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from Kim’s disappearan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from Kim’s disappearance (KOR)

The public appearance on Friday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as put an end to all the wild rumors about his 20-day-long disappearance. His reappearance helped ease deepening concerns about the future of the Korean Peninsula. But the recent episode made one thing clear: the unpredictable nature of the North Korean regime is a constant, not a variable. In fact, frequent occurrences of “blackouts” pose serious security risks for South Korea.  
 
The incident on Sunday of North Korean soldiers firing shots at a South Korean guard post in the demilitarized zone (DMZ) also reaffirmed the security risks as that is a clear violation of the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signed in Pyongyang in 2018. The exchange of fire shows that any type of an armed clash can take place regardless of whether Kim holds a solid grip on power across the border.  
 
Our society experienced a chaotic situation ? including fluctuating stock prices and a deepening sense of insecurity among the public ? in the wake of Kim’s abse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ecurity authorities and experts in North Korean affairs must learn lessons from this situation.  
 
First of all, the government must double-check our security posture under the presumption that anything, including a health crisis involving the North Korean leader, can happen. Top priority should be placed on reinforcing our intelligence capability towards North Korea. Fortunately, our government’s intelligence network toward North Korea worked well this time.  
 
A Blue House spokesman stressed the need for our news media to trust the government more than other North Korea sources when it comes to sensitive information about the North. Yet the government must reflect on why wild rumors rapidly spread despite its reiteration that there were “No unusual movements in North Korea.” The government must make an effort to raise its credibility on North Korean intelligence and policies.  
The government also must consolidate communication internationally to prepare for possible contingencies in the North. The worst possible scenario is if neighboring countries, including China, intervene in North Korean affairs after it falls into a power vacuum after a sudden death of its leader. In that case, North Korea’s sovereignty can go adrift.  
 
Our government should be thoroughly prepared for such scenarios. It must devise proper legal, diplomatic and military reactions. Achieving denuclearization through a peaceful means would be the best solution, but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should be fully prepared for any emergencies in the North through building trust with the United States and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JoongAng Ilbo, May 4, Page 30 
 
 
 
김정은 잠적 사태 20일의 교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공개 행사에 나타남으로써 20여 일간 지속된 유고설에 종지부를 찍었다. 김 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유고로 인해 한반도 정세가 제어할 수 없는 혼란 속으로 빠져드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는 일단 사라지게 됐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잠적 소동이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 사실이 있다. 북한이란 체제 자체가 갖는 불투명성과 예측 불가능성은 변수가 아닌 상수(常數)란 점이다. 핵 단추를 가진 김 위원장의 동향이 20여 일 동안 ‘깜깜이’ 상태에 빠지는 일들이 심심찮게 일어난다는 것 자체가 우리 안보에 가장 큰 리스크 요인이다.
 
어제 벌어진 비무장지대에서의 총격 사태도 그런 리스크를 재확인시켰다. 9·19 남북 군사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다. 김정은의 건재 여부와 상관없이 언제든 작은 충돌이 큰 충돌로 일어날 수 있는 대치 상황에는 하등의 변화가 없다.
 
지난 20여 일간의 잠적 소동으로 인해 우리 사회는 적지 않은 혼란을 겪었다. 주가가 요동치고 안보 불안심리가 퍼지는 등의 비용도 치렀다. 정부와 안보 당국, 북한 관련 연구자나 전문가 그룹에서 국민 개개인에 이르기까지 이번 사태로 되새겨야 할 교훈이 적지 않다는 얘기다.
 
최우선으로 검토해야 할 것은 대북 정보력이다. 이번 사태의 결말은 정부의 대북 정보망이 큰 문제 없이 작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시켜 주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앞으로도 이런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른바 대북 소식통보다는 한국 정부 당국을 신뢰해야 한다는 것을 언론이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가 ‘자신을 갖고’ 북한에 특이 동향이 없다고 거듭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시중의 의혹이 왜 점점 증폭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정부도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 평소 대북 정책이나 정보에 관한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얘기다.
 
또 하나 중요한 것은 북한 유사시에 대비한 대응책, 그중에서도 국제사회와의 전략적 소통과 공조를 다지는 일이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갑작스러운 북한 지도자의 유고로 권력 진공 상태에 빠지고 핵무기 통제권 확보를 명분으로 중국 등 주변 국가들이 개입하는 경우다. 헌법상 엄연한 대한민국 영토인 북한의 운명에 대한 결정권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비해 모든 시나리오를 상정하고 국제법적, 외교적, 군사적 대응책을 갖고 있어야 한다. 북한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켜서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방책도 세워 두어야 한다. 동맹국인 미국을 포함, 주변국들과의 신뢰관계를 평소 다져두고 소통을 강화해야만 유사시 닥칠 위험을 줄이고 불행을 방지할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