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xt trade wa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next trade war (kor)

Washington is expected to keep up its trade offensive and barrage of barriers. The U.S. dollar nose-dived to a three-year low after Treasury Secretary Steven Mnuchin indicated Washington’s preference for a weak dollar on Wednesday.

“Obviously a weak dollar is good for us as it relates to trade and opportunities”, he said, adding that weakening was “not a concern of ours at all” during his visit to Davos, Switzerland, for the annual World Economic Forum.

His comment immediately riled the international markets. The dollar fell 1 percent to 89.21 against a basket of six currencies, the first dip below 90 since December 2014.

It slipped another 1 percent and stopped after President Donald Trump, also in Davos, said Mnuchin’s comments were “taken out of context” and added, “The dollar is going to get stronger and stronger, and ultimately I want to see a strong dollar.”

In the past, though, Trump has said he prefers a weaker dollar to help U.S. trade. Therefore, he cannot be truly trusted to mean otherwise this time.

A weak dollar is in line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s protectionist trade policy. Higher tariffs on imports and a weaker dollar would strengthen American industry and feed the government’s “America First” agenda.

Korea Inc. must brace for a currency battle on top of heavier trade barriers. Trump stamped safeguard measures on washing machines and solar cells, including up to 50 percent tariffs on Samsung and LG washers and 30 percent tariffs on solar cells from Korea.

Washington in the past has turned to a weak dollar to solve its trade deficits. The 1985 Plaza Agreement notoriously made the dollar weak and Japanese yen strong.

During its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to revise their free trade agreement, the Korean government must build its case, and companies must strengthen their competitiveness in products and marketing against new challenges on the trade front.

JoongAng Ilbo, Jan. 27, Page 26


미국발 통상 압박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그제 “약(弱)달러는 무역과 기회 측면에서 확실히 미국에 좋다”고 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국제 금융시장은 즉각 발작을 일으켰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인덱스는 장중 1% 하락한 89.21까지 내려갔다. 1년 전 100을 넘나들던 이 인덱스가 90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4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파문이 커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바로 진화에 나섰다. “달러화 가치는 점점 상승할 것이고, 궁극적으로는 강한 달러를 원한다”고 밝히면서다. 이에 달러인덱스는 급락세를 멈추고 조금씩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하지만 므누신의 발언과 트럼프의 뒤집기를 액면 그대로 봐선 안 될 것 같다. 미 재무장관이란 자리의 무게로 볼 때 약달러 카드는 미국의 보호무역정책을 직접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비롯해 주요국과의 교역에서 막대한 무역적자에 시달리는 미국으로선 관세장벽을 쌓는 데 이어 달러 가치까지 떨어뜨리면 미 제조업 전반에 걸쳐 가격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이럴수록 한국 경제는 궁지에 몰린다. 트럼프는 이미 긴급수입제한조치를 발동해 삼성·LG 세탁기에 최고 50%, 태양광 패널에 최고 3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므누신의 발언은 미국이 관세에 이어 ‘환율장벽’까지 높이려는 유혹에 빠져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전통적으로 강달러 정책을 추구해 온 미국은 무역적자가 극심해지자 1985년 플라자합의를 통해 달러 가치를 크게 떨어뜨린 적이 있다. 이에 비춰 보면 미국의 약달러 유혹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비롯한 미국의 통상 공세에 맞서고, 국내 기업들은 제품 및 마케팅 혁신으로 이 파고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