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parency for al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ansparency for all (KOR)

Kim Byung-joon, a professor at Kookmin University who advised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on policy while President Moon Jae-in was his chief of staff, found himself in hot water as soon as he took on the role of restoring the fractured main opposition Liberal Korea Party (LKP).

A local media outlet suggested Kim had violated the antigraft law for playing a pro versus amateur game during the KLPGA tour at Hi-1 Resort at the invitation of then CEO of the resort and Kangwon Land casino operator Ham Seung-huie in August last year.

The police embarked on an investigation in March upon a tip from an insider at Kangwon Land, who claimed the bill for the golf, souvenir gift and meal would have come to 1.18 million won ($1,043). Under the antigraft law, public teaching posts and media organization employees fall under the ban on accepting gifts and entertainment from private corporations and individuals beyond a certain threshold, just like public service officers.

The LKP has persuaded Kim to accept the role of overhauling the conservative party following its crushing defeat in the June 13 local elections after a desperate search for a reform-minded and respected figure. It is a pity that its choice has come under controversy for illegal graft. Kim explained that he played golf just once because the sponsor claimed the bill wouldn’t exceed the 1 million won legal threshold. Ham also denied any illegality, claiming the golf fee cost around 600,000 won per guest.

But why was a professor of public administration invited to a golf event sponsored by a casino operator? Moreover, he should have thought again about the freebie and checked whether the invitation violated the law.

The police response is also questionable. The internal investigation that it embarked on four months ago was leaked to the press after the accused person was named the interim head of the main opposition. If the information came from the police, a political motive could be suspected.

The police dragged their feet on the Druking scandal that involved ruling party members. Yet it moved fast to raid opposition party candidates in March ahead of local elections. The police must be transparent and fair in their investigation process.

JoongAng Ilbo, July 19, Page 30

미묘한 시점의 '김병준 골프 내사' 사실 공개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첫날부터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위반 논란에 휘말렸다. 17일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국민대 명예교수 시절이던 지난해 8월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KLPGA 투어 프로암 경기에서 함승희 당시 강원랜드 대표의 초청을 받아 골프를 쳤다. 골프 비용과 기념품, 식사 비용 등을 포함해 접대 규모가 118만원가량 됐다는 강원랜드 내부 제보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돼 경찰이 지난 3월 수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버림을 받은 보수 야당을 환골탈태시키는 중책을 맡고 있다. 고도의 도덕·청렴성이 요구되는 비대위원장이 김영란법 논란에 휘말린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다. 김 위원장은 "주최 측이 김영란법 허용 범위(100만원)를 넘지 않는다고 해 골프 한번 친 것"이라며 "접대라고 하기엔 곤란하다"고 했다. 함 당시 대표도 "1인당 비용이 60만원 선으로 불법이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나 대학 행정학 교수가 카지노 업체 주최 골프 행사에 초청받고 참석한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 주최 측 말만 믿고 접대받는 액수를 따져보지 않았다는 점도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런 의문에 대해 김 위원장은 투명하게 해명해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우려되는 건 경찰이 사건을 다루는 방식이다. 이미 넉 달 전 의혹을 인지하고 내사에 착수한 사안이 유독 당사자가 야당 비대위원장이 된 당일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 만약 경찰 내부에서 의도적으로 정보를 흘려준 결과라면 '야당을 겨냥한 정치적 기획 수사'란 반발을 피하기 어렵다. 김 위원장이 사건 당시 교육부가 '책임과 권한이 없는 명예직'으로 규정한 '명예교수'였던 점도 김영란법 적용 여부를 놓고 논란이 제기될 소지가 있다.
게다가 경찰은 드루킹 사건 때는 수사에 미적거렸고, 지난 3월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야당 후보들의 집무 부속실을 번개 같은 속도로 압수수색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경찰이 이번 사안을 전례 없이 투명하고 공정한 자세로 수사에 임해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