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arch for a savio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earch for a savior (KOR)

A recent survey showe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leading a pack of possible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is dramatic rise in popularity is primarily a result of a critical dearth of attractive candidates for president in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s the poll shows, the top prosecutor received most support from the conservative party, which was unthinkable when he dug up corruption by officials in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But after he rolled up his sleeves to investigate corruption in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conservatives — as well as swing voters — started to see the top prosecutor as a kind of savior.
 
 
Yoon’s popularity owes much to his ongoing conflict with the powers that be. It is the first time Yoon has ranked first in such polls, ahead of ruling Democratic Party (DP) Chairman Lee Nak-yon and Gyeonggi Gov. Lee Jae-myung, both recent frontrunners. Such a turnaround came after Yoon stressed in a televised parliamentary hearing that prosecution reforms begin with unbiased probes into corruption of the powers that be. The DP praised Yoon to the skies when he dug up dirt on the former conservative government, but started dragging him through the mud when he wielded his sword against its allies. Such a contradiction led to the surge in his popularity.
 
 
The double standards of the DP and government are obvious. Even the head of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confessed that politics held sway over the prosecution after he launched investigations into financial fraud involving the administration. Justice Minister Choo Mi-ae joined in the battle by taking the prosecutor general’s right to command investigations from Yoon and exercised it on her own when Yoon embarked on investigating suspicious cases involving the administration. She even demoted the top prosecutor’s allies.
 
 
A prosecutor general’s entry into politics is not an entirely desirable thing. Yoon has never plainly said that was his future. He asked polling companies to remove his name from lists of presidential aspirants. His rising favorability under such circumstances represents an ever-deepening thirst for justice and fairness in our society.
 
 
Yoon’s rise is a strong warning to our political establishment. The Ahn Cheol-soo phenomenon was similarly rooted in a public desire for something new and fresh in politics. As it turned out, his unripe bids for the presidency ended in failures. Someone else may fill his shoes. Regardless of Yoon’s decision on a bid for the presidency, our politicians, left or right, should do some deep soul-searching now.
 
 
 



지지율 1위 윤석열 ... '정치 이대로 안 된다'는 뜻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 지지율 1위에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차적으로만 보면 이렇다 할 간판은 없고 고만고만한 대선 주자들이 난립하는 국민의힘 사정과 무관치 않다. 윤 총장에 대한 지지는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가장 높았고, 이념 성향으론 보수층에서 많았다. 또 그가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전 정권 수사를 주도할 때만 해도 보수층 마음을 얻지 못했지만 문재인 정권 비리에 대한 수사도 밀어붙이자 보수층과 무당파 성향 유권자의 표심이 모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한 걸음 더 들어가면 지지율 상승이 최근 여권과의 갈등 속에 탄력이 붙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윤 총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 지사 등 여당의 유력 대권 주자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한 건 처음이다. 윤 총장이 얼마 전 "진짜 검찰 개혁은 살아 있는 권력의 비리를 공정하게 수사하는 검찰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힌 뒤 나온 결과다. 전 정권 관련 수사 땐 정의로운 검사라고 치켜세우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향하자 적폐 검사로 모는 여권의 자가당착이 그를 밀어 올린 강한 힘이라고 봐야 한다.  
 
권력형 비리 의혹이 쏟아지지만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라임 수사를 지휘해온 서울남부지검장은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고 고백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권력 비리를 수사하자'는 윤 총장의 수사 지휘권을 박탈해 '식물 총장'으로 만들고 관련 사건 수사 검사들을 좌천시켜 수사를 흐물흐물하게 했다. 이런 상황에서 많은 사람이 검찰총장을 공격하는 추 장관보다 윤 총장의 말에 박수를 보낸 셈이다.  
 
현직 검찰총장이 정계에 진출하거나 강력한 후보로 꼽히는 게 바람직하다고만 볼 수는 없다. 윤 총장은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힌 적도 없다. 오히려 올 초 여론조사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자 '조사 후보군에서 제외해 달라'는 뜻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지지율이 치솟고 유력 대권 주자로 꼽힌 건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에 대한 갈증이 강렬하다는 뜻이다. 갑갑하고 마땅한 출구 하나 없는 현실 속에서 새 정치를 원하는 유권자의 열망과 기대가 뒤섞인 희망 찾기다.
 
그런 점에서 윤 총장의 급부상은 기존 정치에 대한 레드 카드의 의미를 겸했다. 예전에 안철수 현상 등이 그런 갈증 속에서 증폭됐다. 정치 경험이 전무한 정치권 밖 인사들이 하루아침에 유력 대선 후보가 될 수 있었던 건 정치가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적 여망이 높기 때문이다. 설익은 새 정치 시도는 기존 정치의 벽을 넘지 못하고 번번이 좌초했다. 그럼에도 반드시 성취돼야 할 시대적 과제다. 그의 대선 도전 여부를 떠나 정치권은 윤석열 현상을 곱씹어 보고, 정치 개혁의 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 여야 모두 각오가 절실한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