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ional standards need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ational standards needed (KOR)

Three days have passed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nounced a plan to offer emergency relief to people struggling because of the coronavirus outbreak. But the public is still confused over whether they are eligible for benefits. District offices cannot work due to an avalanche of phone calls asking about standards for the handouts, and the websit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s freezing because of the traffic going to it. The government plans to unveil guidelines next week after setting the standards. That constitutes a dereliction of duty.

“Emergency” means the government must provide the money quickly after setting guidelines. A responsible government would not take such an unprofessional approach particularly when it calls for a whopping 9.1 trillion won ($7.39 billion) budget. That budget also needs to be approved by the National Assembly after careful deliberation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ye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rushed to make public the plan after pressuring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t deserves the criticism it is receiving for drawing up makeshift policies to curry favor with voters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government said it will dole out 1 million won to each family of four in the bottom 70 percent income group. But the specific amount of combined income per household was not specified. Whether real estate holdings by families will be considered is also ambiguous. The Finance Ministry said it will only consider recipients’ aggregate monthly incomes, but the Welfare Ministry wants to take into account the value of their properties as well.

A bigger problem is fairness. If the money is given based on the combined income of a household, working couples can hardly receive it, while rich individuals with assets can get it as long as they’re not working now. Another problem comes with emergency relief offered by local governments. Some people might get money from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while others will not. The benefits vary based on whether family members live in the same house. Such a lack of equity is a problem. If dissatisfaction grows among those not eligible for the handouts, it could lead to disgruntlement.

Emergency relief is a tool for the government to mitigate massive shocks. As the government has to consider urgency and fairness at the same time, it is not an easy job. Perhaps discontent is inevitable. But confusion is not. The government must set rational standards for payments as soon as possible to meet the original goal of its relief package — helping the people who need it most.

재난지원금 혼선…이러니까 '총선용' 소리 듣는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발표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여전히 혼란스럽다. 무엇보다 지급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많은 국민이 자신이 지급 대상인지조차 알 수 없다. 주민센터는 문의 전화로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고, 보건복지부의 '복지로' 사이트는 재난지원금 발표 이후 아직도 접속 장애 상태다. 정부는 이제야 구체적인 기준 마련에 들어가 다음 주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명백한 직무 태만이다.
'긴급'이라는 이름이 붙었듯 비상 경제상황에서 서두를 일이긴 했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기초적인 실무 사항은 미리 챙겼어야 했다. 9조10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 예산이 드는 일이다. 조 단위 정도는 우습게 보는 방만한 재정 운용이 버릇이 아니라면 이렇게 허술한 안을 덜렁 내놓을 수는 없다. 더구나 국회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거쳐야 하는 일 아닌가. 그런데도 여당은 지급 대상 확대에 급급해 기획재정부를 몰아붙인 끝에 발표를 서둘렀다. 총선을 겨냥해 급조한 대책이라는 비판을 들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소득 하위 70%에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했지만 이에 해당하는 정확한 월 소득 기준은 정해지지 않았다. 단순 월 소득인지, 재산상태 등을 고려한 소득인정액인지도 모호하다. 정부 내에서도 말이 엇갈린다. 기획재정부는 단순 월 소득만 볼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보건복지부는 보유 재산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건강보험료 납부액을 기준으로 삼자는 안도 나오지만 이 또한 봉급생활자와 자영업자의 형평성 때문에 기계적으로 적용하기 어렵다.
지급 기준도 문제지만 '형평성'은 더 큰 문제다. 가구당 소득을 기준으로 하면 맞벌이 부부는 못 받고, 소득이 적은 수십억 자산가는 받게 된다는 불만이 벌써 제기된다. 기준선 전후의 가구는 지원금 때문에 소득이 역전되는 '역진성' 문제도 발생하게 된다. 또 지자체 지원책이 중복되는 바람에 사는 지역에 따라 수혜 폭이 크게 달라지게 됐다. 가구원의 주소가 분산돼 있는지에 따라 혜택이 달라지는 점도 불합리하다. 이런 형평성 결여는 '시간이 급하다'라거나 '대승적으로 양보해 달라'고 쉽게 넘어가기 어려운 문제다. 비수혜자의 불만이 쌓이면 국민 갈등으로 비화할 소지마저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시급성과 형평성을 다 같이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쉽지만은 않다. 어떤 면에서는 불만과 잡음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혼선이 오래갈 경우 정책 취지나 순기능보다는 부작용이 더 두드러질 수 있다. 정책 목표를 살리면서도 국민 갈등은 최대한 줄이는 방향으로 합리적 기준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최선을 다한 후 미흡한 부분은 국민의 성숙한 공동체 의식에 호소하는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