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the prosecu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the prosecution (kor)

Victim shaming, sexual abuse and harassment do not just take place in Hollywood. In Korea, these have occurred in one of the most law-abiding and defending places — the prosecutorial community. Seo Ji-hyeon, a prosecutor with the Tongyeong branch of the Chang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broke her silence by speaking about the offense and injustice in state prosecution on JTBC news.

According to her post on the prosecution electronic bulletin and interview, she was groped and molested by a senior co-worker at a funeral in 2010. When she formally complained, a senior official at the Justice Ministry ordered a cover-up and transferred her to a regional office in 2015.

The alleged offender, Ahn Tae-geun, who was dismissed from the Justice Ministry in June last year for giving out cash envelopes to subordinates, said he would apologize although he could not recall the affair. Rep. Choi Gyo-il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who was the justice ministry’s criminal bureau chief at the time, denied knowledge of the affair or involvement.

According to Seo’s account, her peers at the funeral witnessed the incident. It is outrageous that law enforcement officers chose to turn a blind eye to a crime against one of their own. But it is also not surprising, as the prosecution has long been lenient on sexual crimes committed by members in the community. Prosecutors have walked away with light disciplinary action for harassment and illicit advances towards female journalists and staff. Many cases were hushed and muffled up. Few led to convictions. The prosecution remains male-dominated and hierarchical.

After Seo’s case became public, the prosecution claimed that such offenses are unimaginable in today’s environment. Gender equality has improved and the glass ceiling is being removed. Still, deep-seated elitism remains intact as the Justice Ministry denies any problems in Seo’s transfer. Prosecutor General Moon Moo-il vowed to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and he must stay true to his promise in order to restore the name of the state prosecution.

JoongAng Ilbo, Jan. 31, Page 30


통영지청 소속 서지현 검사가 선배 검찰 간부(현재는 퇴직)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사과 요구에 따른 인사 보복까지 겪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내부 통신망에 올린 글과 JTBC 인터뷰를 통해 당시 검찰 고위 간부가 성추행 사실을 은폐하는 데 가담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전직 검찰국장은 “기억이 없지만 사과한다”고 모호하게 입장을 밝혔다. 은폐자로 언급된 최교일(현 자유한국당 의원) 전 고검장은 “성추행 사건 자체를 몰랐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서 검사에 따르면 사건은 2010년 한 장례식장에서 일어났다. 법무부 장관을 수행한 간부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고 그 모습을 여러 검사가 목격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이 폭로가 사실이라면 공개적인 자리에서 동료 검사를 상대로 벌어진 범죄에 검사들이 모두 ‘방관자’가 됐다는 점에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검사들은 내부인들의 성범죄에 관대한 모습을 자주 보였다. 기자나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성희롱이 문제가 되면 가벼운 징계나 인사 조치에 그쳤다. 쉬쉬하며 그마저도 회피하려 한 경우도 있었다. 정식으로 기소한 사례는 찾기 힘들다. 검찰은 남성 비율이 상당히 높은 데다 서열·권위의식의 뿌리가 깊게 박혀 있어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지적을 꾸준히 받아 왔다.
서 검사의 글이 공개된 뒤 한 검찰 간부는 “오래전 일이고 요즘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성평등 문화가 검찰에도 어느 정도 자리 잡았을 수는 있다. 하지만 관련자 조사 등의 진상 규명 노력도 제대로 하지 않고 “인사 과정의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곧바로 입장을 밝힌 법무부의 태도를 보면 아직도 이러한 일의 심각성을 모르는 것으로 짐작된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철저한 조사” 약속을 지켜야 한다. 검찰은 인권과 준법정신의 수호자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