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end trade relationship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fend trade relationships (kor)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which represents the country’s largest companies, sent letters to legislators and government officials in Washington asking the United States to exempt Korea from universal tariffs on steel and aluminum imports.

The letters went to 565 figures including Sen. Orrin Hatch, the chair of the Senate Finance Committee, Secretary of Commerce Wilbur Ross, and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In the letter, FKI Chairman Huh Chang-soo cited specific reasons why Washington should reconsider slapping import restrictions on Korean steel products under the Trump administration’s efforts to lessen the U.S. trade deficit.

The first reason is tha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bound by a defense treaty since the end of the Korean War in 1953. Korea as an ally should not be a U.S. target in a trade war.

Korea’s investment in the U.S. more than doubled since the start of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and the United States has seen a surplus of more than $10 billion in services trade with Korea.

The fact that a private business organization joined in the plea against Trump trade offensive underscores the desperation of the Korean Inc.

Korea’s manufacturing activity could sharply deteriorate as the result of heavy import tariffs on residential washers, solar panels and steel products.

When exports and businesses are hurt, jobs are at risk. Hundreds of companies in the supply chain could end up bankrupt.

Despite the urgency, the government is oddly lukewarm. President Moon Jae-in has ordered the government to respond to the U.S. trade offensive with confidence and firmness. But we have yet to see action from the Trade and Industry Ministry or the Foreign Ministry.

Chinese and European Union governments are out to wage counterattacks against U.S. moves. Trade terms are pivotal to national interests in an open export-reliant economy like Korea. The government must do its utmost to defend national interests on the trade front.

JoongAng Ilbo, March 5, Page 34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국의 철강 수입 제재 대상국에서 한국이 제외돼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지난달 미 의회 및 행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한 대상자 565명에는 미 상원 재무위원장, 하원 세입위원장, 상무장관, 국무장관 등 정ㆍ관계 거물이 대거 포함됐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서한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수지 적자 감축 노력을 이해하지만 한국산 철강에 대한 수입 제재 강화는 재고돼야 한다”며 다섯 가지 이유를 조목조목 제시했다.
그 첫째 이유로 허 회장은 한ㆍ미 상호방위조약을 꼽았다. 두 나라는 강력한 동맹을 유지해 온 만큼 한국이 미국발 통상전쟁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호소한 것이다. 또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후 한국의 대미 투자액이 배 이상 늘어나 미 경제 발전에 기여했고, 한국에 대한 미 서비스수지 흑자 역시 매년 100억 달러 이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민간 단체인 전경련이 동맹까지 거론하며 트럼프발 통상 압박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나선 것은 우리 기업들이 그만큼 절박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는 방증이다. 세탁기, 태양광 패널에 이어 철강 수입이 제한될 경우 국내 수출 기업은 생산이 급격히 위축되면서 경영 위기는 물론 직원들의 일자리까지 위협받게 된다. 수많은 협력사의 경영 악화 도미노도 불 보듯 뻔하다.
이런 절박감에 민간 단체가 나섰지만 정부의 대응은 미온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당하게 대응하라”고 했지만 산업통상자원부ㆍ외교부 등 관련 부처의 후속 조치가 잘 보이지 않는다. 중국ㆍ유럽연합(EU)은 무역전쟁에 대응한다는 자세로 정부 차원의 대응책 모색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과는 딴판이다. 수출로 먹고사는 개방경제체제인 우리에게 통상 조건은 국익과 직결된다. 문재인 정부는 통상 파고로부터 국익을 지키는 데 필요한 모든 노력과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