비인기 종목 테니스에서 나온 경사를 보고 있자니 똑같은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겪다 못해 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불공정한 룰의 희생양이 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모습이 겹쳐졌기 때문일 것이다.
정부는 '평화'를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정치적으로 유리한 '좋은 그림'을 만들기 위해 비인기 종목, 그것도 상대적으로 약자인 여자 선수의 희생을 당연시한 걸 국민은 안다.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이 아무리 "감동의 명장면" 운운해도 감동하기는커녕 우리 선수가 추가 엔트리라는 원치 않는 '혜택'을 받아 경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벌써 '지면 화나고 이겨도 개운치 않은' 상황에 놓인 게 마음이 불편한 것이다.
메달권도 아니라느니, 단일팀 이벤트 덕분에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 낼 것이라느니, 개최국이 아니었으면 출전도 못했을 것이라고 함부로 말하는 정부와 여당 인사들에게 정현의 ‘호주대첩’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보아라, 이게 스포츠다.
안혜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