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s time to make a de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M’s time to make a deal (kor)

Both the management and union of GM Korea are engaged in a face-off, pressuring the government to mediate and take sides instead of offering to take any burden or responsibility.

Since the Detroit-based automaker announced its plan to shutter the Gunsan factory as a part of a bigger restructuring plan for its Korean unit early this month, the two sides have not been able to sit across from one another.

Instead, they are busy finger-pointing outside the negotiating room and looking at the government or Blue House to get involved in bargaining talks.

Barry Engle, GM executive in charge of international operations, while in a meeting with the government and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asked Seoul authorities to persuade the union to share the pain as reduced labor cost is essential to lessen losses.

GM estimates that the Korean operation must cut back labor costs by 560 billion won ($523 million) before it can be assigned new car models.

It wants to axe welfare allowances for 16,000 Korean workers by 300 billion won, freeze their salaries and suspend bonuses to save another 260 billion won.

The union is refusing to bargain with the management and, instead, threatens to strike. The union transferred the blame to the government for failing to keep watch over GM’s reckless management. It is more or less demanding the government to defend their paycheck and jobs.
GM Korea unionized workers plan to march up to the Blue House on Friday after rallies at the Bupyeong and Gunsan plants to protest the closure of the Gunsan factory and demand a debt-to-equity swap.

The employer and employees are fighting, even as their ship is sinking. We cannot waste our precious tax money on such an irresponsible workplace. Why are they dumping their losses on society and the government after having enjoyed all the fruits of their heyday?

If the two sides cannot come to an agreement on the rigorous turnaround plan, taxpayers won’t give a dime.

JoongAng Ilbo, Feb. 27, Page 30


한국GM 노사가 부실에 대한 책임을 지기는커녕 정부를 향해 상대방을 압박해 달라며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다. 양측은 이달 초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들어간 이후 군산공장 폐쇄 발표가 나오자 단 한 차례도 추가 협상 테이블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그 대신 어느 쪽 목소리가 더 큰지 보자는 식으로 장외에서 자기 입장만 우기고 있다.
양측은 노사 자율로 풀어야 할 임단협 협상에 정부와 청와대를 끌어들여 책임을 전가하려는 듯한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지난 21일 정부와 산업은행 면담에서 “인건비 절감이 필수적”이라며 “노조에 고통분담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GM 본사는 글로벌 신차 배정에 앞서 모두 5600억원의 인건비를 절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단협 협상에서 국내 근로자 1만6000명의 복리후생비 3000억원을 깎고 임금동결, 상여금 지급 보류를 통해 2600억원을 추가로 절감해야 한다는 게 GM의 입장이다.
노조는 협상 대신 아예 총파업 카드를 꺼내 들었다. 노조는 “현 사태의 책임은 GM 본사에 대해 어떠한 견제나 경영감시를 하지 않은 정부에 있다”며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방패막이가 돼 달라는 것이다. 노조는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차입금 전액 출자전환 등 9개 요구안을 내놓고 23일 부평공장 집회에 이어 27일 군산 집회를 거쳐 28일에는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며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한국GM의 노사는 대립하고 있다. 이런 회사엔 한 푼의 혈세도 지원할 수 없다. 잘나갈 때는 자기들끼리 수익을 사유화해 놓고 왜 경영실패의 책임은 우리 사회와 정부에 떠넘기는가. 이제라도 한국GM 노사는 머리를 맞대고 가혹할 정도의 구조조정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공적자금에 손 벌리기에 앞서 납세자에게 취해야 할 최소한의 예의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