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 reflection on human speci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me reflection on human species (KOR)

BY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news team at the JoongAng Ilbo. 
French physician and traveler Francois Bernier (1620-1688) served as personal physician to Mughal emperor Aurangzeb for 12 years. Upon returning to France, he published a book titled “A New Division of the Earth” in 1684. It is the first book to attempt racial classification. He did not directly mention superiority or inferiority of races. However, he revealed how he viewed Europeans as superior. The seed of racism he had planted was further developed by David Hume, Immanuel Kant and  Johan Blumenbach. He may not have started it with malicious intent, but it certainly became the beginning of a tragedy.  
 
There had been a movement to look at races as subspecies in taxonomy. A subspecies means a group that has branched off usually due to geographic isolation, and has developed unique characteristics but is still genetically similar enough that they can interbreed with the rest of the species.
 
Modern mankind, homo sapiens, appeared in Africa 200,000 years ago and spread around the world 60,000 years ago. It is too short of a time for species to differentiate. The fixation index measures the difference among a group of mammals, in a range between zero and one. If it is 1, it is a different species, and a value over 0.3 means a variation. Human’s fixation index is 0.156, meaning there is little difference. This is the scientific truth of races.
 
With the killing of George Floyd by police violence, a racial issue emerged. The United Nations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 (Unesco) adapted the Declaration on Race and Racial Prejudice at the 20th general assembly in Paris in 1978. It states, “All human beings belong to a single species and are descended from a common stock (Clause 1, Article 1).” “Racism includes … the fallacious notion that discriminatory relations between groups are morally and scientifically justifiable (Clause 2, Article 2). “Since laws proscribing racial discrimination are not in themselves sufficient, it is also incumbent on States to supplement them … by programs of positive political, social, educational, and cultural measures calculated to promote genuine mutual respect among groups (Clause 3, Article 6).” “Consequently any form of racial discrimination practiced by a State constitutes a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giving rise to its international responsibility (Clause 1, Article 9).”
 
I’d like someone to ruminate the contents, perhaps the person who disabled the Paris Climate Agreement, threatened WHO and uses racial issues  politically.  
 
 
 
인종
장혜수 스포츠팀장

 
프랑스 내과의사이자 여행가인 프랑수아 베르니에(1620~88)는 12년간 무굴제국 황제 오랑제브의 주치의로 일했다. 귀국한 뒤 『지구상에 거주하는 서로 다른 종들의 분류』라는 책을 1684년 펴냈다. 인종 분류를 최초로 시도한 책이다. 그는 인종 간 우열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유럽인의 우월성을 많이 드러냈다. 그가 뿌린 인종주의의 씨앗은 데이비드 흄, 임마누엘 칸트, 요한 블루멘바흐로 이어져 싹을 틔웠다. 악의로 시작한 일이 아니라도 비극의 실마리가 된다.  
 
인종을 생물 분류학의 아종(亞種)으로 보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번식은 가능하지만, 자연상태에서 자발적으로 생식하는 개체가 없고, 유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존재할 때 아종으로 본다. 현생 인류(호모 사피엔스)는 20만년 전 아프리카에서 등장했고, 6만년 전에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종이 분화하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다. 특정 집단이 오랜 시간 고립된 적이 없고, 번식기도 따로 없다. 종의 분화가 어려운 또 다른 이유다. 포유류의 집단 간 차이를 측정하는 고정지수(Fixation index, Fst 값)라는 게 있다. 범위가 0~1인데, 1이면 다른 종, 0.3이 넘으면 변종이다. 인간은 0.156이다. 거기서 거기란 얘기다. 과학이 알려준 인종의 진실이다.  
 
미국 경찰의 조지 플로이드 살인 사건으로 인종(차별) 문제가 수면 위에 떠올랐다. 유네스코는 1978년 프랑스 파리 제20차 총회에서 '인종과 인종적 편견에 관한 선언'을 채택했다. 이에 따르면 ^모든 인간은 단일한 종에 속하며 공통의 선조로부터 이어져 내려왔다.(1조1항) ^인종주의란 집단 간 차별적 관계가 도덕적, 과학적으로 정당화될 수 있다는 거짓된 관념이다.(2조2항)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법은 그 자체로는 충분하지 않기에 (…) 적극적인 정치적, 사회적, 교육적, 문화적 조치의 프로그램에 의해 법을 보완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다.(6조3항) ^한 국가에 의해 실천되는 어떤 형태의 인종차별도 국제적 책임을 야기하는 국제법의 위반을 구성한다.(9조1항)  
 
누군가가 꼭 새겨들었으면 하는 내용이다. 파리기후협약을 무력화하고, 세계보건기구(WHO)를 위협하고, 인종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그 사람 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