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 evil and pro-Japa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ld evil and pro-Japan’ (KOR)

LEE GA-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national team of the JoongAng Ilbo.
 
Yoon Mee-hyang — a lawmaker-elect of the Citizen Party and former chairwoman of the Korean Council for the Issues of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 is facing scrutiny even before entering the National Assembly. Yoon has played a major role in advocating for the issues of wartime sex slavery by Japan to the world.  
 
Having worked hard in the field for more than 30 years, her way to the legislature seemed smooth. But Lee Yong-soo, a former wartime sex slave with whom she worked with for decades, became an unexpected obstacle.  
 
On May 12, Yoon said she was reminded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 an icon of liberalism in Korea whose personal life had been thoroughly exposed for six months over a corruption scandal involving his family — after allegations were raised against her, her family and the Korean Council.  
 
She said it was a plot by the rightist media and the United Future Party and that she would fight against the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pro-Japan media and scholars. Former lawmaker Chun Yu-ok taunted that she was the female Cho Kuk. I don’t mean to agree, but I recalled the chaotic situation last year. Cho defined people attacking him as “old evil and pro-Japan” and brought his supporters together, dividing the nation in two.
 
A civil group accused Yoon and Lee Na-young, current chair of the board of the Korean Council, of embezzlement and fraud charges.  
 
But Yoon defined the issue as a matter of pro-Japan versus anti-Japan. Former Justice Minister Cho criticized Prof. Lee Young-hoon, author of the book “Anti-Japan Tribalism,” of being “unpatriotic and pro-Japan.” Cho used such expressions to describe people with different opinions.  
 
What’s important is that Cho and Yoon are public officials not free from verification. Cho’s wording when he was a scholar did not matter. Yoon as a civil activist doesn’t matter either. But Cho became a top government official, and Yoon was elected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in the National Assembly. Therefore, verification has to be harsher. The process should have happened before the ministerial appointment or candidate nomination.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were lazy to do the job, so the media and civil groups stepped in.  
 
But Cho and Yoon brand their critics “old evil and pro-Japan.” They are not willing to see the criticisms against them. While they are already established as the ruling power of the society, they act like victims persecuted by the pro-Japanese establishment.  
 
How are progressive people going to criticize Lee, who raised serious questions about Yoon and the Korean Council? They must not forget that the imprudent words and acts of top government officials can split the nation.  
 
JoongAng Ilbo, May 14, Page 28 
 
 
 
조국, 한미향과 친일파
이가영 사회1팀장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국회 입성도 하기 전 호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윤미향은 전쟁 성노예제의 문제점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30여년을 현장에서 고생한 그가 여의도로 가는 길은 순탄해 보였다. 그러나 그와 수십년을 동고동락한 이용수 할머니가 예상치 못한 암초가 됐다. '보수 언론'이 아닌 이 할머니의 저격은 울림이 있었다.  
 
윤 당선인은 12일 자신과 가족,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의혹 제기에 “6개월간 탈탈 털린 조국 전 법무장관이 생각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보수 언론과 미래통합당이 만든 모략극”이라며 “통합당과 친일 언론, 친일 학자에 당당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전여옥 전 의원은 “여자 조국에 등극했다”고 비꼬았다. 동의하는 건 아니지만 윤 당선인이 조 전 장관을 언급할 때 스멀스멀 지난해 혼란스러운 상황이 떠올랐다. 자신을 공격하는 이들에게 ‘적폐ㆍ친일’의 프레임을 씌우고 지지자들을 결집시켜 나라를 두 동강내 대결로 가던 그 모습 말이다.  
 
한 시민단체는 13일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이나영 이사장을 횡령,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실제로 어떤 문젝 있었는지는 검찰에서 밝혀질 일이고, 윤 당선인은 성실히 조사에 응하면 된다.  
 
그런데 그는 이 문제를 친일과 반일로 몰고갔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해 『반일종족주의』를 쓴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를  “매국, 친일”이라고 비판했다. 평소에도 의견이 다른 이들에게 이런 표현을 하던 조 전 장관이다.  
 
중요한 건 조 전 장관도, 윤 당선인도 검증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공직자란 거다. 조 전 장관이 진보 학자로 활약할 때의 언행은 큰 문제가 안 됐다. 시민단체 활동가 윤미향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은 지명직 공무원의 최고 자리에 올랐고, 윤 당선인은 지역구 의원이 아닌 비례대표다. 그런 만큼 검증은 더 혹독해야 한다. 이런 과정은 장관 임명 전, 비례대표 선정 전에 이뤄졌어야 했다. 청와대와 여당이 그 책무를 게을리했기에 언론과 시민단체가 나선 거다.  
 
그런데도 조 전 장관이나 윤 당선인은 비판 세력에 대해 일단 ‘적폐, 친일파’라고 선을 긋는다. 지적의 내용을 살펴보려고도 않는다. 이미 우리 사회의 집권세력으로 자리잡았음에도 여전히 친일 기득권세력으로부터 핍박받는 피해자인 것처럼 행동한다.  
 
묻고 싶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각을 세웠던 진보 인사들,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문제를 꼬집은 이용수 할머니를 향해선 뭐라고 비판할텐가. 신중하지 못한 고위 공직자의 언행은 국론 분열을 몰고 온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