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frank with Bolt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 frank with Bolton (kor)

The Blue House tried to downplay the appointment of John R. Bolton, former U.S.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 as the new national security adviser, by claiming that it was President Donald Trump who would be spearheading the upcoming talks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ts reasoning is not wrong. But it is also true that the presidential adviser on national security designs the framework of North Korea policy.

A figure who has persistently championed military action to tame Pyongyang is expected to advise Trump to go tough in his talks with Kim and not be deceived into agreeing to a deal of a weapons freeze and the withdrawal of U.S. troops from the South, or a peace treaty.

Seoul authorities must not take lightly the recruitment of a hard-line figure as the top negotiator in White House.

Bolton has repeatedly called for military action against North Korea over the last 20 years. He now claims that was just tough rhetoric. But few doubt he has changed his fundamental stance that Washington should resort to tough action if it is fooled by Pyongyang again.

The Blue House so far took comfort in the smooth relationship between Chung Eui-yong,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his former U.S. counterpart H.R. McMaster.

It must work towards establishing similar confidence with his replacement regardless of his tougher character and opinions. The fastest way to do that is by being frank on all the important issues of the day.

Seoul must convince Pyongyang that the upcoming summit meetings between the two Koreas and Pyongyang and Washington are its last chance to rise above isolation and jo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hawkish security chief would never allow any behind-the-scenes deals. Seoul must remember that any misstep would not only hurt the future of the two Koreas but also our relationship with our traditional allies.

JoongAng Ilbo, March 26, Page 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초강경파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 대사를 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지명한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을 끌고가는 분은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했다. 지명의 의미를 가급적 깎아내리고픈 속내가 느껴진다. 그의 말대로 미국의 대북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한다. 하지만 디테일에선 실무 총책임자인 볼턴의 입김이 작용할 수 밖에 없다. 5월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를 언급하면서도 주한미군 철수·평화협정 체결을 전제조건으로 달거나 핵실험·미사일 발사 동결로 비핵화의 범위를 축소한다면 볼턴은 트럼프에게 "사기극이니 절대 수용하지 말라"고 건의할 공산이 크다. 정부는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두달 앞두고 볼턴을 기용한 트럼프의 메시지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상황을 냉정하게 관리해나가야한다.
볼턴은 뉴욕 타임스가 "그만큼 미국을 전쟁으로 이끌 가능성이 큰 사람은 거의 없다"고 평할 만큼 초강경파다. 지난 20년 동안 일관되게 '악의 축' 북한을 손봐야한다고 주장해왔다. 볼턴은 지명 직후 “과거 발언들은 다 지나간 얘기"라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비핵화할 의지가 없다고 판단되면 언제든지 김정은 정권 교체나 군사행동 옵션을 트럼프에게 건의할 사람이 볼턴이다.
그동안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허버트 맥매스터 전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핫라인을 확보해 비교적 원만하게 소통해왔다. 그러나 맥매스터보다 훨씬 북한에 강경하고 좀처럼 자기 주장을 굽히지 않는 볼턴이 후임에 지명된 만큼 청와대는 백악관 기류를 예의주시하면서 볼턴과의 공조체제를 빠른 시일내에 구축해야한다. 가장 중요한 것이 투명성이다. 미국에는 북한의 속내를 가감없이 전달하고 북한에는 "이번에 확실하게 비핵화에 나서지 않으면 살아날 기회가 없다"고 설득해야한다. 혹여 정부가 양측의 입장차를 얼버무리고 '좋은 게 좋은 것'이란 식으로 북미대화를 밀어붙이려하면 노련한 볼턴의 모니터링에 걸려 대화는 물건너가고 한미간 신뢰도 상실하는 최악의 결과를 맞을 우려가 크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