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awless justice minis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awless justice minister (KOR)

Since taking office on Jan. 3, Justice Minister Choo Mi-ae has been engrossed with block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m investigating abuses of power by the Blue House.

Choo, a former judge, tried to obstruc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by replacing senior prosecutors digging into such cases with new faces loyal to the government and refused to submit the full text of an indictment of 13 Blue House officials and other figures allegedly having intervened in the 2018 Ulsan mayoral election to help President Moon Jae-in’s longtime friend win the race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even prepares to embark on an unprecedented experiment: dividing prosecutors into two groups — those who investigate criminal cases and those who handle indictments of criminal suspects — to help administration officials to avoid responsibility for wrongdoings in the future.

Despite the need for immigration control in the wake of the ongoing coronavirus outbreak, we don’t hear any news about the Ministry of Justice tightening security at points of entry. Choo is acting like the head of a special squad to safeguard the Moon administration.

The list of her suspicious acts is long. First of all, she did not allow her ministry to submit an indictment for 13 officials in the Blue House and elsewhere to the legislature. The National Assembly Act stipulates that an administration must comply with a request from the legislature to submit government documents on the nation’s military and foreign affairs and inter-Korean relations as long as they are not top secret.

The Blue House’s alleged intervention in the local election is not related to national security at all. Even though the shocking case is being investigated by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fter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and a civic group raised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she does not feel any shame.

Choo, a five-term lawmaker, went so far as to support Lee Sung-yoon, current head of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en he tried to block the indictment of the 13 suspects involved in the election. She sided with Lee because the mighty prosecution office made “the mistake of indicting them based on a direct order from Prosecutor General Yoon.” The prosecution act says a prosecutor general has the right to oversee prosecution offices and command public servants in the law enforcement agency. In other words, a prosecutor general holds a final responsibility to investigate — and indict — criminal suspects. Choo acts like an “injustice minister,” not justice minister.

After Prosecutor General Yoon pressed ahead with an indictment for the 13 officials, Choo has come up with the novel idea of splitting prosecutors into the two groups. If that happens, the government can neutralize prosecutorial investigations by appointing pro-government prosecutors as indicters. That can be used as a protection for any cases involving abuse of power or corruption of the government. Yoon flatly opposed Choo’s idea, saying that “investigation only serves the purpose of indictment.”

Separating prosecutors into two groups does not make any sense. Choo cited Japan’s case to back her proposal, but it turned out to be a lie. And yet, she is determined to invite all heads of prosecution offices across the country to the Justice Ministry on Friday to “discuss the issue.” As the saying goes, power is finite, and a power’s wrongdoings are corrected at the end of the day.

'무법 장관'의 길로 폭주하는 추미애 법무장관
지난달 3일 취임한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난 40여 일 행태를 보면, 오로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를 가로막겠다는 생각만으로 장관이 된 것 같다. 그가 한 일은 대검 참모진과 주요 수사 지휘 책임자 교체, 친여 성향 검사 요직 배치, 울산지검 사건 공소장 제출 거부, 검찰 수사와 기소 분리 추진 등 수사를 방해하거나 검찰 힘을 빼는 것이었다.
온통 이런 일에만 매달렸다. ‘코로나19’ 사태로 출입국 관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인데도 법무부 소관 업무인 이 사안을 점검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마치 ‘정권 수호’ 특공대의 대장 같은 광란의 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추 장관은 이미 위법으로 판단될 소지가 있는 일을 벌였다. 울산시장 사건에 대한 공소장을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하지 않도록 막았다. 국회법 128조와 국회에서의 증언ㆍ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4조에 따르면 국가기관은 국회가 자료를 요구하면 군사ㆍ외교ㆍ대북 관계에 관한 국가기밀이 아닌 한 응해야 한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공소장에 안보 관련 기밀이 포함돼 있을 리가 없다. 언론이 공개한 공소장을 봐도 그런 내용은 없다. 야당 등이 추 장관을 고발해 수원지검에서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인데, 당시 여당 대표이자 현 법무부 장관이 국회법 위반으로 수사 대상자가 되고도 부끄러워하는 기색조차 없다.
추 장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울산시장 사건 피고인들에 대한 기소를 막은 것에 대해서는 “검사장이 지휘 책임자”라고 두둔했다. 윤 총장이 직접 지시해 13명에 대한 기소가 이뤄진 것이 부당하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 검찰청법 12조에 ‘검찰총장은 검찰사무를 총괄하며 검찰청의 공무원을 지휘ㆍ감독한다’고 쓰여 있다. 수사ㆍ기소의 최종 책임자가 검찰총장이라고 분명히 적혀 있다. 이러니 “법무장관이 아니라 무법(無法)장관”이라는 비난까지 받지 않는가.
윤 총장이 울산시장 사건에 대한 기소를 강행하자 추 장관은 ‘수사ㆍ기소 분리’ 카드를 꺼냈다. 기소하는 검사를 따로 두자는 이야기다. 그리되면 권력이 통제할 수 있는 검사 몇 명을 기소 담당으로 임명해 수사를 무력화할 수 있다. 울산 건 추가 수사나 정권이 관련된 다른 사건 수사에 얼마든지 보호막으로 쓸 수 있는 방법이다. 윤 총장은 “수사는 소추(기소)에 복무하는 개념이고, 소추와 재판을 준비하는 게 검사의 일”이라며 반대 입장을 확고히 밝혔다. 지극히 합당한 주장이다.
기소 검사와 수사 검사를 분리하는 것은 상식적이지도, 현실적이지도 않다. 추 장관은 일본에서 그렇게 하는 예가 있는 것처럼 말했지만 거짓 정보라는 게 이미 드러났다. 그런데도 그는 21일 전국 검사장들을 모아 놓고 이 사안을 논의하겠다고 한다. 억지, 궤변, 몰상식, 몰염치의 폭주를 멈추기 바란다. 권력은 유한하고, 그릇된 일은 결국 바로잡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