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so quie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so quiet? (kor)

Controversy is arising fast over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decision to downscale its planned ceremony to announce the introduction of a fleet of F-35As — multiple stealth fighters and the mainstay of our Air Force’s next generation fighter jets. The ceremony is scheduled to be held on Mar. 28 in the U.S. F-35As are the core component of the “Kill Chain” — our military’s pre-emptive strike system designed to target North Korean missile sites at times of imminent threat — as well as a cutting-edge strategic asset to protect our airspace against China and Japan, which have already deployed stealth fighters.

In the beginning, our government prepared to stage the ceremony in a big way by sending our Air Force Chief of Staff and head of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to the event. However, as the inter-Korean dialogue is rapidly gaining momentum after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ownsized the planned ceremony. The Defense Ministry plans to send deputy chief of the air staff and a senior official at the DAPA instead. The ministry also canceled a plan to bring the press to the event.

The military said that it decided to leave the Air Force chief in the country after considering President Moon’s upcoming trip overseas. That’s a sheer excuse. When the president embarks on tours to foreign countries, the responsibility for national security falls on the Joint Chiefs of Staff. In a nutshell, our military does not want to provoke North Korea ahead of an inter-Korean summit in April and another one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later.

The military’s attitude also applies to the ongoing Cobra Gold, the largest Asia-Pacific joint military exercise held in Thailand every year. It often brags about their participation in the drill, but this year, the military did not release even a photo.
The delayed annual Key Resolve and Foal Eagle joint military exercise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lso are likely to proceed quietly next month. In the past, the Defense Ministry was busy promoting the drills, but it is now saying, “The drill will be carried out at the usual level.”

The Moon administration does not want to lose the momentum for dialogue with North Korea. But the government’s weird excuses should be criticized. If the government simply begs for public understanding, it will invite not only public outrage over the administration keeping an overly low profile, but also internal division.


JoongAng Ilbo, March 19, Page 30

남북정상회담 중요해도 투명한 설득이 우선이다
국방부가 오는 28일 미국 텍사스에서 열릴 우리 군 차기 주력 스텔스 전투기 F-35A 1호기 출고식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크게 줄여 논란이 일고 있다. F-35A 는 북핵과 미사일을 선제타격하는 '킬체인'의 핵심이며 스텔스기 무장을 개시한 중국과 일본에 맞서 우리 영공을 지켜줄 첨단 전략 자산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성대한 출고식을 준비했다. 그런데 최근 남북대화가 급물살을 타면서 행사의 격이 급락했다. 주빈으로 참석하려던 공군참모총장과 방사청장이 불참하고 공군참모차장과 방사청 사업관리본부장이 대신 가게 됐다. 기자단 동행 계획도 백지화됐다. 군은 “문재인 대통령 해외 순방 일정을 고려해 공군참모총장은 국내에 남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궁색한 변명이다. 대통령의 해외 순방 시 국내에 남아 안보를 책임지는 사람은 합참의장이다. 진짜 이유는 따로 있을 것이다.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에서 출고식 규모를 줄인 것이다.
우리 해병대가 역대 최대 병력(430명)을 파견한 가운데 진행 중인 9개국 연합훈련 '코브라 골드'도 마찬가지다. 매년 대대적으로 훈련 현황을 홍보해 오던 국방부가 올해는 "카메라가 고장 났다"는 황당한 이유로 사진 한 장 배포하지 않고 있다. 다음달 초 개시될 한·미 연합훈련도 하는지 마는지 모를 만큼 조용히 치러질 전망이다. 과거엔 참가 병력수를 두 배 가까이 부풀리며 홍보에 열을 올렸던 국방부가 이번엔 "예년 수준으로 치러질 것"이란 말 외엔 입을 다물고 있다.
모처럼 마련된 남북대화의 동력을 잃지 않으려는 정부의 속마음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사정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히고 이해를 구하는 대신 어설픈 변명으로 덮고 가려는 행태는 옹졸하다. 요즘 국민은 정부 머리 꼭대기에 앉아 있다.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진심으로 설명한다면 충분히 이해해줄 사람들이 우리 국민이다. 그런 노력 없이 "알아서 넘어가 달라"는 식으로 나간다면 곤란하다. 남북 화해가 중요하지만 투명한 설득이 우선돼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