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ening to the diploma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istening to the diplomats

Moon Jae-in of South Korea and Donald Trump of the United States could not be more different. Yet they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 distrust
career diplomats.

달라도 너무 다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생에서 이념까지 딴판이지만 묘하게 닮은 구석이 있다. 직업 외교관을 믿지 않는다는 점이다.


Moon did an end run around traditional diplomats in naming his special envoys to North Korea and ambassadors to four major global powers.
In his appointment of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he boldly criticized the foreign ministry for falling short of expectations and called it a group of elitists that “failed to uphold national dignity and power.” Career diplomats handling U.S. affairs - the main stream in the ministry - were sent to unpopular positions or forced to retire.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보낸 4강 특사에 이어 4강 대사 인사에서도 외교관을 물 먹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주는 자리에선 이런 말까지 했다. 최고 엘리트가 모인 외교부가 국력과 국가 위상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한다는 판단이 많다 고. 외교부가 밥값을 못한다고 대놓고 비판한 셈이다. 이후 문재인 정권은 외교부 주류로 통했던 미국통들을 죄다 한직에 보내거나 옷을 벗겼다.


Trump has been even crueler. He attempted to axe the State Department’s budget by more than 30 percent last year and then had to compromise
in the face of strong opposition by Congress. A third of 150 senior positions at the State Department have yet to be filled even though Trump has been in office for more than a year. Few are left to tend to Asian or Korean affairs. Washington dropped its nomination of Victor Cha - former National Security director for Asia - as ambassador to Seoul. Joseph Yun, the State Department’s special envoy on
North Korean affairs, resigned early this month. The position of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is also vacant. Susan Thornton,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the Bureau of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could be next to go after her former boss Rex Tillerson was fired for his dovish position on North Korean affairs. Working-level connection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could not be weaker ahead of historic summits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nd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트럼프는 더 했다. 지난해 의회의 제지로 좀 늘긴 했지만 국무부 예산을 30% 넘게 깎으려 했다. 인원 충원도 제때 안 해 출범 1년이 넘게 150여 개의 국무부 고위직 중 3분의 1이 공석이다. 그중에서 아시아, 특히 한국 담당 인맥은 전멸 수준이다. 지난 1월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됐던 빅터 차 교수가 낙마한 데 이어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마저 이달 초 사퇴했다. 북한인권 대사 역시 비었고 아시아 라인의 최고 책임자인 수전 손턴 동아태 차관보 대행마저 대화파로 찍혀 쫓겨날 판이다. 역사적인 남북, 북미 회담을 코에 앞두고도 한미 간 협상을 맡은 양쪽 실무 라인이 약화할 대로 약화한 것이다.


Diplomats themselves could be blamed for Trump’s cold shoulder. For instance, Korean diplomats look more like event organizers than anything
else. Trump thinks diplomats are all-talk-no-action softies.

물론 양국 외교관들이 푸대접을 받게 된 데는 자신들의 책임도 있다. 한국에서는 별 하는 일 없이 파티나 쫓아다닌다는 인상을 줘온 게 사실이다. 트럼프 눈으로는 우유부단하기 짝이 없는 족속이 바로 외교관들이다.

But a foreign affairs team is comprised of the best experts on international affairs. If their expertise is ignored, nothing good can be expected.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s surprise visit to the Dokdo islet in 2012 despite strong protest from the Foreign Ministry broke Korea’s relationship with Japan beyond repair. The U.S. follies of intervening in the Vietnam War and starting a war in Iraq were committed because the leadership ignored advice from their foreign affairs teams.

그럼에도 잊지 말아야 할 점이 있다. 누가 뭐래도 외교 분야의 전문가는 이들이라는 사실이다. 외교관의 의견을 무시했다간 사달이 날 수 있고, 실제로 그래 왔다. 2012년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이 대표적 사례다. 외교부 의견을 무시한 채 이뤄진 독도 기습 방문은 한·일 관계를 회복 불능으로 떨어뜨렸다. 미국의 외교 참사로 꼽히는 베트남전 참전, 이라크전 개전 모두 국무부 반대를 무시해 빚어진 일이었다.


M oon must recall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in which he served as chief of staff. When Song Min-soon, who was foreign minister in the
Roh administration, published a memoir, Moon wrote on his Facebook page that the book underscored how healthy the Roh government had been, creating policies after rigorous debates. He advised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o learn from Roh’s legacy.

이런 점에서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에서 배울 게 많다. 그는 참여정부 외교 수장이었던 송민순 전 장관이『빙하는 움직인다』를 내자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이 책에서 보듯) 참여정부는 중요 사안이 있을 때마다 치열한 내부 토론을 거쳐 결론을 내는 건강한 정부였다"며 "박근혜 정부는 노무현 정부를 배우라"고.


But Moon neglected to point out that his former boss recruited Ban Ki-moon and Song - career diplomats with expertise in U.S. affairs - as his security adviser and foreign minister to seek their advice on foreign affairs. He invited in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experts every time a key issue came up to reach the best possible decision for national interests. As a result, the liberal president, who had been an outspoken critic of overreliance on Washington, sent South Korean troops to support the U.S.-Iraq operation and kicked off negotiations for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하지만 그가 놓친 대목이 있다. 노 대통령은 정통 외교 관료, 그것도 미국통인 반기문·송민순 두 사람을 청와대 보좌관과 외교부 수장에 임명해 이들의 의견에 귀 기울였다. 이뿐만 아니라 중대 사안일 경우 외교통일 전문가들을 불러 격론을 벌이게 한 뒤 국익에 맞는 방안을 택했다. 그렇게 나온 작품이 보수층도 높게 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라크 파병이었다.


본 칼럼 전문은 코리아중앙데일리 홈페이지(www.koreajoongangdaily.com)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