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zen favo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ozen favor (kor)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may turn out to be extremely cold. When the rehearsal was held in the evening of Feb. 3, the temperature was negative 14 degrees Celsius (6 degrees Farenheit), with a wind chill of negative 22 degrees Celsius.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s weather forecast for the opening night of Feb. 9 is negative 8 degrees Celsius.

While the PyeongChang Olympics Organizing Committee instructed attendees to dress for the weather, those who came to the rehearsal felt colder than expected. As the rehearsal continued past 9 p.m., some people could not bear the chill of Daegwallyeong and left before the end. The committee explained that spectators who came to the rehearsal were not provided with the six-item cold weather set that includes a rain poncho, blanket, heated seat cushion, hand warmers, foot warmers and a winter cap, and the problems that were revealed in the rehearsal would be fixed before the opening ceremony.

It should also be checked whether the organizing committee is focusing only on the “guests.” Some volunteers are complaining about food, accommodation and transportation. A volunteer with the protocol team who attended the rehearsal said it took three hours and two bus transfers to travel from his accommodation to the Olympic Plaza. “I am exhausted before starting work.” He said he spent about three hours outside helping spectators enter the venue. “I thought it was so cold that accidents could happen. If I had the option, I honestly don’t want to attend the opening ceremony,” he said.

Volunteers and staff members cannot wear anything over their official uniform. Some volunteers working outside asked to put on outerwear during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but the organization committee could not allow it because the volunteers need to be identified by their uniforms.

Efficiency is important when fighting cold. The volunteer said that he and other volunteers worked on checking tickets and guiding spectators to the seats, but it was beyond their capacity. He claims that there were other volunteers who were not given roles around the stadium and argues that the job assignments were not efficient.

The PyeongChang Games is the first Olympics that Korea has hosted in 30 years since the 1988 Seoul Summer Olympics. In the remaining time, working conditions for the volunteers, food, living environment, transportation and other areas need to be thoroughly checked. The weather might be cold, but we should work together and make PyeongChang a success.

JoongAng Ilbo, Feb. 5, Page 33

*The author is a deputy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SONG JI-HOON


2018 평창올림픽 개회식은 ‘극한 추위 견디기’를 체험하는 무대로 바뀔지도 모른다. 모의 개회식이 열린 3일 밤 행사장의 기온은 영하 14도, 체감 온도는 영하 22도였다. 개회식이 열리는 9일 밤엔 기온이 영하 8도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따뜻하게 입고 오라”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사전 안내가 있었지만 3일 모의 개회식에 참가한 이들이 체감한 추위는 상상 이상이었다. 오후 9시를 넘기면서 대관령의 칼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자리를 뜨는 관중이 많았다. 조직위는 “모의 개회식 참가자에겐 조직위가 마련한 ‘개ㆍ폐회식 방한 6종 세트(판초 우의ㆍ무릎 담요ㆍ핫팩 방석ㆍ손 핫팩ㆍ발 핫팩ㆍ방한모)’가 지급되지 않았다”면서 “리허설에서 드러난 문제점은 남은 기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기회에 조직위의 시선이 지나치게 ‘손님들’에게만 쏠린 건 아닌지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 음식ㆍ숙소ㆍ교통 등 열악한 생활 환경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일부 자원봉사자들의 불만지수가 모의 개회식 이후 또 한 번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의전팀 소속으로 모의 개회식에 참여한 자원봉사자 A씨는 “숙소에서 올림픽플라자까지 이동하는데 버스를 두 번 갈아탄 끝에 3시간이나 걸렸다”면서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진이 다 빠졌다”고 했다. A씨는 “관중 입장 업무를 지원하느라 3시간가량 야외에 있었는데 ‘이 정도 추위면 사고가 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개회식 참가를 선택할 수 있다면 솔직히 가고 싶지 않다”고 했다.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운영 요원은 공식 복장 위에 어떤 옷도 덧입을 수 없다. 속으로만 껴입어야 하는 상황이라 추위를 견디는 데 한계가 있다. 야외에서 근무하는 일부 자원봉사자들이 “개ㆍ폐회식 때만이라도 겉옷을 추가로 입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조직위는 통일성을 해친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
방한 대책을 세우는 것 못지않게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A씨는 “나를 포함해 다른 업무를 맡은 자원봉사자들까지 티켓 확인과 좌석 안내 업무에 매달렸지만 역부족이었다”며 “다른 한 켠에서는 마땅한 역할이 없어 경기장 주변을 배회하는 봉사자들도 있었다. 인력 배치와 활용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평창올림픽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우리나라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올림픽이자 처음으로 열리는 겨울 올림픽이다. 남은 기간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처우는 물론 음식·생활 환경·교통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아무리 날씨가 춥다 해도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송지훈 스포츠부 차장대우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