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eongChang’s impac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eongChang’s impact (kor)

“Spectators give up attending games due to worse traffic congestion.” “Tourists suffer from high prices.” “Scalper’s tickets sold as high as 40 times the original price.” “Economy hurt by huge deficit.”

During the 1994 Lillehammer Winter Olympics, media around the world published negative stories. But 24 years later, the Lillehammer Olympics is remembered as one of the most successful events in history. Learning from 1992 Albertville Olympics in France, considered an environmental disaster, environmental concerns are now central to the Olympics, and Norway changed the identity of the Games.

In Lillehammer, a cave was dug in the mountain to build an ice hockey arena to protect the ecosystem, and environmentally friendly disposable plates and cutlery made from potato starch were used. At the perfectly “green Olympics,” the granite waste from the construction of ski jump stands were sold as souvenirs. Naturally, it involved a tremendous budget. The cave arena cost twice as much as a regular stadium construction. It required few maintenance costs for heating and air conditioning and was cost-efficient in a long run. The Lillehammer Olympics showed a vision for the environment, and, despite complaints during the event, it is remembered as an event that began a new era for the Olympics.

How about the PyeongChang Games? Among the five visions of culture, economy, environmen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and peace, the government emphasized the peace message, and there were concerns before the opening. But once the Olympics began, the Olympic spirit displayed by the athletes, thorough preparation by the organizing committee and the efforts of the volunteers drew praise.

Foreign press have even complimented the progress of the Olympics, and a Canadian newspaper wrote, “The problem with Pyeongchang is.. There aren’t any problems.”

However, I still had some regrets when I visited Pyeongchang. Among the five goals, I did not find one vision that could be imprinted to people around the world. For instance, the eco-friendly pavilion promoting an environmentally-friendly Olympics can be found at the Gangneung Olympic Park. But when you visit a nearby restaurant, you will find disposable plates and cutler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recommended using disposable items for sanitary reasons and the environmental impact of setting water pipes for the temporary structure. The Organizing Committee expects the PyeongChang Olympics to be the first Olympic event to produce zero greenhouse gas emission.

But for me, the environmentally-friendly Olympics did not sink in because I was distracted by so many disposable products. I wonder if there were no other creative solutions. What will Pyeongchang be remembered for?

JoongAng Ilbo, Feb. 21,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최악의 교통체증으로 관람 포기 속출' '살인적인 물가로 관광객 고통' '최고 40배 암표 극성' '막대한 적자로 경제가 휘청'…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겨울올림픽 당시 연일 전 세계 언론들이 쏟아낸 부정적 기사들이다. 하지만 24년이 지난 지금 릴레함메르 대회는 역사상 가장 성공한 올림픽 중 하나로 기억된다. 최악의 환경 파괴 대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92년 프랑스 알베르빌 겨울올림픽을 반면교사 삼아 환경이라는 비전을 올림픽에 훌륭하게 담아내며 아예 올림픽의 정체성을 바꿔버렸기 때문이다.
릴레함메르는 생태계 보호를 위해 산속에 동굴을 파 아이스하키 경기장을 지은 것을 비롯해 포크와 접시 등 소소한 일회용품조차 전분으로 만들어 미생물에 분해되도록 고안했다. 심지어 스키점프대를 세우며 생긴 화강암 쓰레기는 기념품으로 만들어 팔아 완벽한 '그린 올림픽'을 구현했다. 당연히 예산은 더 들었다. 동굴 경기장만 해도 일반 건축비에 비해 두 배 이상 돈이 들어갔다. 냉난방 등 관리비가 거의 들어가지 않아 장기적으로는 절감 효과가 오히려 크지만 당시로선 큰 결단이었다. 그럼에도 환경이라는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전 세계에 보여준 덕분에 대회 기간 중 튀어나온 불만은 모두 묻히고 새로운 그린 올림픽 시대를 연 대회로만 기억된다.
그렇다면 평창올림픽은 어떨까. 문화·경제·친환경·정보통신기술(ICT)·평화의 다섯 가지 목표 가운데 정부가 지나치게 평화 메시지에 집착하느라 개막 전 여러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막상 개막 후엔 선수들이 보여주는 감동적인 올림픽 정신에다 철저한 조직위의 준비,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이 더해져 찬사로 바뀌었다. '평창의 문제점은 문제가 없다는 것'이라는 한 캐나다 일간지 보도를 비롯해 외신도 호평 일색이다.
그럼에도 현장에 가보면 아쉬움이 남는다. 다섯 가지 목표 중 세계인에게 각인될 비전이 잘 드러나지 않아서다. 가령 강릉 올림픽파크 남문 쪽으로 들어가면 경기장보다 먼저 환경올림픽을 홍보하는 '친환경 홍보관'을 만나게 된다. 그런데 바로 인근 관중 식당에 들어가면 접시와 수저 등 온통 플라스틱 일회용품 투성이다. 비단 위생 문제 때문만이 아니라 임시로 지은 천막 식당이라 땅을 파서 따로 수도관을 만드는 게 환경엔 더 안 좋기에 IOC가 차라리 일회용품 사용을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했다고 한다. 조직위는 평창 대회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달성하는 올림픽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런데 당장 눈앞엔 온통 일회용품 쓰레기만 보이니 환경 올림픽이라는 구호가 잘 와 닿지 않는다. 좀 더 창의적인 해법은 없었는지 아쉽다. 과연 평창은 뭘로 기억될까.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