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Jong-un’s choi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im Jong-un’s choice (KOR)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ve gone all-out to make the most of momentum toward a “new era of peace, prosperity and security.” After receiving a letter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delivered by Kim Yong-chol in Washington, President Donald Trump predicted that the meeting with Kim on June 12 in Singapore was set to be “ultimately a successful process.” The American relationship right now with North Korea “is as good as it has been in a long time,” Trump said after “talking about almost everything” in a two-hour conversation with Kim Yong-chol, whom he described as the “second most powerful man in North Korea.

“We’re not going to go in and sign something on June 12, and we never were,” he said. “And I told them today: Take your time. We can go fast. We can go slowly,” stressing that Washington won’t sign off on a merely a ceremonial deal.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hosted a lavish meal for Kim Yong-chol in a Manhattan high-rise, and said the United States is persuading North Korean to envision a “strong, connected, and secure, prosperous” future if it commits itself to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Pompeo also said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faces “difficult, difficult challenge” and “there remains a great deal of work to do.” But “our mission is incredibly clear. It is to continue to push forward.

“One not ought to be surprised, or frightened, or deterred by moments where it looks like there are challenges and difficulties, things that can’t be bridged,” he continued. “Our mission is to bridge them so that we can achieve this historic outcome.”

At the end of the day, it’s up to Pyongyang and its leadership whether it is willing to choose a path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e one it has been on for decades, Pompeo said.

Having met and spoken with the North Korean leader twice and his right-hand man Kim Yong-chol three times, Pompeo said he believed “they are contemplating a path forward where they can make a strategic shift, one that their country has not been prepared to make before.”

The biggest stumbling block is the denuclearization method. Washington wants to solve the problem at once, while Pyongyang wants rewards-per-stages. Kim Jong-un meeting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in Pyongyang reiterated that he wishes to proceed with denuclearization in phases.

Washington demands clear actions, such as the surrender of nuclear weapons to the United States. Pyongyang reportedly is asking for a scaling down or suspension of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drills. The decision is up to Kim. If he does not want the historical momentum to be wasted, Kim must commit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JoongAng Sunday, June 2, Page 34

‘세기의 담판’ 북·미 정상회담이 그 개최 여부를 둘러싸고 막바지 진통을 거듭하는 모양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의 뉴욕회담이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끝내기 담판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만족할 수준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머리를 맞댈 수 있는 요건을 마련하는데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강하고(strong) (국제 사회와) 연결된(connected) 안전하고(secure) 번영한(prosperous) 북한의 모습을 상상한다”며 ‘SCSP’로 요약되는 북한 미래의 4대 키워드를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폼페이오는 “북·미 정상회담이 정말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확답은 할 수 없다”고 했다. “북한으로부터 확실한 비핵화 약속을 받았나”란 물음에도 “결코 쉬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아직 많은 숙제가 남아 있다”고 답했다. 또 “어떤 일이 있더라도 미국 정부는 놀라지 않을 것이며 좌절하거나 겁에 질리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석하기에 따라선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지 않더라도 의연함을 잃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특히 주목할 건 폼페이오가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점이다. 그는 “미·북이 합의에 이르려면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김 위원장이 그러한 결정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양국이 원칙적인 비핵화에 합의했을 뿐 그 이행 속도 등 구체적인 로드맵과 관련해선 아직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최단 시간 내 비핵화를 마무리하려는 미국의 일괄타결 해법과 조치마다 보상을 챙기려는 북한의 단계별 방안이 부딪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그제 평양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서도 “비핵화를 단계적으로 풀어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이 핵무기 반출과 같은 북한의 가시적 비핵화 조치가 필요하다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반면 북한은 반대급부로 한·미 연합훈련 축소 또는 중단 등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다고 한다. 이런 차이점이 폼페이오-김영철 고위급회담을 통해서도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번의 회담으로 모든 걸 해결할 수는 없다, 두 번, 세 번 만나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두 번의 회담으로는 북·미의 간극을 좁히기 어렵다는 현실 인식에 대한 토로가 아닌가 생각된다. 향후 비핵화 여정이 녹록하지 않을 것임을 다시 일깨워준다.
결국 관건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결단이다. 진정성이 있다면 빠른 시간 내 비핵화 행동에 나설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시간을 끌며 제재 완화 등 보상만 챙기려 한다는 국제적 의심만 사게 될 것이다. 김 위원장으로선 이번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 보장(CVIG)’을 얻어야 한다. ‘통 큰’ 결단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폼페이오 말대로 북·미 정상회담이 “역사적으로 다시 없을 기회”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