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hope for Gwangju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ew hope for Gwangju (KOR)

GM Korea’s Gunsan factory in North Jeolla, built in 1997, became the shortest-lived factory in the country when it closed down on May 31. In its heyday, the factory had 1,800 workers and supplied work for over 10,000 employees at various subcontractors. The city of Gunsan, with a population of 270,000, has been devastated by the closure of another major workplace after the shutdown last year of a shipyard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he city’s population has thinned, real estate prices fallen and shops shuttered.

In the meantime, Hyundai Motor Group announced it was mulling over building a new factory in the city of Gwangju. The union and management agreed on a payment that is about half the average salary of the local auto-making industry to create new jobs in the city. The factory will pay its workers 40 million won ($37,364), compared to the 92 million won that other Hyundai Motor production workers get a year.

The experiment brings fresh air to the domestic automobile industry known for high labor costs and low productivity. Over 12,000 jobs could be created if the factory with the capacity of rolling out 10,000 units a year.

But it remains to be seen how the experiment will go as the overall automobile factory operation rate is underperforming due to sluggish sales. The Hyundai Motor union is also fretting about losing their work to the new factory thanks to its lower production cost. Gwangju would be the largest stakeholder while Hyundai Motor invests and assigns work. The experiment, however, can set a new model for the Korean manufacturing sector if it succeeds in reducing production costs.

Regional governments that are home to the office and factories of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re rich with tax revenues thanks to the semiconductor boom. The opposite fortunes of Gunsan and Gwangju underscore how important the role of companies and jobs are.

JoongAng Ilbo, June 4, Page 30

지난달 31일 한국GM 군산공장이 문을 닫았다. 1997년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세워진 자동차 공장이었다. 한때 근로자 1800명에 협력업체 직원이 1만 명에 달하는 공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폐쇄된 데 이어 GM 공장마저 문을 닫자 인구 27만 명의 군산 경제는 직격탄을 맞았다. 사람이 떠나면서 인구는 줄고 부동산 가격은 하락했으며 상권도 얼어붙었다.
반면 광주광역시에선 현대자동차그룹이 신규 자동차 공장 설립을 검토한다는 뉴스가 나왔다. 노사 간 협의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적정 임금을 업계 평균의 절반가량으로 묶는 대신 일자리를 늘리는 '광주형 일자리'가 첫발을 떼는 것이다. 이 공장의 임금은 지난해 현대차 근로자 연평균임금(9200만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4000만원 수준이라고 하니 고임금과 낮은 생산성에 경쟁력을 잃어가는 국내 자동차 업계에 신선한 충격이 될 수 있다. 계획대로 지자체와 기업이 합작해 연 10만 대 생산 규모의 공장이 들어서면 직간접적으로 1만2000개 이상의 일자리가 생긴다.
물론 넘어야 할 고개는 많다. 국내 자동차 공장의 가동률이 낮아 자체 일감조차 부족한 실정이어서 광주의 새 공장에 위탁생산 물량이 얼마나 갈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다. 일감을 뺏길 걱정에 현대차 기존 노조도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현대차는 위탁생산 고객이자 초기 투자자로 참여할 뿐이고 광주시가 대주주 역할을 한다는 점 역시 불안하다. 하지만 노사 합의를 바탕으로 생산비 절감을 실현할 수 있다면 자동차 업계를 넘어 국내 제조업 전반에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다.
낙수효과가 예전만 못하다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변 지자체는 반도체 특수 덕분에 늘어난 지방 세수로 곳간이 넉넉하다. 눈물 짓는 군산에서, 희망의 싹을 키워가는 광주에서 기업과 일자리의 중요성을 새삼 절감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