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rting to American Carna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orting to American Carnage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With four months left until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on November 3, I asked people in Washington about their prospects. Most of them refrained from sharing their views.

But indicators show that incumbent President Donald Trump is likely to lose, with opinion polls predicting his defeat. According to Real Clear Politics’ analysis of seven polls conducted from June 22 to 30,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Joe Biden received a 49.6 percent rating, 8.7 percent ahead of Trump’s 40.9 percent. In two polls conducted by Monmouth University and USA Today, Biden was surpassing Trump by 12 percent — Biden with 53 percent and Trump 41 percent.

Covid-19 is an important factor. The Trump administration praised an economic boom as his biggest accomplishment, but the epidemic made it look shabby. Since March, 48.4 million U.S. citizens claimed unemployment benefits. Some returned to work, but tens of millions of people are still worried about feeding their families. The meal distribution centers still have long lines. Hungry voters are not likely to vote for the current administration.

While conditions are unfavorable for Trump, experts cannot say for sure that he will lose. Trump has history of defeating Democratic candidate Hillary Clinton in 2016, although he was weak in the polls. While Trump lost when looking at the total number of votes, he won more electoral votes. While some experts make predictions, most practice wishful thinking.

There are two obstacles for Trump’s reelection: a second wave of Covid-19 and growing protests on racial discrimination. Trump thinks he knows how to win. He took out the familiar weapon he had used in 2016 — American carnage.

He rallied supporters by claiming that foreign looters committed carnage by taking away jobs from Americans, committing crimes, urging businesses to relocate abroad and engaging U.S. forces in wars faraway. The trade war with China, walls on the Mexican border and withdrawal of U.S. forces stationed abroad all originate from this idea.

Now, Trump has added his opponents to the groups committing carnage. Denouncing the “radical left” in his Independence Day speech, he said, “We will never allow an angry mob to tear down our statutes, erase our history, indoctrinate our children or trample our freedoms.”

The fate of the world depends on whether his tunes turn out to be a bygone song or a hit cover that becomes more popular than the original version.



'미국 대학살' 전략 다시 꺼내든 트럼프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4개월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통령 선거(11월 3일). 워싱턴 사람들에게 누가 이길 것 같냐고 물어보면 대개 ‘모르겠다'며 말을 아낀다.

드러난 지표는 현직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를 가리킨다. 우선, 여론조사 결과가 그렇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7개 여론조사를 분석한 결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49.6%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0.9%)을 8.7%포인트 앞섰다. 그중 2개 조사(몬머스대ㆍUSA투데이)는 지지율 격차가 무려 12%포인트(바이든 53%, 트럼프 41%)나 벌어진다.

다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다. 코로나19는 트럼프 행정부 최대 업적(그의 업적인지에 대한 논란은 있다)인 경제 호황을 단번에 집어삼켰다. 지난 3월 이후 4840만 명이 실업수당을 청구했다. 일부는 일터로 돌아갔지만, 여전히 실직자 수천만 명이 끼니를 걱정하고 있다. 식량 배급소 대기 행렬도 줄지 않았다. 배고픈 유권자는 현 정부에 표를 주지 않을 공산이 크다.

여건이 트럼프에게 불리한데도 전문가들은 그가 질 것이라고 쉽게 단정하지 못한다. 2016년 대선 당시 여론조사에서 밀리던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이긴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총투표수에서 졌지만, 선거인단을 더 많이 가져가 최종 승리했다. 가끔은 OOO이 이길 것 같다고 말하는 전문가도 있지만, 성향을 고려하면 대개 희망 사항(wishful thinking)이다. 자신이 지지하는 (또는 지지하지 않는) 후보가 될 것 같다면서 기대(또는 걱정)을 내보인다.



아슬아슬한 트럼프 재선 가도에 놓인 장애물은 두 가지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인종차별 반대 움직임이다. 남은 3개월 방아쇠가 어느 방향으로 당겨지느냐가 트럼프 운명을 가를 것이다. 그는 이기는 법을 안다고 생각한다. 2016년 쓴, 익숙한 무기를 다시 꺼내 들었다. ‘미국 대학살(American Carnage)’ 개념이다.

해외에서 온 약탈자들이 미국인 일자리를 빼앗고 범죄를 저지르며 기업을 해외로 빼돌리고, 머나먼 땅에서 전쟁을 일으켜 미군을 끌어들임으로써 미국을 대학살 했다는 주장이 지지층을 결집했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멕시코 국경장벽, 해외 주둔 미군 철수가 모두 여기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이번에는 ‘대학살 세력’에 미국 내 반대 세력을 추가했다. 독립기념일 연설에서 좌파를 “나쁘고 악한 사람들”로 부르면서 그들이 미국의 모든 가치와 역사, 문화를 빼앗고 미국을 끝장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선동했다. 그의 패가 흘러간 옛노래일지, 원곡보다 히트하는 커버 송이 될지에 세계의 명운이 걸렸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