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LIM MI-JIN
The author is the head of fol:in team at the JoongAng Ilbo.


On July 30, the D.CAMP, a non-profit organization funded by twenty banks in Korea, opened Front One, a space to support start-ups, in Mapo District, western Seoul. At the demo day event for investors, an unusual thing happened. Breezm, a 3-D eyewear brand started by entrepreneurs in their 40s, won among the seven teams that gave presentations in the main round.

The preliminary round was an intense competition among more than 140 companies. It is unusual for middle-aged entrepreneurs to thrive on start-up demo day, which often serves as a gateway for young entrepreneurs in their 20s and 30s.

Founded in 2017, Breezm is a unique team. The three co-founders are in their 40s and are experts in their own fields. Park Hyung-jin, who gave a presentation, is 46 years old with experience in opening an eyewear store and a rooftop bar after working for a foreign company. The other two members are a former accountant and M&A expert, and a former head of a brand consulting firm.

Their path after starting the business is also unique. They first met in early 2017. They agreed that making eyeglass frames using 3-D printing could resolve the chronic problems in the industry such as custom fit and inventory. But they didn’t set up a corporation right away. They met once a week and studied. After a year of trials and errors, they thought they had sufficient technology and registered a business at the end of 2017.

They didn’t open a store after founding the company. They held pop-up stores once a month or two at shared office spaces and met customers in order to refine the products based on customer responses. They opened the first store in December 2018. Park said he had wasted money by opening and expanding stores before he was fully ready when he was young. “Now is the right time to start a business now that I have the insight to find the right people and use my energy selectively.”

On the demo day, entrepreneurs’ ages varied more than ever —ranging from 20 to 60. D.CAMP’s Jang Shin-hee said that start-ups tend to be considered as exclusively run by young people, but more middle-aged and older people are taking on the challenge. They often persuade investors with expertise and experience.

“I see no future but it’s too late to start afresh.” Career accelerator Kim Nai said this is what she heard most often when coaching workers in their 40s at the knowledge platform fol:in.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An American research team surveyed 2.7 million entrepreneurs and analyzed that the age group with the highest startup success rate was between 44 and 46, just like the Breezm team.


도전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
임미진 폴인 팀장

지난달 30일, 서울 마포구에 디캠프가 문을 연 스타트업 지원 공간 프론트원. 개관 기념으로 열린 데모데이(투자자 대상 스타트업 설명회) 행사에선 작은 이변이 일어났다. 40대 창업자들이 이끄는 3D프린팅 안경 브랜드 ‘브리즘’이 본선 발표에 나선 7개 팀 중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예선까지 140여개 기업이 응모한 치열한 경쟁이었다. 보통 20, 30대 창업가들의 등용문 역할을 하는 스타트업 데모데이에서 중년 창업가들이 두각을 드러내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2017년 창업한 브리즘은 다소 독특한 팀이다. 공동창업자는 셋인데, 모두가 40대 이상의 각 분야 전문가다. 이날 발표를 맡은 박형진 대표는 마흔 여섯. 외국계 기업을 거쳐 안경 매장과 루프탑 바를 창업한 경력이 있다. 나머지 멤버들도 각각 회계사 출신의 M&A 전문가(성우석 대표), 브랜드 컨설팅사 대표(김남희 이사)를 지낸 40대 베테랑이다.

창업 전후의 행보도 특이하다. 이들은 2017년 초 처음 만났다. “3D 프린팅으로 안경을 만들면 테의 착용감이나 악성 재고 같은 안경 산업의 고질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하지만 바로 법인을 설립하지 않았다. 일주일에 한번씩 만나 조금씩 공부를 해나갔다. 1년의 시행착오 끝에 “기술은 이 정도면 됐다”고 판단한 2017년 말에야 법인을 세웠다.

창업 이후에도 매장을 바로 열지 않았다. 공유오피스 등에서 한두 달에 한번씩 팝업 스토어를 열고 고객을 만났다. 고객 반응을 바탕으로 상품을 다듬기 위해서였다. 정식 매장을 낸 건 2018년 12월. 지금까지 브리즘은 16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박 대표는 “젊어서 사업할 때는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매장을 열고 무리하게 확장하면서 돈을 날리기도 했다”며 “맞는 사람을 보는 안목, 에너지를 가려쓸 줄 아는 여유가 생긴 지금이 창업의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데모데이는 어느때보다 창업가의 연령대가 다양했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갓 졸업한 20대 김현준 픽셀릭 대표가 하이라는 서비스를 출시한 60대 은사 김진우 교수와 같은 무대에서 경합하기도 했다. 장신희 디캠프 팀장은 “스타트업 창업은 청년의 전유물처럼 생각하는 분위기가 있지만, 갈수록 중장년층의 도전이 늘고 있다”며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자를 설득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한다.

"미래는 보이지 않는데 다시 시작하기에는 늦은 것 같은 나이." 김나이 커리어 액셀러레이터가 지식플랫폼 폴인에서 40대 직장인을 코칭할 때 가장 많이 듣는 얘기라고 한다. 도전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 미국 한 연구팀은 270만명의 창업자를 조사한 뒤 "창업 성공률이 가장 높은 창업자의 연령대는 44~46세"라고 분석했다. 브리즘 팀처럼 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