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kindling co-governan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kindling co-governance (KOR)

 President Moon Jae-in repeatedly emphasized “cooperation with opposition parties” this year. In a New Year’s speech, he singled it out as “one of the most urgent tasks in our politics,” followed by his underscoring in July of “co-governance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in an address to the legislature. But his words ring empty as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stuck with its uniquely domineering ways even in the new Assembly.

Then the Blue House proposed a meeting between leaders of the DP and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UFP). And yet, the presidential office and the UFP are engrossed with waging a war of words over the very proposal. President Moon’s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Choi Jae-sung, said that he had proposed a leadership meeting with UFP interim leader Kim Chong-in on a visit to Kim’s office, but Kim refused. However, the UFP denied that. It said the DP had not officially proposed the meeting as Choi did it in a haphazard and rude manner. The episode explicitly shows a critical dearth of trust between the two major parties.

After Moon mentioned the importance of co-governance in a meeting on Aug. 5 with floor leaders of the two parties, the DP — buoyed by its super majority of 176 seats in the 300-member legislature — took the chairmanships of all standing committees and railroaded controversial bills after bypassing the UFP. We can hardly deny that the Blue House offered the meeting with the opposition to divert deepening public anger at the DP’s overbearing way of running the country.

The Blue House should have approached a meeting with the UFP more discreetly and sincerely than Choi did with Kim. Also, it should have taken into account the difficulty of the opposition to accept the proposal as DP Chairman Lee’s term expires soon.

The ruling party should have a head-on-head meeting to tackle a plethora of challenges from a recent spike in Covid-19 cases, an economic slump and soaring real estate prices despite the government’s 23 sets of measures to control them. If the Blue House really wants to cooperate with the opposition, it must first put itself in the DP’s shoes and take a sincere approach instead of arrogantly demanding dialogue. In Tuesday’s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UFP leader Kim pointed out the need to fix a specific agenda before the meeting and produce tangible results. The Blue House must listen.

The opposition also needs a broad-minded approach to such a meeting if it cares about people’s lives in tough times. Fortunately, the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political affairs expressed hopes for a discussion on the meeting immediately. We hope both sides agree to meet in the middle.


청와대, 야당에 배려하고 양보해 협치 만들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도 협치를 강조했다. 신년회견에서 "협치야말로 정치에서 가장 큰 과제"라 했고, 지난달 국회 개원 연설에선 "21대 국회는 반드시 새로운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허했다. 21대 국회가 열렸지만 협치는커녕 여당의 일방적 폭주 속에서 가파른 대치만 있었다. 그러던 중 청와대가 다시 미래통합당에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만나서 꼬인 정국을 풀어보자고 회담을 제안했을 텐데 오히려 청와대와 통합당이 서로 진실게임을 벌인 것은 한심한 일이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그저께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여야 대표회담을 제안했고, 통합당이 이를 거부했다는 게 최 수석의 주장이다. 이에 통합당은 "공식 제안한 적이 없고 빈말로 지나가듯 했다. 무례하다"고 반박했다. 얼마나 여야 간 신뢰가 없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지난 5월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회동에서 협치를 얘기한 후 거대 여당은 단독 원 구성을 강행했고, 부동산 법안을 일방 처리했다. 야당은 안중에 없었다. 이런 여당의 폭주 후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와중에 나온 대화 제안이라면 누가 국면 전환용이란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않겠나. 그런 만큼 청와대는 회담 제의 절차에 있어 진정성과 형식을 더 갖춰 '빈말로 지나가듯 했다'는 비판은 듣지 말았어야 했다. 더구나 이해찬 대표의 임기가 곧 끝나는 만큼 그와 함께 회담하는 것을 야당이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거란 점도 고려했어야 했다.

코로나19의 대유행, 부동산 불안 문제 등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 청와대가 정말 대화를 통한 협치를 하고 싶다면 야당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고 배려하고 양보하면서 손을 내밀어야 한다. 무작정 대화하자고 할 게 아니라 야당이 회담장에 나올 명분을 줘야 한다. 김 위원장이 어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1대1로 만날 수 있다는 뜻을 밝히면서 "구체적 의제가 있어야 하고 결과물을 내는 자리여야 한다"고 밝힌 점은 청와대가 귀담아들어야 한다. 야당도 회담을 위해선 더 대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정략적 이해타산을 따지기보다 민생을 우선 생각해야 한다. 마침 최 수석이 어제 오후 김 위원장의 본지 인터뷰와 관련, "대통령과 대화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힌 것은 매우 다행"이라며 "형식과 내용에 대해서는 허심탄회하게 협의에 바로 착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뒤늦게나마 서로 대화의 불씨를 살린 것은 긍정적이다. 이번에야말로 모든 것을 걸고 가시적 성과를 내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