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ing Chairman Ko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membering Chairman Koo (KOR)

AHN HYE-RI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When I became a reporter 25 years ago, my father gave me three pieces of advice. First, he told me to always be 15 minutes earlier than everyone else. Second, he told me to buy meals for other people.

They were obvious tips and pretty useless, not exactly profound advice. At the time, I wondered why he made such a big deal out of such simple things. It took me a while to realize that it was not a matter of time and money, but it was related to attitude when dealing with jobs and people.

I learned even later that realization and execution were differing things.

It hasn’t been easy, but I like to think I try to follow these two pieces of advice. But I did not agree with his third tip, even after I understood what it meant. My father told me that I should allow myself to lose. Instead, I have been trying very hard not to suffer any losses, even in the most trivial things.

I remember my father’s advice when I think about late LG Chairman Koo Bon-moo’s 20-minute rule. Koo, who died on May 20, left countless stories. He liked to meet people and treat them to nice meals, and no matter where and whom he met, he always arrived 20 minutes early and waited.

Just like the “Pence Rule,” which was controversial in the aftermath of the Me Too movement, many rules are made as a preventative measure not to suffer losses. Koo’s 20 minute-rule is the opposite. He would lose his time to show respect and consideration for others.

Other episodes also show how Koo lived a life that incurred losses to himself. When the sales department claimed that expedience was a necessary evil, he said he’d rather have the company be second if being first involved dishonest means. To new executives, he said that there was no power dynamics, and the growth of partner companies would mean growth for LG.

It is easy to advocate fair management and coexistence, but it is hard to find businessmen who really put them into practice. There are justifications like maximizing profits, but fundamentally, they bend the principles out of worry that they may one day make a loss. Not just businessmen, but many people use expedient means and attempt to justify themselves.
It is regrettable that Koo, who set an example of a respectable adult, left us so soon.

JoongAng Ilbo, May 23, Page 31

구본무의 20분 룰 안혜리 논설위원

지금으로부터 25년 전, 대학을 졸업하기도 전에 기자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딛게 된 미숙한 딸에게 아버지는 딱 세 가지 당부의 말씀을 하셨다. 첫째, 무슨 일이든 남들보다 15분 먼저 서둘러라. 둘째, 주위 사람들에게 밥을 많이 사라.
그땐 심오한 가르침이기는커녕 평범하다못해 하나마나한 얘기처럼 생각됐다. 무엇보다 별로 어렵지도 않은 일을 뭘 그리 힘 줘서 말하나 싶었다. 이게 단순히 '시간과 돈의 문제'가 아니라 '일과 사람을 대하는 자세'와 직결된다는 걸 깨닫게 되기까진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했다. 깨달음과 실행은 또 전혀 다른 얘기라는 건 더 나중에야 알게 됐다.
비록 쉽지 않았지만 이 두 가지는 얼추 따라하는 시늉은 하며 살아왔다. 그런데 아버지의 세 번째 당부는 당시엔 마음 속으로 동의할 수 없었고, 그 뜻을 헤아린 이후엔 흉내조차 못 내고 있다. 바로 '손해보고 살아라'는 말이다. 오히려 사소한 일에도 손해 보지 않으려고 기를 쓰며 아둥바둥 산 것 같아 얼굴이 화끈거린다.
이제와서 새삼 아버지의 조언을 떠올린 건 지난 5월 20일 별세한 구본무 LG 회장이 남긴 숱한 미담 중 하나인 '20분 룰' 때문이다. 사람 만나 식사 대접 하기를 즐겼던 구 회장은 무슨 자리든 상대가 누구든 늘 20분 먼저 도착해 상대를 기다리는 '20분 룰'을 만들어 지킨 것으로 유명하다.
미투운동 여파로 한동안 시끌시끌했던 펜스룰(직장에서 업무·회식 등에 여성을 배제하는 방식)처럼 세상의 많은 룰이 대개는 혹시 내가 손해볼까 싶어 미리 방어막을 치는 용도로 쓰인다. 하지만 구 회장의 20분 룰은 정반대다. 거꾸로 내 시간을 손해봐서라도 상대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보여주는 징표로 삼았다.
20분 룰만이 아니라 다른 일화를 봐도 구 회장의 '스스로 손해보는 삶'이 잘 드러난다. "편법이 필요악"이라는 영업부서의 볼멘소리에 "부정한 방법으로 1등을 할 거면 차라리 2등을 하라"고 호통을 쳤다거나, 신임 임원들에게는 "갑을관계는 없다"며 "협력사의 성장이 우리의 성장"이라고 일러 실천을 끌어냈다는 얘기가 들린다.
정도(正道) 경영을 외치고 상생(相生)을 부르짖기는 쉬워도 실천하는 기업가를 찾기란 쉽지 않다. 수익 극대화니 뭐니 여러 이유를 내세우지만 근본적으로는 나만 손해볼까 싶은 조바심에 원칙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탓이다. 비단 기업하는 사람뿐 아니라 평범한 우리 모두가 편법을 쓰며 그렇게 자기 합리화를 할 때 제대로 된 어른의 모습을 보여준 구 회장이 이렇게 일찍 떠나게 되어 안타까울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