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s real challeng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on’s real challenges (KOR)

President Moon Jae-in’s address on Sunday marking his third year in office reflected the pride he felt in his government’s successful handling of the coronavirus outbreak. In the speech, he used the word “crisis” 15 times and the phrase “a leading economy” eight times. That reflects his determination to overcome the Covid-19-triggered economic crisis — and at the same time build a sense of national confidence.
 

His speech boiled down to two points: building the Korean economy into a new kind of world leader and pursuing a massive New Deal-type project to create jobs. He wants to achieve those goals by building 5G and data infrastructure, fostering remote medical services, educational and retail services, and advancing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Because such industries are essential components for the future of the nation even without a Covid-19 crisis, we can hardly dispel the thought that they are just a repeat of what the government has said before.
 
We have no objection to the Moon administration’ ambitious plans to drastically expand unemployment insurance and help people find jobs. The need to reinforce job security for non-salaried workers and mom-and-pop store owners has been already confirmed throughout the Covid-19 pandemic. But the problem is how to find the money needed to strengthen our social safety net.
 
In this sense, Moon’s rosy vision appear to be fuzzy. For instance, what he called a “leading economy” cannot be achieved if the government adheres to its old paradigm of regulation. Unless his government embarks on drastic deregulation, what he said in the speech will most likely end up empty promises. A good example can be found in telemedicine. Despite the affirmed merit of ICT in the government’s successful battle against the virus, it stops short of institutionalizing remote medical examination and treatment due to stifling regulations and resistance from stakeholders.
 
If we cannot overcome such a sharp conflict of interests, achieving a leading economy is nothing but a pipe dream. Moon was confident that Korea can emerge as a safe investment destination thanks to its remarkable performance in the battle against the pandemic. However, a successful battle against Covid-19 alone cannot draw foreign investments. Unless an amical environment for investment is created, the government can hardly expect Korean or foreign companies to invest here.
 
The same applies to Moon’s plan to establish a national unemployment insurance system. Anyone can apply for the insurance even now, but the self-employed or contract workers avoid it because of high insurance fees. A rush to address the problem with tax money will certainly face public resistance. The government must not shrug off the dire fiscal condition in which per capita debt reaches a whopping 16 million won ($13,000).
 
No one can quarrel with the president’s desire to get over the economic crisis and his confidence that he can do that. But he must refrain from complacency. Despite his remarkably high approval rating, Moon must not ignore the chilly reaction from the public to his economic performance over the last three years. In a recent Gallup Korea poll, only 1 percent of respondents praised Moon’s economic leadership. Instead of blindly bragging about a successful battle against Covid-19, Moon must learn from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who pressed ahead with his socialist reform agenda in the face of strong opposition from supporters and even sustained protests in the streets of France, down to the small towns. Moon’s real challenges have just begun.
 

JoongAng Ilbo, May 11, Page 30
 
 
 
포스트 코로나 대통령 연설, 말잔치로 끝나서는 안 된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은 위기감과 자신감이 교차했다. 방역과 경제에 초점이 맞춰진 연설문에는 '위기'라는 단어가 15차례 나왔지만, '선도'라는 단어도 8차례 나왔다.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위기를 'K 방역'에서 확인한 국가적 역량으로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메시지의 핵심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을 위한 '선도형 경제'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추진이다. 그 수단으로는 5G 및 데이터 인프라 구축, 의료·교육·유통 등 비대면 산업 육성, 인공지능 기술 등이 망라됐다. 이런 산업들은 굳이 코로나 대응 차원이 아니더라도 국가 미래를 위해선 필요한 먹거리다. 방향이 틀렸다고 할 수는 없지만, 현 정부가 지속해서 제시했던 혁신성장 계획의 재판이라는 느낌도 강하다. 고용보험 확대 적용과 국민취업지원제도 등도 방향 자체에 이의를 제기하기는 힘들다. 비정규직 노동자나 영세 자영업자 등을 위한 고용 안전망 강화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이번 코로나19 와중에서 확인됐다. 그러나 이 역시 재원 등 현실적인 난관을 해결해야 한다.
 
이런 점에서 대통령 연설이 장밋빛 비전에 비해 구체적 실현 방안이 부족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선도형 경제는 낡은 과거의 틀로는 불가능하다. 경제 주체의 혁신 의지를 가로막는 시대착오적 규제를 과감히 혁파하지 않는 한 공염불에 그친다. 연설에서도 언급된 비대면 의료 서비스가 단적인 예다. 성공 방역에서도 확인된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이 원격의료 제도화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은 낡은 규제와 이 규제를 방패 삼는 이해관계자들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지 못하면 선도형 경제는 말잔치에 불과하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 방역으로 한국이 '안심 투자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했다. 그러나 안전한 방역만으로 한국 기업의 유턴이나 해외 자본의 투자를 기대하긴 힘들다. 혁신이 보장받는 시장 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면 투자는 문턱을 넘지 않을 것이다.
 
대통령이 "기초를 놓겠다"며 의지를 보인 전 국민 고용보험도 마찬가지다. 고용보험은 지금도 임의가입이 가능하지만, 자영업자나 비정규직은 보험료 부담 때문에 외면해 왔다. 이를 세금으로 해결하려는 시도는 형평성 문제도 생기거니와 재정 부담도 만만찮다. 국민 1인당 국가채무가 1600만원에 육박하는 재정 상황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경제 위기 극복에 자신감을 갖는 것은 좋다. 하지만 자만은 금물이다. 임기 4년 차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고 있지만, 경제정책 평가는 싸늘하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최근 갤럽 조사에서 대통령 지지 이유로 경제정책을 든 응답자는 불과 1%였다. 'K 방역'만 자랑할 것이 아니라, 지지층 반발을 감수하며 밀고 나간 프랑스의 '마크롱 실험' 등 다른 나라의 경제 개혁에서도 배워야 옳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