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Home > Opinion > Editorial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After suspicions arose over alleged collusion between a Channel A reporter and a top prosecutor to dig up dirt on a core ally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Justice Minister Choo Mi-ae defined it as an attempt to “assassinate Rhyu Si-min,” an outspoken liberal pundit and ardent supporter of the administration.

Minister Choo deprived Prosecutor General Yoon Seouk-youn of his right to command prosecutors and exercised it on her own. Her puppet, Lee Seong-yun, head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mmediately zeroed in on the case to prove his prosecution skills. Then, a senior prosecutor under Lee claimed he obtained evidence to support the alleged collusion. He even forcefully snatched a mobile phone from Han Dong-hoon — a top prosecutor close to Prosecutor General Yoon.

A court then issued an arrest warrant for Lee Dong-jae — the Channel A reporter — to “restore trust in the prosecution and the press.” KBS and MBC, which have been under attack for their persistent pro-government broadcasts, also reported that prosecutors had obtained tangible evidence of collusion. Ruling party lawmakers encouraged the two broadcasters. Those are notable scenes of the liberal administration attacking both the prosecution under Yoon and conservative media such as Channel A.

But the results are shabby. Prosecutors led by Lee — the head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a close ally of Justice Minister Choo — have failed to include charges of a collusion with Han in their indictment of Lee, the reporter. Investigators in the Seou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vowed to prove their collusion through additional probes down the road. In the end, the district prosecutors indicted another reporter from Channel A — instead of Han — for trying to find evidence of corruption among pro-government figures.

The lead-up to the indictment has explicitly shown the past evil practices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 including mobilizing prosecutors to punish anti-government figures, even including prosecutors, excessive methods to obtain evidence, leaks of information to pro-government media outlets and unapologetic blackmailing.

The stunning division within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shows it all. After Choo, a former five-term lawmaker and judge, took the helm of the Justice Ministry in January, a myriad of politically-motivated prosecutors sprang up to faithfully follow orders from above, regardless of their pride and conviction. They are only interested in promotion in return for their blind service for the powers that be.

The prosecution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real collusion — between the two state-run broadcasters and pro-government prosecutors and see if the Seou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really conducted investigations lawfully. If prosecutors dilly-dally instead of investigating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they should be inspected b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Genuine prosecution reforms begin with that.


추미애가 말한 '검ㆍ언 유착’ 어디 갔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언이 합세해 유시민을 저격”(6월 27일 페이스북)으로 사건을 규정했다. 그는 수사 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 사건에 관여할 수 없게 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중대 비리 대응을 방불케 하는 수사를 벌였다. 부장검사는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했다”고 큰소리쳤다. 그는 그러고도 완력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빼앗는 괴이한 소동을 벌였다. 그 사이 법원은 “검찰과 언론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며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관제 방송’이라는 소리를 듣는 KBS와 MBC는 검찰이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공모 증거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여권 정치인들은 수시로 지원사격을 했다. 지난 4개월간 전방위적으로 펼쳐진 ‘검·언 유착’ 프레임 씌우기의 주요 장면이다.

결과는 초라하기 짝이 없다. ‘이성윤 사단’ 검사들은 이 전 기자에 대한 공소장에 ‘한 검사장과의 공모’를 끝내 넣지 못했다. 수사팀은 “추가 수사를 통해 공모 여부를 명확히 규명하겠다”고 해명했다. 한 검사장은 “애초에 공모한 게 없으므로 증거가 없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 대신 이 전 기자의 후배 백모 기자를 강요미수죄의 공범으로 지목하며 그를 기소했다. 궁색하기 그지없다.

이 사건에는 옛 검찰의 적폐가 총망라돼 있다. 정권에 찍힌 인사에 대한 보복에 검사들이 기꺼이 나섰다. 특정 성향의 검사들이 팀을 이뤄 수사했다. 합법과 탈법의 경계 주변에 있는 무리한 방법으로 증거 확보를 시도했다. 주문과 예단에 따라 수사했다.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보도할 언론을 골라 정보를 흘렸다. 수사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추가 수사를 운운하며 협박했다. 수사권을 남용하고도 누구 하나 사죄하지 않았다. 검찰 개혁을 부르짖는 여권 인사들이 말해 온 검찰의 추한 모습이 모두 담겨 있다. 그런데 바로 그 사람들이 이 사건을 여기까지 끌고 왔다. 결국 그들이 말하는 검찰 개혁은 '검찰 우리 편 만들기'에 지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지금 검찰은 망가질 대로 망가졌다. 추 장관의 코드 인사로 권력만 바라보는 정치 검사들이 대거 양성됐다. 분에 넘치는 자리를 차지한 검사들은 과잉 의욕의 헛발질을 해댄다. 윤 총장이 주문한 권력형 비리 척결 수사는 온데간데없고, 정치 검사들은 곧 있을 검찰 인사에서 영전 소식이 오기만을 기다린다.

거짓 수사 정보 유출로 입맛에 맞는 보도를 유도한 진짜 ‘검·언 유착’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수사가 합법적이었는지 검증해야 한다. 이와 함께 권력형 비리 수사에 미적대는 검사는 감찰로 직무유기 여부를 가려야 한다. 모두 검찰총장이 책임지고 할 일이다. 진정한 검찰 개혁은 바로 이런 일을 하는 것이다.

More in Editorial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No surprise that Choo was cleared

A betrayal of the people

Only defending Kim Jong-un

No time for silenc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