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respond to a real estate crisis (KOR)

Home > Opinion > Fountain

print dictionary print

How to respond to a real estate crisis (KOR)

CHO HYUN-SOOK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economic policy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to announce its 23rd real estate measure soon — probably on August 4. But the market’s expectations are not high. Last week, Hong Nam-ki, vice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promised to come up with a plan to expand housing supply by the end of July by establishing a joint team with related ministries and other parties involved. But it became an empty promise. Hardly working as one team, ministries, local governments and the ruling party mentioned different ideas.

Korea faces a real estate crisis. According to the 2019 national balance sheet, real estate makes up 76 percent of household assets.

So the real estate crisis means a crisis for the ruling party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rofessor Timothy Coombs of Texas A&M University is a global crisis response expert. He wrote “Code Red in the Boardroom,” citing 19 crisis examples and proposing solutions. Coombs argued that the most important part of resolving a crisis was understanding the type of the crisis. Depending on the type, the solution varies dramatically.

He divides crises into three categories. First, if it is an attack from outside, you should emphasize that you are a victim. It is important to change the image of the organization, company or government positively and create a better reputation. Second, if it is an unintended accident, you should emphasize that it is not the fault of the organization itself and present a response quickly. The last and the worst is a crisis that is the fault of executives or employees, and the solution is simple: promptly acknowledge responsibility and apologize. It is the only solution, he said.

The Moon administration seems to believe that the real estate crisis is an external attack by wealthy speculators (Category 1), the result of excess liquidity and the consequence of mistakes of the past administrations (Category 2). The government has repeatedly warned rich speculators with 22 sets of measures. But the current crisis is somewhere between Category 2 and Category 3 — mistakes of the real estate team in the administration. Alternating between misdirected measures, the government has stirred public opinion and real estate prices. It is leaning toward Category 3 now. A prompt apology and acknowledgment of accountability is the way to go. Yet there are no such signs from the government.

Coombs wisely predicted such situations. When faced with a crisis, members of an organization tend to go through four stages of reaction: rejection, anger, compromise and acceptance. I hope the government’s real estate team, which remains in the phases of rejection and anger, would move to compromise and acceptance pretty soon.


부동산 위기에 임하는 자세
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문재인 정부 23번째 부동산대책이 곧 나온다. 지난 28일 정부와 여당 발표대로라면 다음 달 4일 그간 말 많고 탈 많았던 주택공급 대책이 모습을 드러낸다. 시장의 기대는 물론 크지 않다.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관계 부처ㆍ기관이 원팀(One team)이 돼 7월 말까지 최대한 조속히 마련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에 한 말은 열흘이 지나기도 전 공수표가 됐다. 원팀이란 말이 무색하게 여전히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여당에서 중구난방 대책 얘기가 흘러나온다. 부총리가 공언한 이달 말 시한도 결국 넘겼다.

부동산 위기 시대다. 가계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76%(2019년 국민대차대조표)에 이르는 현실에서 부동산 위기는 곧 집권당과 정부의 위기다.

티머시 쿰스 미국 텍사스 A&M대 교수는 세계적 위기대응 전문가다. 전 세계 산업계를 들썩이게 한 19가지 사례를 들어 해법을 제시한 『위기관리 DNA』란 책을 썼다. 쿰스 교수는 위기 해결에서 가장 중요한 건 유형 파악이라고 했다. 어떤 종류의 위기이냐에 따라 해법이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이다.

그는 위기의 유형을 크게 3가지로 나눴다. ‘①외부로부터의 공격’이라면 피해자란 점을 부각해야 한다. 조직(기업이나 정부)의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바꿔 내 편을 늘리는 평판 조성이 우선이다. ‘②의도치 않은 사고 발생’이라면 조직 자체의 잘못ㆍ위기가 아니란 점을 강조하며 빠르게 대응책을 내놓는 게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최악이라 할 수 있는 ‘③내부 임직원에 의한 잘못’이다. 극복 방법은 간단하다. 신속한 책임 인정과 사과다. 유일한 해법이기도 하다.

현 정부는 부동산 위기의 원인을 소수 부자, 투기세력의 공격(①), 과잉유동성과 전 정부의 실책(②) 정도로만 보는 듯하다. 부자ㆍ투기 세력에 대한 살벌한 경고를 반복하고 스무 번이 넘는 대책이 나온 배경이다. 하지만 현 부동산 위기의 유형은 ②와 문재인 부동산팀의 실책(③) 사이쯤이다. 헛다리 대책만 반복하며 여론과 부동산값만 들끓게 해 시간이 갈수록 ③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신속한 사과와 책임 인정(문책)만이 살길이지만 현 정부 내 그런 기류는 여전히 없다.

현명한 쿰스 교수는 이런 상황도 예견했다. 위기관리 대응에 대한 조직원의 반응은 ‘거부→분노→타협→수용’ 4단계로 진행된다고 했다. 거부와 분노에 머물러 있는 현 정부 부동산팀의 태도가 빨리 타협과 수용으로 넘어갔으면 한다. 곧 나올 23번째 대책이 23번째 분노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말이다.

More in Fountain

Heyday of democratization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Remaining independent

The battle of the be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