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 must resig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on must resign (KOR)

In a shocking press conference on Monday, Lee Yong-soo, a 91-year-old survivor of Japan’s wartime sexual slavery, denounced the Korean Council for the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for exploiting the former sex slaves. In reaction, Yoon Mee-hyang, former head of the civic group aimed at helping the former sex slaves and a lawmaker-elect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has kept her silence. She disappeared after having a radio interview last week — and did not even participate in a workshop for lawmakers-elect of the DP on Wednesday.
  
The public is increasingly demanding her resignation from the post of legislator. According to a Realmeter survey, 70.4 percent said she must step down. In particular, 57.1 percent of liberals — and a whopping 84.4 percent of conservatives — called for her to step down, while 80.4 percent of respondents in their 20s did the same. That means the issue went beyond the ideological divide. The reasons why Yoon must resign are abundant. She faces a prosecutorial investigation on charges of embezzlement, breach of duty and violation of the public donations act.  
 
Yoon became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candidate for the Citizen Party, a satellite of the DP,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refore, the DP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her nomination. And yet, the ruling party is busy defending her even after Lee Yong-soo on May 7 raised serious questions about her alleged misuse of donations the civic group collected. DP Chairman Lee Hae-chan stressed the need for the party to “not surrender to any allegations against her.”  
 
Kim Ou-joon, an outspoken liberal podcaster, joined the chorus by attacking Lee and defending Yoon. We can hardly deny the role Yoon played from the initial stages of the movement to expose the cruel treatment the sex slaves received from the Japanese imperial army during the war. However, the civic group’s opaque accounting practices and Yoon’s arrogant behavior has dealt a critical blow to the reputation of the group. 
 
If Yoon believes that time is on her side, that’s a big mistake. Rather than sticking with a legislative seat, she must tell the truth and receive punishment if the allegations prove true. After the Lee’s bombshell revelations, the civic group and the Korean Council for Justice and Remembrance for the Issues of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an upgraded entity of the group, are at a crossroads. They must transform from an exclusive group to an open one. That’s the only way for them to survive.  
 
JoongAng Ilbo, May 28, Page 34
 
 
 
윤미향, 비례대표 즉각 사퇴하고 검찰 수사 받아야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5일 2차 기자회견에서 "(정대협이) 할머니들을 이용했다. 팔아먹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가장 책임감 있게 해명해야 할 핵심 당사자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대협 전 대표)은 계속 침묵하고 있다. 지난 18일 라디오 출연 이후 9일째 잠적 중이며, 27일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도 불참했다.
 
이런 가운데 진보·보수 진영을 떠나 윤 당선인의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분출하고 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윤 당선인의 거취를 묻는 말에 응답자의 70.4%가 사퇴해야 한다고 봤다. 특히 진보층의 57.1%(보수층의 84.4%)와 20대의 80.4%가 사퇴를 요구했다.  
 
윤 당선인이 촉발한 이번 사태는 진영 문제가 아니라 상식의 눈으로 보더라도 납득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윤 당선인의 부적격 사유는 차고 넘친다. 그는 이미 횡령·배임과 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법적 문제 이전에 국민의 대표가 되기에는 도덕성이 이미 땅에 떨어졌다.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자격으로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가 됐다. 따라서 민주당은 부적격 인물에게 공천을 준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1차 기자회견에서 의혹이 처음 제기된 이후 진상 규명에 나서기는커녕 시종일관 두둔하기에 바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급기야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굴복해서는 안 된다"는 말도 했다. 집권 여당이자 공당 대표의 인식이라고는 도저히 믿기 어려울 정도다.
 
게다가 '친여 방송인' 김어준은 연이틀 이용수 할머니 흠집내기와 윤 당선인 비호에 혈안이다. 하지만 진실은 감추기 어려운 법이다. 물론 이효재·윤정옥 등 여성계 원로들이 위안부 진상 규명을 위해 시작한 정대협 활동에 초기부터 윤 당선인이 참여하고 주요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불투명 회계 처리와 독선적인 행태로 성역과 복마전을 만들어 정대협과 위안부 운동의신뢰에까지 타격을 준 것은 중대한 과오다. 그 과정에서 윤 당선인의 책임이 누구보다 커 보인다.
 
이제 윤 당선인의 선택지는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더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기 어렵게 됐다. 구렁이 담 넘어가듯 시간이 흐르면 유야무야 될 거라고 여기면 오산이다. 구차하게 국회의원 자리에 집착하지 말고, 불체포 특권에 기대려 하지도 말고,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그리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는 일만 남았다. 결단하지 못하고 머뭇거리면 더 초라해질뿐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의연과 정대협도 해체와 환골탈태의 갈림길에 섰다. 소수 활동가 중심의 닫힌 조직에서 시민이 주도하고 피해자를 중심에 두는 방향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것이 유일한 활로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